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17ad.jpg

 

<앵커>뉴욕시내 초등학교의 5% 가량에서 수돗물 음용수내 납성분이 초과 검출됐단 소식, 지난 월요일 전해드렸는데요. 시내 유치원 수돗물에서도 납성분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프리케이부터 12학년까지, 뉴욕시내 모든 학교에 납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는 겁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보건당국 데이터에 따르면 시내 전일제 프리케이 음용수의 약 7%가, 납성분이 연방기준치를 초과하는 걸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수집된 관련 통계에 따르면, 5개 보로 전역의 프리케이 822곳 중 57곳에서 납성분이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유치원 비율은 보로별로 브롱스 11%, 스테튼아일랜드 10.3%, 브루클린 9%로 나타났습니다. 맨해튼은 130곳 중 6곳으로 4.6%였고, 한인밀집지역 퀸즈는 전체 유치원 211곳 가운데 4곳으로 비율은 가장 낮았습니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경우 모든 수도관을 매일 세척하고, 자체정수장치를 설치하거나 수도꼭지를 교체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교내 납수돗물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달 뉴욕시 다섯 개 보로의 보로장들이 칼멘 파리냐 교육감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학교내 음용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교육청에서는 ‘아이들이 교내 음용수 납성분 때문에 납중독 등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54 7월 셋째주 금주의 주요 뉴스 file 2017.07.21 28
1153 뉴욕시 전철 타기 겁난다2 잦은 사고, 찜통더위 오늘 Q전철 탈선사고 file 2017.07.21 30
1152 나임 데이비스 무죄판결, 피해자 고 한기석씨 유가족 한인사회 충격 file 2017.07.21 36
1151 퀸즈 플러싱 공원 동일범 소행 성폭행 사건, 용의자 체포 2017.07.21 31
1150 20개주 검찰총장 DACA존속 요구 서한 트럼프에게 보내 file 2017.07.21 22
1149 퀸즈 잭슨하이츠에 대규모 플라자 조성 file 2017.07.21 24
1148 7월 2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피터쿠 한인사회 지지당부,뉴욕시퇴거위기세입자 법률지원, 뉴욕과DC구간 초고속 진공열차 추진,뉴욕시장 퀸즈 고등학교 주변과속단속카메라 설치확대촉구) file 2017.07.21 26
1147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30
1146 7월 2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7.21 22
1145 여름철 뉴욕시 전철 타기 겁나, 성추행, 폭행 사건잇따라 전년대비 대중교통 범죄 증가 file 2017.07.20 32
1144 뉴욕시 중고차 판매 위법행위 750건 적발 file 2017.07.20 28
1143 퀸즈 플러싱 공원서 성폭행 사건 발생 file 2017.07.20 31
1142 뉴욕시 노인 지원 강화한다. 시니어센터내 푸드스탬프 홍보 의무화 조례안 통과 file 2017.07.20 24
1141 시의회 20선거구 앨리슨 탠 후보 한인언론 간담회 가져 file 2017.07.20 30
1140 뉴욕시 시민권취득 지원늘려 file 2017.07.20 18
1139 7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LIRR 역 현대화 사업에 56억달러 투입,조기유학생 수년간 학대 한인부부 유죄 인정,연방 소셜서비스국 가짜공무원 사기 주의,뉴저지주 약물남용 치료 급증) file 2017.07.20 21
1138 뉴욕한국문화원, K뷰티워크숍개최 file 2017.07.20 22
1137 7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7.20 19
1136 뉴저지 클립사이드팍에 위안부 기림비 세워져 file 2017.07.19 54
1135 한인사회 경력직 채용늘었으나,'부메랑 직원' 부정적인식 높아 file 2017.07.19 5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