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017dd.jpg

 

어제(19일) 한인 타운 한복판인 플러싱 노던 162가에서 대낮 강도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용의자 2,30대 히스패닉 남성 두명으로 경찰은 사진을 공개하고 이들을 쫓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기잡니다.
==
퀸즈 플러싱 한인 밀집지역에서 대낮 권총 강도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뉴욕시경찰 NYPD는 목요일 낮 12시 30분 플러싱 162가 노던블러바드에 위치한 메트로 PCS매장에 남성 두명이 침입해 돈을 빼앗아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은색 총기로 34세 남성 직원을 위협했으며, 현금 200달러를 빼앗았습니다. 두명의 용의자는 검은색 SUV를 타고 현장에서 달아났습니다.
 
뉴욕시 경찰은 용의자와 차량 사진을 공개하고 이들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두명의 용의자 모두 2,30대 히스패닉계 남성으로 한명은 키 6피트에 몸무게 180파운드, 그리고 검은색 후드티와 검은색 바지와 신발을 착용했으며, 다른 한명은 키 5피트 8인치에 몸무게 170파운드 그리고 검은색 푸드티와 바지 신발을 입고 있었습니다.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NYPD는 전화 800-577-TIPS로 제보를 당부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042017b.jpg

 

042017c.jpg

 

042017d.jpg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80 이달 한인 현대미술작가 첼시 전시회 풍성 file 2017.03.05 126
579 트럼프 케어 표결 좌절, 첫번째 트럼프 입법 노력 타격 file 2017.03.24 109
578 스파캐슬 소유주 전씨 일가 조세 포탈 등으로 뉴욕주검찰 기소 유죄확정시 최대 15년형 file 2017.03.22 81
577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80
576 영화 '프리즌' 개봉 file 2017.03.31 75
575 플러싱 리셉션하우스, 재외선거 본투표소로 결정 file 2017.04.05 72
574 [속보]한인 여성노인, 플러싱 유니온 상가 차량돌진 사고 file 2017.03.22 64
573 [부고]프라임 종합 통증병원 라태식 원장 별세 2017.04.03 63
572 2월 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4 58
571 H마트 통영 수산물 특판전 file 2017.03.17 52
570 본사 제2회 복음성가 경연대회 개최 file 2017.04.04 51
569 뉴저지 에지워터 소조스파 클럽 금요일 오픈 file 2017.01.17 50
568 영주권자 가족초청이민, 영주권 취득 10년 이내 복지혜택 받으면 초청인 추방될 수도 file 2017.02.28 48
567 이민세관단속국 ICE 불체자 단속 전면 강화 file 2017.02.24 46
566 본사'트럼프 행정부 이민정책과 한인사회의 미래'공개방송 성황리 마쳐 file 2017.04.02 45
565 스파캐슬 소유일가, 퀸즈 민주당 정치인 거액 후원 file 2017.03.27 45
564 김평우 변호사 플러싱서 강연회 열어 file 2017.04.10 42
563 트럼프 서류미비자 추방 주방위군 투입검토 논란, 뉴욕시비롯 34개 로컬정부,트럼프 반이민행정명령 소송에 법정의견서 제출 file 2017.02.18 42
562 뉴욕대한체육회 김일태 신임회장 본사방문, 전미체전 우승, 한인사회 체육대회 계획 밝혀 file 2017.03.01 41
561 ICE,지난 3일동안 뉴욕에서 한인포함 31명 체포, 퀸즈지역 최다 file 2017.04.05 4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