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17ad.jpg

 

<앵커>뉴욕시내 초등학교의 5% 가량에서 수돗물 음용수내 납성분이 초과 검출됐단 소식, 지난 월요일 전해드렸는데요. 시내 유치원 수돗물에서도 납성분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프리케이부터 12학년까지, 뉴욕시내 모든 학교에 납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는 겁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보건당국 데이터에 따르면 시내 전일제 프리케이 음용수의 약 7%가, 납성분이 연방기준치를 초과하는 걸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수집된 관련 통계에 따르면, 5개 보로 전역의 프리케이 822곳 중 57곳에서 납성분이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유치원 비율은 보로별로 브롱스 11%, 스테튼아일랜드 10.3%, 브루클린 9%로 나타났습니다. 맨해튼은 130곳 중 6곳으로 4.6%였고, 한인밀집지역 퀸즈는 전체 유치원 211곳 가운데 4곳으로 비율은 가장 낮았습니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경우 모든 수도관을 매일 세척하고, 자체정수장치를 설치하거나 수도꼭지를 교체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교내 납수돗물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달 뉴욕시 다섯 개 보로의 보로장들이 칼멘 파리냐 교육감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학교내 음용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교육청에서는 ‘아이들이 교내 음용수 납성분 때문에 납중독 등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66 11월 셋째주 금주의 주요 뉴스 file 2017.11.17 11
1865 뉴욕시 3/4분기 경제성장률 3.6%. 신규 일자리 절반은 저임금 file 2017.11.17 7
1864 11월 1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한인사회 버겐아카데미 교사 한인 인종차별 발언 비판*‘제5회 노인가정을 위한 제설 프로그램’자원봉사자 모집*뉴욕시 연말 맞아 다양한 볼거리) file 2017.11.17 14
1863 본격 연말 휴가철. 뉴욕주 고속도로 정보앱 출시 file 2017.11.17 12
1862 11월 1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11.17 14
1861 배송지연으로 마감일 놓친 DACA 갱신신청서 재접수 file 2017.11.16 23
1860 동절기 앞두고 화재 빈발. 각 가정 화재경보장치 점검해야 file 2017.11.16 16
1859 연방하원 공화당 세제개혁안 통과 file 2017.11.16 22
1858 11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엘리자베스 크라울리 뉴욕시의원 패배 공식화*낫소카운티 스쿨버스 노조 근무 재개*비전케어 USA 무료안과검진) file 2017.11.16 26
1857 '보복성 음란물' 처벌, '뺑소니 경보' 등 조례안 뉴욕시의회 통과 file 2017.11.16 23
1856 11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11.16 21
1855 뉴욕시 서민임대아파트 30만가구 확보 '하우징 뉴욕 2.0'공개 file 2017.11.15 34
1854 뉴욕시당국 세탁업 신규 면허 '런드리 라이센스 취득 '유예기간 6개월 부여 file 2017.11.15 27
1853 박은하 공공외교 대사 평창 동계 올림픽 한인사회 관심 당부 file 2017.11.15 22
1852 뉴욕시 스몰비즈니스국 등 12개 기관 플러싱서 소상공인 규정 설명회 file 2017.11.15 26
1851 이번주 토요일 퀸즈 하프마라톤 대회 플러싱서 열려 file 2017.11.15 24
1850 11월 15일 뉴욕일원 로컬뉴스(*MTA 뉴욕시 모든 역 고객 서비스 전담직원 배치*낫소카운티 스쿨버스 노조 파업 장기화 전망*플러싱 고교 교직원 전면 교체) file 2017.11.15 21
1849 재외동포 재단 한인단체 지원금 신청 접수 file 2017.11.15 21
1848 뉴욕시 뺑소니 사고 경보 추진, 조례안 내일 표결 file 2017.11.15 19
1847 본사 뉴욕라디오 코리아, '해외 한국어 방송인 대회'라디오 부문 대상 file 2017.11.15 1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