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017dd.jpg

 

어제(19일) 한인 타운 한복판인 플러싱 노던 162가에서 대낮 강도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용의자 2,30대 히스패닉 남성 두명으로 경찰은 사진을 공개하고 이들을 쫓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기잡니다.
==
퀸즈 플러싱 한인 밀집지역에서 대낮 권총 강도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뉴욕시경찰 NYPD는 목요일 낮 12시 30분 플러싱 162가 노던블러바드에 위치한 메트로 PCS매장에 남성 두명이 침입해 돈을 빼앗아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은색 총기로 34세 남성 직원을 위협했으며, 현금 200달러를 빼앗았습니다. 두명의 용의자는 검은색 SUV를 타고 현장에서 달아났습니다.
 
뉴욕시 경찰은 용의자와 차량 사진을 공개하고 이들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두명의 용의자 모두 2,30대 히스패닉계 남성으로 한명은 키 6피트에 몸무게 180파운드, 그리고 검은색 후드티와 검은색 바지와 신발을 착용했으며, 다른 한명은 키 5피트 8인치에 몸무게 170파운드 그리고 검은색 푸드티와 바지 신발을 입고 있었습니다.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NYPD는 전화 800-577-TIPS로 제보를 당부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042017b.jpg

 

042017c.jpg

 

042017d.jpg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006 4월 2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키세나 공원 20대 남성 숨져*팰팍한인유권자 가가호호 방문 절반 완료*퀸즈 엘머스트 은행강도 미수 수배*퀸즈 스키밍 일당 유죄 인정) file 2018.04.24 21
3005 뉴저지에서도 대대적 서류미비자 단속 60명 체포, 한인 밀집지역 버겐카운티 포함 file 2018.04.24 25
3004 뉴욕시 사설 노인 데이케어 관리감독 소홀 지적, 시의회 난립상황 감독 조례안 제정 불구 정부기관 감독 등한시 file 2018.04.24 14
3003 연방 법원 플러싱 금강산 소유주 부동산 명의 허위 이전 95만달러 반납 명령 file 2018.04.24 15
3002 맨해튼 한인타운 범죄 잇따라, 주변 불안 가중 file 2018.04.24 15
3001 NY, CT 병원 전국 하위권, NJ 나름 선방, 홀리네임병원 A등급 file 2018.04.24 11
3000 롱아일랜드시티 콘도 및 건물 임대료 강세 file 2018.04.24 11
2999 신시아 닉슨, 노동당 호킨스, 쿠오모 에너지 정책 비판 file 2018.04.24 9
2998 뉴저지에서 새로운 종류 진드기 발견 file 2018.04.24 12
2997 4월 2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24 9
2996 내일 뉴욕주 특별선거 총 11곳, 한인 다수거주지역 웨체스터 등 관심 file 2018.04.23 22
2995 퀸즈한인회 이번주 목요일 순회영사 건강검진 홍보 방문 file 2018.04.23 37
2994 4월 2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버스 운행 추가*유틸리티 회사 직원 행세 침입 플러싱 주택 미수 *우리가락 한국문화예술원 포트리 위안부 기림비 후원금*전국 톨비 상위권 뉴욕 뉴저지 싹쓸이*칼리지포인트 자녀 차량방치 쇼핑 엄마 기소) file 2018.04.23 30
2993 완연한 봄 날씨, 한인 상권도 분주 file 2018.04.23 19
2992 뉴욕주 가게서 일회용 플라스틱 백 사용 금지 법안 추진 file 2018.04.23 22
2991 뉴욕시 증오 범죄 잇따라, 시민 불안 가중 file 2018.04.23 27
2990 MTA 버스시스템 개선한다 개선안 발표 file 2018.04.23 21
2989 홍역 주의보/로메인 섭취 경고/ 웨스턴커네티컷 주립대 노로바이러스로 폐쇄 file 2018.04.23 16
2988 4월 2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23 21
2987 뉴저지 KCC 한인동포회관 18주년 연례만찬 file 2018.04.22 3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