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017dds.jpg

 

<앵커>최근 미국 전역에 반이민정서가 확산되면서,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각종 차별행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민자라고 해서 무조건 차별의 ‘피해자’인 것은 아닙니다. 비이민자에 대한 역차별 행위 또한 엄연히 불법인만큼, 한인 등 이민자 사회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인밀집지역 퀸즈에서 백인을 대상으로 한 차별적 범죄가 발생했습니다. 지난주 수요일 오후 1시쯤, 피해자인 85세 백인남성은 잭슨하이츠 37애비뉴 선상에 위치한 상점에 들렀다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낯선 남자가 다가와 ‘미국인이냐’고 물었고, 이 남성은 별 생각 없이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용의자는 갑자기 화를 내며 ‘당신이 이민자들을 공격하고 있다’고 소리를 지르더니 피해남성의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달아났습니다.
 
경찰 측은 용의자가 피해남성을 폭행하기 전, 역시 37애비뉴 선상에서 18세 여성도 공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건을 관할하는 115경찰서에서는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이며, 현재로서는 증오범죄로 규정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최근 미국 전역에 반이민정서가 확산되면서,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각종 차별행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비이민자에 대한 역차별 행위 또한 엄연히 불법입니다. 실제로 플러싱 등 이민자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인 등 타인종에 대한 크고 작은 차별이 존재합니다.

 
플러싱 관할 109경찰서에서는 지난 수요일 주민월례회를 갖고, 증오범죄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뉴욕시 인권국 담당관이 참석해, 증오범죄 또는 차별피해를 당하면 즉시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반대의 경우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주민들이 최근 플러싱 소재 모 식당에서 ‘아시안 손님만 환영한다’는 문구를 입구에 붙인 것을 언급하자, 인권국 담당관은 ‘명백한 차별행위’라며, ‘당국에 적발되면 처벌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증오범죄와 차별행위에 대한 처벌은 이민자와 비이민자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됩니다. 다양한 손님을 상대하는 업소에서는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종업원들의 영어가 미숙하다는 이유 등으로 타인종 손님을 고의로 냉대하거나 거부하는 등 불쾌감을 줄 경우 고발 당할 수 있습니다. 뉴욕주 증오범죄 태스크 포스에서는 ‘식당 등 업소에서 타인종 손님을 부당하게 대우한 경우, 증오범죄는 아니지만 반차별법 위반으로 업주를 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인종과 성별, 외모, 나이, 종교 등을 이유로 차별할 경우 연방법과 뉴욕주법, 뉴욕시 조례에 의거해 처벌 받습니다. 차별행위나 증오범죄의 피해를 당했을 경우, 민원전화 311 또는 뉴욕주 증오범죄 핫라인, 888-392-3644로 신고하면 됩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77 뉴욕시내 톨게이트 미납통행료 회수 안돼. 이지패스 사용자 벌금 폭탄 논란 file 2017.11.21 15
1876 뉴욕시 주택공사 납페인트 논란 이어져 file 2017.11.21 9
1875 11월 2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트럼프 탄핵 청원서 제출, 뉴욕출신 탐 스테이어 넥스트젠 클라이미트 회장 *퀸즈 주택부담 북미서 가장 커*뉴욕시 연말 관광성수기 손님맞이 나서) file 2017.11.21 7
1874 뉴욕주,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중독 퇴치 캠페인 발족 file 2017.11.21 11
1873 11월 2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11.21 7
1872 미국 최대 명절 땡스기빙데이 이번 주. 뉴욕시 퍼레이드 준비 완료 file 2017.11.20 27
1871 뉴욕주 사설 관광버스 단속. 뉴욕시에서만 버스기사 60명 자격정지 file 2017.11.20 17
1870 연방정부 푸드스탬프 예산 삭감, 뉴욕시 지난 4년간 7억7천만달러 손실 file 2017.11.20 16
1869 대중교통 시민단체, "뉴욕시 지하철 문제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 책임" file 2017.11.20 15
1868 11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기프트카드 이용약관 주의당부*퀸즈 우편물배달원 위장 3인조 강도*1930년대 빈티지 열차 특별운행) 2017.11.20 16
1867 11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11.20 15
1866 11월 셋째주 금주의 주요 뉴스 file 2017.11.17 28
1865 뉴욕시 3/4분기 경제성장률 3.6%. 신규 일자리 절반은 저임금 file 2017.11.17 19
1864 11월 1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한인사회 버겐아카데미 교사 한인 인종차별 발언 비판*‘제5회 노인가정을 위한 제설 프로그램’자원봉사자 모집*뉴욕시 연말 맞아 다양한 볼거리) file 2017.11.17 36
1863 본격 연말 휴가철. 뉴욕주 고속도로 정보앱 출시 file 2017.11.17 25
1862 11월 1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11.17 26
1861 배송지연으로 마감일 놓친 DACA 갱신신청서 재접수 file 2017.11.16 35
1860 동절기 앞두고 화재 빈발. 각 가정 화재경보장치 점검해야 file 2017.11.16 26
1859 연방하원 공화당 세제개혁안 통과 file 2017.11.16 29
1858 11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엘리자베스 크라울리 뉴욕시의원 패배 공식화*낫소카운티 스쿨버스 노조 근무 재개*비전케어 USA 무료안과검진) file 2017.11.16 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