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17dd.jpg

 

<앵커>캐시 호컬 부지사가 오늘(19일) 한인과 아시안 사회 비영리단체들을 초청해 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했습니다. 이달 초, 뉴욕주가 진통 끝에  통과시킨 2018년도 예산안을 기반으로 하는데요, 예산안엔 이민자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프로그램이 전국 최초로 포함됐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아시안 비영리단체를 대상으로 한 2018년도 예산 프레젠테이션이, 수요일 맨해튼 미드타운에 위치한 주지사사무실에서 열렸습니다. 민권센터, YWCA 등 한인단체를 포함한 비영리단체 20여 곳이 참석한 가운데, 캐시 호컬 부지사가 주정부의 이민자 관련 예산을 소개했습니다.
 
<녹취>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이민자 권리 보호를 위해 미국 최초로 배정한 1천만 달러의 예산입니다. 주정부는 뉴욕주민이라면 누구나, 이민법적 신분에 관계 없이 합법적인 보호를 제공하기 위한 ‘리버티 디펜스 프로젝트(Liberty Defense Project)’에 1천만 달러의 기금을 마련했습니다. 주정부기관은 변호사협회 등 182개 민간단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연방 이민정책 변화로 위협 받는 이민자들에게 합법적, 추가적 자원을 제공하게 됩니다.
 
호컬 부지사는 이날 프레젠테이션이 끝난 후, 아시안 언론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부지사는 ‘2018년도 예산에는 아시안 커뮤니티와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프로그램이 많다’며, 이민자보호 프로그램과 공립대학 등록금 면제 프로그램, 엑셀시오르 장학금을 꼽았습니다. 부지사는 ‘이민자들이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교육’이라며, ‘등록금 면제는 주정부 입장에서도 충분히 가치 있는 투자’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서류미비 이민자 학생들은 등록금 면제 제도의 사각지대에 처해 있는 것에 대해, 부지사는 주상원을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부지사는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가 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서류미비 학생들에게 학비를 지원하는 드림액트 법안 통과를 위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상원을 압박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부지사는 비즈니스와 주택 지원도 언급했습니다. 아시안 자영업자를 위한 ‘아시안 비즈니스는 뉴욕시를 중심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더 많은 아시안들이 쉽게 창업하고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주정부가 법인세와 소득세를 미국내 최저 수준으로 감면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녹취>
 
또한 한인밀집지역 플러싱 지역의 주택난을 언급하며, 서민주택확대를 위해 25억 달러의 예산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편 연방정부의 오바마케어 폐지 움직임에 대해 부지사는 ‘건강보험은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그레이스 맹 등 뉴욕주 연방의원들과 함께 강력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486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2108
2485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1664
2484 비전케어 무료 안과 검진 홍보 본사 방문 file 2017.10.12 687
2483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606
2482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534
2481 엘리사 조 포트리 교육위원 후보 학부모 교육당국 소통강화 공약 file 2017.10.10 522
2480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513
2479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405
2478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387
2477 뉴저지 에지워터 소조스파 클럽 금요일 오픈 file 2017.01.17 366
2476 이노비 다음달 18일 가을후원행사 file 2017.10.16 350
2475 뉴욕 일본총영사관 앞서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수요집회 file 2017.08.02 339
2474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162가서 총격 사망사고, 인근 한인 상권 불안 file 2017.05.31 312
2473 한양마트, 31주년 한양인의 밤 개최 file 2017.01.18 267
2472 뉴욕 가정상담소 퍼플5K걷기 대회 홍보 방문 file 2017.10.14 259
2471 [단독]플러싱 파리바게뜨서 중국계 여성 '한인 종업원이 음료에 가래침 뱉었다' 경찰신고 파장확산 file 2018.01.18 254
2470 플러싱 마사지팔러 강간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5.01 254
2469 한국 영화 '꾼' 뉴욕 뉴저지 개봉 file 2017.11.28 247
2468 뉴욕시 사업체 재활용 쓰레기 분리 배출 규정, 오는 11월 1일 플러싱 설명회 file 2017.10.24 233
2467 퀸즈지역 뉴욕주의회 의원들, 평창 올림픽 기념 결의안 한인사회 전달 file 2018.01.27 2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