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17ad.jpg

 

<앵커>뉴욕시내 초등학교의 5% 가량에서 수돗물 음용수내 납성분이 초과 검출됐단 소식, 지난 월요일 전해드렸는데요. 시내 유치원 수돗물에서도 납성분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프리케이부터 12학년까지, 뉴욕시내 모든 학교에 납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는 겁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보건당국 데이터에 따르면 시내 전일제 프리케이 음용수의 약 7%가, 납성분이 연방기준치를 초과하는 걸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수집된 관련 통계에 따르면, 5개 보로 전역의 프리케이 822곳 중 57곳에서 납성분이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유치원 비율은 보로별로 브롱스 11%, 스테튼아일랜드 10.3%, 브루클린 9%로 나타났습니다. 맨해튼은 130곳 중 6곳으로 4.6%였고, 한인밀집지역 퀸즈는 전체 유치원 211곳 가운데 4곳으로 비율은 가장 낮았습니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경우 모든 수도관을 매일 세척하고, 자체정수장치를 설치하거나 수도꼭지를 교체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교내 납수돗물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달 뉴욕시 다섯 개 보로의 보로장들이 칼멘 파리냐 교육감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학교내 음용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교육청에서는 ‘아이들이 교내 음용수 납성분 때문에 납중독 등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42 1월 셋째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1.19 10
2241 뉴욕주 혼잡세 방안 보고서 발표. 맨해튼 진입차량 최고 25달러 추가 요금 file 2018.01.19 12
2240 플러싱 등 퀸즈 지역 연쇄강도 기승 updatefile 2018.01.19 11
2239 조태열 유엔대사, 한반도평화,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개최 위해 동포사회 관심 당부 file 2018.01.19 12
2238 뉴저지 한인회 다음달 연례만찬, 한인회관 건립 10달러 참여운동 병행 file 2018.01.19 11
2237 대뉴욕지구한인보험재정협회 정기 이사회 file 2018.01.19 8
2236 내일 뉴욕시 제2회 여성행진 열려 file 2018.01.19 6
2235 오늘 새벽, 7번전철 82스트릿, 잭슨하이츠 역에서 신원 미상 남성 열차에 치어 중상 file 2018.01.19 11
2234 1월 1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1.19 5
2233 [단독]플러싱 파리바게뜨서 중국계 여성 '한인 종업원이 음료에 가래침 뱉었다' 경찰신고 파장확산 updatefile 2018.01.18 92
2232 연방보건복지부 2018 빈곤선 발표 4인가족 기준 5백달러 인상 file 2018.01.18 14
2231 뉴저지경제인협회, 동포사회 경제정보제공, 차세대 무역인 육성 앞장서-신임 집행부 본사 방문 file 2018.01.18 29
2230 드림액트 통과시 뉴욕시 15만명 직접혜택 file 2018.01.18 14
2229 오는 5월 1일부터 만 40세 미만 외국국적동포, 재외동포 비자 발급 제한 file 2018.01.18 15
2228 뉴욕시 주택 포클로저율 금융위기 이후 최대치 file 2018.01.18 12
2227 연방검찰 오늘 오후 IBT 사무실 급습 수사 file 2018.01.18 14
2226 1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아마존 제2본사 후보지 뉴욕 뉴왁 등 20곳 발표*롱아일랜드 청년 주거부담 높아 10명중 4명 부모와 거주*뉴욕시 킨더가튼 신청마감 19일까지) file 2018.01.18 12
2225 뉴욕시 보건국, 스마트폰으로 금연돕는다.'금연 어플리케이션 출시' file 2018.01.18 10
2224 잉글우드 클립스 글로리아오, 엘렌박의원 소송기자회견열고 마리오 크랜잭 시장 의정활동 방해 시정 촉구 file 2018.01.18 13
2223 한양마트, 32주년 한양인의 밤 동포사회 건강한 음식문화, 다양한 문화활동 제공 file 2018.01.18 1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