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17ad.jpg

 

<앵커>뉴욕시내 초등학교의 5% 가량에서 수돗물 음용수내 납성분이 초과 검출됐단 소식, 지난 월요일 전해드렸는데요. 시내 유치원 수돗물에서도 납성분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프리케이부터 12학년까지, 뉴욕시내 모든 학교에 납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는 겁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보건당국 데이터에 따르면 시내 전일제 프리케이 음용수의 약 7%가, 납성분이 연방기준치를 초과하는 걸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수집된 관련 통계에 따르면, 5개 보로 전역의 프리케이 822곳 중 57곳에서 납성분이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유치원 비율은 보로별로 브롱스 11%, 스테튼아일랜드 10.3%, 브루클린 9%로 나타났습니다. 맨해튼은 130곳 중 6곳으로 4.6%였고, 한인밀집지역 퀸즈는 전체 유치원 211곳 가운데 4곳으로 비율은 가장 낮았습니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경우 모든 수도관을 매일 세척하고, 자체정수장치를 설치하거나 수도꼭지를 교체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교내 납수돗물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달 뉴욕시 다섯 개 보로의 보로장들이 칼멘 파리냐 교육감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학교내 음용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교육청에서는 ‘아이들이 교내 음용수 납성분 때문에 납중독 등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86 7번 전철 납페인트 제거, 수리 작업 다음달 시작, 4500만달러 투입 newfile 2018.06.19 4
3485 뉴욕주 노동국 브롱스서 팁 크레딧 공청회, 한인 업계, 노동자들 참석 new 2018.06.19 4
3484 뉴욕일원 로컬뉴스 new 2018.06.19 4
3483 NYC 소비자보호국, 유급 병가 홍보캠페인 시작 new 2018.06.19 4
3482 뉴욕시 노숙자 수 6% 감소, 작년에는 40% 증가 “이장폐천” new 2018.06.19 4
3481 뉴욕시 마리화나 흡연자 체포 중단 new 2018.06.19 7
3480 109경찰서 관할지역 메일피싱 주의 new 2018.06.19 7
3479 서류미비 노동자 임금 착취한 건설회사 철퇴 new 2018.06.19 5
3478 뉴욕시 교육청, 방학철 무상급식 섬머 밀 프로그램 시행 new 2018.06.19 6
3477 제임스 오닐 시경국장, 학교주변 과속 감시 카메라 추가 설치 법안 처리 촉구 new 2018.06.19 7
3476 6월 19일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6.19 8
3475 뉴욕시 교내 괴롭힘 심각. 시내 학생 82% "왕따 당하는 친구 있다" file 2018.06.18 19
3474 네일살롱, 세차업계 노동자 시위, 화요일 뉴욕주 노동국 팁 크레딧 관련 공청회 이어가 file 2018.06.18 20
3473 론김 뉴욕주하원의원 한인 후원 행사 file 2018.06.18 18
3472 이민자 가족 생이별 규탄 뉴욕일원 정치권에서도 이어져 file 2018.06.18 14
3471 6월 18일 한인사회 소식(*뉴욕한인회 아시안 커뮤니티 유대강화 위한 파더스데이 참가 *이노비 베네핏 나잇 열려 *이승만 기념사업회 뉴욕지회 정기 세미나 *뉴욕시 선관위 한인통역 모집 회의 ) file 2018.06.18 39
3470 6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 택시기사 또 자살. 택시기사연맹 시청 앞 연일시위 시작*척 슈머, FDA ‘먹는 선스크린 알약’ 전량 회수해야*뉴욕타임즈, ‘시내 공립학교 계층분리 현상은 학교 지망제 때문’) file 2018.06.18 11
3469 헤리티지 재단 마이크 곤잘레스, 하버드와 교육계 인종 차별 끝내야 할때 더힐 기고문 file 2018.06.18 9
3468 월드허그재단WHF, “입양인 시민권 부여 탄원서 서명 부탁” file 2018.06.18 10
3467 맥도날드, 플라스틱 빨대에서 종이 빨대로 바꾼다 file 2018.06.18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