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17ad.jpg

 

<앵커>뉴욕시내 초등학교의 5% 가량에서 수돗물 음용수내 납성분이 초과 검출됐단 소식, 지난 월요일 전해드렸는데요. 시내 유치원 수돗물에서도 납성분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프리케이부터 12학년까지, 뉴욕시내 모든 학교에 납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는 겁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보건당국 데이터에 따르면 시내 전일제 프리케이 음용수의 약 7%가, 납성분이 연방기준치를 초과하는 걸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수집된 관련 통계에 따르면, 5개 보로 전역의 프리케이 822곳 중 57곳에서 납성분이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유치원 비율은 보로별로 브롱스 11%, 스테튼아일랜드 10.3%, 브루클린 9%로 나타났습니다. 맨해튼은 130곳 중 6곳으로 4.6%였고, 한인밀집지역 퀸즈는 전체 유치원 211곳 가운데 4곳으로 비율은 가장 낮았습니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경우 모든 수도관을 매일 세척하고, 자체정수장치를 설치하거나 수도꼭지를 교체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교내 납수돗물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달 뉴욕시 다섯 개 보로의 보로장들이 칼멘 파리냐 교육감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학교내 음용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교육청에서는 ‘아이들이 교내 음용수 납성분 때문에 납중독 등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006 4월 2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키세나 공원 20대 남성 숨져*팰팍한인유권자 가가호호 방문 절반 완료*퀸즈 엘머스트 은행강도 미수 수배*퀸즈 스키밍 일당 유죄 인정) file 2018.04.24 21
3005 뉴저지에서도 대대적 서류미비자 단속 60명 체포, 한인 밀집지역 버겐카운티 포함 file 2018.04.24 25
3004 뉴욕시 사설 노인 데이케어 관리감독 소홀 지적, 시의회 난립상황 감독 조례안 제정 불구 정부기관 감독 등한시 file 2018.04.24 14
3003 연방 법원 플러싱 금강산 소유주 부동산 명의 허위 이전 95만달러 반납 명령 file 2018.04.24 15
3002 맨해튼 한인타운 범죄 잇따라, 주변 불안 가중 file 2018.04.24 15
3001 NY, CT 병원 전국 하위권, NJ 나름 선방, 홀리네임병원 A등급 file 2018.04.24 11
3000 롱아일랜드시티 콘도 및 건물 임대료 강세 file 2018.04.24 11
2999 신시아 닉슨, 노동당 호킨스, 쿠오모 에너지 정책 비판 file 2018.04.24 9
2998 뉴저지에서 새로운 종류 진드기 발견 file 2018.04.24 12
2997 4월 2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24 9
2996 내일 뉴욕주 특별선거 총 11곳, 한인 다수거주지역 웨체스터 등 관심 file 2018.04.23 22
2995 퀸즈한인회 이번주 목요일 순회영사 건강검진 홍보 방문 file 2018.04.23 37
2994 4월 2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버스 운행 추가*유틸리티 회사 직원 행세 침입 플러싱 주택 미수 *우리가락 한국문화예술원 포트리 위안부 기림비 후원금*전국 톨비 상위권 뉴욕 뉴저지 싹쓸이*칼리지포인트 자녀 차량방치 쇼핑 엄마 기소) file 2018.04.23 30
2993 완연한 봄 날씨, 한인 상권도 분주 file 2018.04.23 19
2992 뉴욕주 가게서 일회용 플라스틱 백 사용 금지 법안 추진 file 2018.04.23 22
2991 뉴욕시 증오 범죄 잇따라, 시민 불안 가중 file 2018.04.23 27
2990 MTA 버스시스템 개선한다 개선안 발표 file 2018.04.23 21
2989 홍역 주의보/로메인 섭취 경고/ 웨스턴커네티컷 주립대 노로바이러스로 폐쇄 file 2018.04.23 16
2988 4월 2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23 21
2987 뉴저지 KCC 한인동포회관 18주년 연례만찬 file 2018.04.22 3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