051817h.jpg

 

<앵커>오늘(18일) 오전, 타임스퀘어에서 차량이 인도를 덮쳐 1명이 숨지고 22명이 다쳤습니다. 유럽에서 발생한 트럭 테러를 연상시키는 사고로, 타임스퀘어 근방은 한때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한인 피해는 없는 걸로 파악됐습니다.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목요일 오전 11시 55분쯤, 7애비뉴를 따라 달리던 빨간색 혼다 차량이 인도로 돌진했습니다. 차량은 42스트릿부터 45스트릿까지 빠르게 달리며 보행자들을 친 다음, 45스트릿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멈춰 섰습니다.

 

빌드블라지오 뉴욕시장과 제임스 오닐 시경국장, 대니얼 나이그로 소방국장은 사건 직후 브리핑을 가졌습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이번 사고로 18살 여성이 목숨을 잃고 2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말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4명은 부상 정도가 심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을 걸로 보입니다.

 

<녹취>

 

사고의 양상이 유럽에서 여러 번 발생한 트럭 테러와 비슷해, 근방 시민들은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여러 목격자도 용의자가 차량 밖으로 나와 사람들을 향해 소리를 지르며 주먹을 휘두르는 등, 고의로 행인들을 해치려는 것처럼 보였다고 증언했습니다. 그러나 오닐 시경국장은 브리핑에서, ‘현재로서는 테러와 연관된 정황이 없어 단순 사고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일년 내내 관광객이 몰리는 타임스퀘어에서 발생한 대형 사고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근방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한인 권 모씨는 ‘많은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며 달아나 테러가 발생한 줄 알았다’며 당시 상황을 묘사했습니다.

 

<녹취>

 

사고 차량을 몰던 26세 브롱스 거주 남성 리처드 로하스는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해군 출신 용의자는 과거 음주운전 혐의로 2차례 체포된 적이 있으며, 소식통에 따르면 체포 당시에도 술에 취해 있었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NYPD는 용의자를 대상으로 알코올 및 마약 복용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006 4월 2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키세나 공원 20대 남성 숨져*팰팍한인유권자 가가호호 방문 절반 완료*퀸즈 엘머스트 은행강도 미수 수배*퀸즈 스키밍 일당 유죄 인정) file 2018.04.24 21
3005 뉴저지에서도 대대적 서류미비자 단속 60명 체포, 한인 밀집지역 버겐카운티 포함 file 2018.04.24 25
3004 뉴욕시 사설 노인 데이케어 관리감독 소홀 지적, 시의회 난립상황 감독 조례안 제정 불구 정부기관 감독 등한시 file 2018.04.24 14
3003 연방 법원 플러싱 금강산 소유주 부동산 명의 허위 이전 95만달러 반납 명령 file 2018.04.24 15
3002 맨해튼 한인타운 범죄 잇따라, 주변 불안 가중 file 2018.04.24 15
3001 NY, CT 병원 전국 하위권, NJ 나름 선방, 홀리네임병원 A등급 file 2018.04.24 11
3000 롱아일랜드시티 콘도 및 건물 임대료 강세 file 2018.04.24 11
2999 신시아 닉슨, 노동당 호킨스, 쿠오모 에너지 정책 비판 file 2018.04.24 9
2998 뉴저지에서 새로운 종류 진드기 발견 file 2018.04.24 12
2997 4월 2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24 9
2996 내일 뉴욕주 특별선거 총 11곳, 한인 다수거주지역 웨체스터 등 관심 file 2018.04.23 22
2995 퀸즈한인회 이번주 목요일 순회영사 건강검진 홍보 방문 file 2018.04.23 37
2994 4월 2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버스 운행 추가*유틸리티 회사 직원 행세 침입 플러싱 주택 미수 *우리가락 한국문화예술원 포트리 위안부 기림비 후원금*전국 톨비 상위권 뉴욕 뉴저지 싹쓸이*칼리지포인트 자녀 차량방치 쇼핑 엄마 기소) file 2018.04.23 30
2993 완연한 봄 날씨, 한인 상권도 분주 file 2018.04.23 19
2992 뉴욕주 가게서 일회용 플라스틱 백 사용 금지 법안 추진 file 2018.04.23 22
2991 뉴욕시 증오 범죄 잇따라, 시민 불안 가중 file 2018.04.23 27
2990 MTA 버스시스템 개선한다 개선안 발표 file 2018.04.23 21
2989 홍역 주의보/로메인 섭취 경고/ 웨스턴커네티컷 주립대 노로바이러스로 폐쇄 file 2018.04.23 16
2988 4월 2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23 21
2987 뉴저지 KCC 한인동포회관 18주년 연례만찬 file 2018.04.22 3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