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017dds.jpg

 

<앵커>최근 미국 전역에 반이민정서가 확산되면서,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각종 차별행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민자라고 해서 무조건 차별의 ‘피해자’인 것은 아닙니다. 비이민자에 대한 역차별 행위 또한 엄연히 불법인만큼, 한인 등 이민자 사회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인밀집지역 퀸즈에서 백인을 대상으로 한 차별적 범죄가 발생했습니다. 지난주 수요일 오후 1시쯤, 피해자인 85세 백인남성은 잭슨하이츠 37애비뉴 선상에 위치한 상점에 들렀다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낯선 남자가 다가와 ‘미국인이냐’고 물었고, 이 남성은 별 생각 없이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용의자는 갑자기 화를 내며 ‘당신이 이민자들을 공격하고 있다’고 소리를 지르더니 피해남성의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달아났습니다.
 
경찰 측은 용의자가 피해남성을 폭행하기 전, 역시 37애비뉴 선상에서 18세 여성도 공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건을 관할하는 115경찰서에서는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이며, 현재로서는 증오범죄로 규정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최근 미국 전역에 반이민정서가 확산되면서,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각종 차별행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비이민자에 대한 역차별 행위 또한 엄연히 불법입니다. 실제로 플러싱 등 이민자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인 등 타인종에 대한 크고 작은 차별이 존재합니다.

 
플러싱 관할 109경찰서에서는 지난 수요일 주민월례회를 갖고, 증오범죄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뉴욕시 인권국 담당관이 참석해, 증오범죄 또는 차별피해를 당하면 즉시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반대의 경우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주민들이 최근 플러싱 소재 모 식당에서 ‘아시안 손님만 환영한다’는 문구를 입구에 붙인 것을 언급하자, 인권국 담당관은 ‘명백한 차별행위’라며, ‘당국에 적발되면 처벌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증오범죄와 차별행위에 대한 처벌은 이민자와 비이민자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됩니다. 다양한 손님을 상대하는 업소에서는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종업원들의 영어가 미숙하다는 이유 등으로 타인종 손님을 고의로 냉대하거나 거부하는 등 불쾌감을 줄 경우 고발 당할 수 있습니다. 뉴욕주 증오범죄 태스크 포스에서는 ‘식당 등 업소에서 타인종 손님을 부당하게 대우한 경우, 증오범죄는 아니지만 반차별법 위반으로 업주를 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인종과 성별, 외모, 나이, 종교 등을 이유로 차별할 경우 연방법과 뉴욕주법, 뉴욕시 조례에 의거해 처벌 받습니다. 차별행위나 증오범죄의 피해를 당했을 경우, 민원전화 311 또는 뉴욕주 증오범죄 핫라인, 888-392-3644로 신고하면 됩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40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한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해법 강조 file 2017.09.21 19
1539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다음달부터 음식물 쓰레기 수거 시작 file 2017.09.21 16
1538 뉴욕시 DACA 갱신 무료 클리닉 시전역에서 열어 file 2017.09.21 17
1537 9월 2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맨해튼 건설현장 노동자1명 사망 1명부상,포레스트힐 레지오넬라 환자 발생 1명사망,조기유학 10대 학대 체포 한인 실형,뉴욕시 서민아파트 입주지원 확대ㅡ플러싱 즐길거리 먹거리를 한눈에, 웹사이트 '플러싱 판타스틱'런칭,팰팍 한인 유권자 협의회 제 3회 유권자 등록캠페인) file 2017.09.21 15
1536 뉴욕시, 허리케인 피해 푸에르토리코 지원 file 2017.09.21 11
1535 뉴욕시 아마존 일자리 2천개 창출 file 2017.09.21 11
1534 뉴욕가정상담소 연례 침묵행진 20회맞아, 오는 10월 6일 열려 file 2017.09.21 16
1533 9월 2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9.21 11
1532 김정숙 여사, KCS 플러싱 경로회관 방문 file 2017.09.20 52
1531 플러싱 교통사고 버스 기사 부인, 졸음운전 가능성 없다주장 file 2017.09.20 50
1530 뉴욕시 이민자 근로자들 노동권 침해 많아 file 2017.09.20 15
1529 뉴욕시 유흥산업 전담부서 탄생, 한인 업주들 역할 기대 file 2017.09.20 21
1528 9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 소상인 허리케인 등 재난 대처법 숙지 당부,뉴욕시 전기자동차 전용 급속충전소 개발, 로쉬 하샤나 이번주) file 2017.09.20 20
1527 퍼시픽 시티뱅크 베이사이드 지점 그랜드 오픈 file 2017.09.20 22
1526 우리아메리카은행, 7천만달러 자본금 확충 file 2017.09.20 18
1525 오늘 아침 7번, F,M 등 한인이용 많은 전철 운행지연 file 2017.09.20 16
1524 뉴욕 등 14개 주와 푸에르토리코, 파리 기후협약 성과 초과 예상 file 2017.09.20 15
1523 팰팍 타운 정부청사 이전 토지 수용조례안 통과 file 2017.09.20 14
1522 9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9.20 12
1521 사설 관광버스 부실한 관리실태 도마, 플러싱 교통사고 현장서 대책 촉구 file 2017.09.20 2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