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017dd.jpg

 

어제(19일) 한인 타운 한복판인 플러싱 노던 162가에서 대낮 강도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용의자 2,30대 히스패닉 남성 두명으로 경찰은 사진을 공개하고 이들을 쫓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기잡니다.
==
퀸즈 플러싱 한인 밀집지역에서 대낮 권총 강도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뉴욕시경찰 NYPD는 목요일 낮 12시 30분 플러싱 162가 노던블러바드에 위치한 메트로 PCS매장에 남성 두명이 침입해 돈을 빼앗아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은색 총기로 34세 남성 직원을 위협했으며, 현금 200달러를 빼앗았습니다. 두명의 용의자는 검은색 SUV를 타고 현장에서 달아났습니다.
 
뉴욕시 경찰은 용의자와 차량 사진을 공개하고 이들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두명의 용의자 모두 2,30대 히스패닉계 남성으로 한명은 키 6피트에 몸무게 180파운드, 그리고 검은색 후드티와 검은색 바지와 신발을 착용했으며, 다른 한명은 키 5피트 8인치에 몸무게 170파운드 그리고 검은색 푸드티와 바지 신발을 입고 있었습니다.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NYPD는 전화 800-577-TIPS로 제보를 당부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042017b.jpg

 

042017c.jpg

 

042017d.jpg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66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1219
1865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908
1864 비전케어 무료 안과 검진 홍보 본사 방문 file 2017.10.12 623
1863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549
1862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485
1861 엘리사 조 포트리 교육위원 후보 학부모 교육당국 소통강화 공약 file 2017.10.10 465
1860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325
1859 뉴욕 일본총영사관 앞서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수요집회 file 2017.08.02 297
1858 이노비 다음달 18일 가을후원행사 file 2017.10.16 296
1857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287
1856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281
1855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162가서 총격 사망사고, 인근 한인 상권 불안 file 2017.05.31 256
1854 뉴욕 가정상담소 퍼플5K걷기 대회 홍보 방문 file 2017.10.14 209
1853 플러싱 마사지팔러 강간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5.01 173
1852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개봉 file 2017.09.08 170
1851 뉴욕시 사업체 재활용 쓰레기 분리 배출 규정, 오는 11월 1일 플러싱 설명회 file 2017.10.24 166
1850 28일,영화 '특별 시민 THE MAYOR' 북미개봉 file 2017.04.25 160
1849 뉴저지 20대 한인 마약거래 돈세탁 등 혐의로 체포 file 2017.05.19 152
1848 뉴욕시 교육청 특수교육 한인학부모 참여독려 file 2017.10.03 150
1847 2월 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4 14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