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017dds.jpg

 

<앵커>최근 미국 전역에 반이민정서가 확산되면서,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각종 차별행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민자라고 해서 무조건 차별의 ‘피해자’인 것은 아닙니다. 비이민자에 대한 역차별 행위 또한 엄연히 불법인만큼, 한인 등 이민자 사회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인밀집지역 퀸즈에서 백인을 대상으로 한 차별적 범죄가 발생했습니다. 지난주 수요일 오후 1시쯤, 피해자인 85세 백인남성은 잭슨하이츠 37애비뉴 선상에 위치한 상점에 들렀다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낯선 남자가 다가와 ‘미국인이냐’고 물었고, 이 남성은 별 생각 없이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용의자는 갑자기 화를 내며 ‘당신이 이민자들을 공격하고 있다’고 소리를 지르더니 피해남성의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달아났습니다.
 
경찰 측은 용의자가 피해남성을 폭행하기 전, 역시 37애비뉴 선상에서 18세 여성도 공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건을 관할하는 115경찰서에서는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이며, 현재로서는 증오범죄로 규정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최근 미국 전역에 반이민정서가 확산되면서,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각종 차별행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비이민자에 대한 역차별 행위 또한 엄연히 불법입니다. 실제로 플러싱 등 이민자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인 등 타인종에 대한 크고 작은 차별이 존재합니다.

 
플러싱 관할 109경찰서에서는 지난 수요일 주민월례회를 갖고, 증오범죄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뉴욕시 인권국 담당관이 참석해, 증오범죄 또는 차별피해를 당하면 즉시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반대의 경우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주민들이 최근 플러싱 소재 모 식당에서 ‘아시안 손님만 환영한다’는 문구를 입구에 붙인 것을 언급하자, 인권국 담당관은 ‘명백한 차별행위’라며, ‘당국에 적발되면 처벌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증오범죄와 차별행위에 대한 처벌은 이민자와 비이민자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됩니다. 다양한 손님을 상대하는 업소에서는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종업원들의 영어가 미숙하다는 이유 등으로 타인종 손님을 고의로 냉대하거나 거부하는 등 불쾌감을 줄 경우 고발 당할 수 있습니다. 뉴욕주 증오범죄 태스크 포스에서는 ‘식당 등 업소에서 타인종 손님을 부당하게 대우한 경우, 증오범죄는 아니지만 반차별법 위반으로 업주를 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인종과 성별, 외모, 나이, 종교 등을 이유로 차별할 경우 연방법과 뉴욕주법, 뉴욕시 조례에 의거해 처벌 받습니다. 차별행위나 증오범죄의 피해를 당했을 경우, 민원전화 311 또는 뉴욕주 증오범죄 핫라인, 888-392-3644로 신고하면 됩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77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513
776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148
775 이달 한인 현대미술작가 첼시 전시회 풍성 file 2017.03.05 131
774 28일,영화 '특별 시민 THE MAYOR' 북미개봉 file 2017.04.25 130
773 본사 제2회 복음성가 경연대회 개최 file 2017.04.04 124
772 플러싱 리셉션하우스, 재외선거 본투표소로 결정 file 2017.04.05 117
771 트럼프 케어 표결 좌절, 첫번째 트럼프 입법 노력 타격 file 2017.03.24 114
770 영화 '프리즌' 개봉 file 2017.03.31 86
769 스파캐슬 소유주 전씨 일가 조세 포탈 등으로 뉴욕주검찰 기소 유죄확정시 최대 15년형 file 2017.03.22 84
768 [부고]프라임 종합 통증병원 라태식 원장 별세 2017.04.03 74
767 2월 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4 73
766 [속보]플러싱서 한인 50대 남성, 10대 중국계 남성 흉기로 살해 file 2017.04.27 71
765 뉴욕주의회 최초 아시안 아메리칸 코커스 탄생 file 2017.05.18 70
764 한인 남성 7번전철 선로에 떨어진 히스패닉 남성 구해 file 2017.04.28 68
763 [속보]한인 여성노인, 플러싱 유니온 상가 차량돌진 사고 file 2017.03.22 68
762 영주권자 가족초청이민, 영주권 취득 10년 이내 복지혜택 받으면 초청인 추방될 수도 file 2017.02.28 60
761 19대 대선 재외선거 시작, 뉴욕 첫날 429명 투표 file 2017.04.25 57
760 뉴저지 에지워터 소조스파 클럽 금요일 오픈 file 2017.01.17 57
759 타임스퀘어 차량 돌진 사고로 1명 숨지고 22명 다쳐 file 2017.05.18 55
758 H마트 통영 수산물 특판전 file 2017.03.17 5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