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017dds.jpg

 

<앵커>최근 미국 전역에 반이민정서가 확산되면서,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각종 차별행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민자라고 해서 무조건 차별의 ‘피해자’인 것은 아닙니다. 비이민자에 대한 역차별 행위 또한 엄연히 불법인만큼, 한인 등 이민자 사회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인밀집지역 퀸즈에서 백인을 대상으로 한 차별적 범죄가 발생했습니다. 지난주 수요일 오후 1시쯤, 피해자인 85세 백인남성은 잭슨하이츠 37애비뉴 선상에 위치한 상점에 들렀다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낯선 남자가 다가와 ‘미국인이냐’고 물었고, 이 남성은 별 생각 없이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용의자는 갑자기 화를 내며 ‘당신이 이민자들을 공격하고 있다’고 소리를 지르더니 피해남성의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달아났습니다.
 
경찰 측은 용의자가 피해남성을 폭행하기 전, 역시 37애비뉴 선상에서 18세 여성도 공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건을 관할하는 115경찰서에서는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이며, 현재로서는 증오범죄로 규정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최근 미국 전역에 반이민정서가 확산되면서,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각종 차별행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비이민자에 대한 역차별 행위 또한 엄연히 불법입니다. 실제로 플러싱 등 이민자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인 등 타인종에 대한 크고 작은 차별이 존재합니다.

 
플러싱 관할 109경찰서에서는 지난 수요일 주민월례회를 갖고, 증오범죄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뉴욕시 인권국 담당관이 참석해, 증오범죄 또는 차별피해를 당하면 즉시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반대의 경우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주민들이 최근 플러싱 소재 모 식당에서 ‘아시안 손님만 환영한다’는 문구를 입구에 붙인 것을 언급하자, 인권국 담당관은 ‘명백한 차별행위’라며, ‘당국에 적발되면 처벌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증오범죄와 차별행위에 대한 처벌은 이민자와 비이민자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됩니다. 다양한 손님을 상대하는 업소에서는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종업원들의 영어가 미숙하다는 이유 등으로 타인종 손님을 고의로 냉대하거나 거부하는 등 불쾌감을 줄 경우 고발 당할 수 있습니다. 뉴욕주 증오범죄 태스크 포스에서는 ‘식당 등 업소에서 타인종 손님을 부당하게 대우한 경우, 증오범죄는 아니지만 반차별법 위반으로 업주를 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인종과 성별, 외모, 나이, 종교 등을 이유로 차별할 경우 연방법과 뉴욕주법, 뉴욕시 조례에 의거해 처벌 받습니다. 차별행위나 증오범죄의 피해를 당했을 경우, 민원전화 311 또는 뉴욕주 증오범죄 핫라인, 888-392-3644로 신고하면 됩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486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2108
2485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1664
2484 비전케어 무료 안과 검진 홍보 본사 방문 file 2017.10.12 687
2483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606
2482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534
2481 엘리사 조 포트리 교육위원 후보 학부모 교육당국 소통강화 공약 file 2017.10.10 522
2480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513
2479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405
2478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387
2477 뉴저지 에지워터 소조스파 클럽 금요일 오픈 file 2017.01.17 366
2476 이노비 다음달 18일 가을후원행사 file 2017.10.16 350
2475 뉴욕 일본총영사관 앞서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수요집회 file 2017.08.02 339
2474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162가서 총격 사망사고, 인근 한인 상권 불안 file 2017.05.31 312
2473 한양마트, 31주년 한양인의 밤 개최 file 2017.01.18 267
2472 뉴욕 가정상담소 퍼플5K걷기 대회 홍보 방문 file 2017.10.14 259
2471 [단독]플러싱 파리바게뜨서 중국계 여성 '한인 종업원이 음료에 가래침 뱉었다' 경찰신고 파장확산 file 2018.01.18 254
2470 플러싱 마사지팔러 강간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5.01 254
2469 한국 영화 '꾼' 뉴욕 뉴저지 개봉 file 2017.11.28 247
2468 뉴욕시 사업체 재활용 쓰레기 분리 배출 규정, 오는 11월 1일 플러싱 설명회 file 2017.10.24 233
2467 퀸즈지역 뉴욕주의회 의원들, 평창 올림픽 기념 결의안 한인사회 전달 file 2018.01.27 2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