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17ad.jpg

 

<앵커>뉴욕시내 초등학교의 5% 가량에서 수돗물 음용수내 납성분이 초과 검출됐단 소식, 지난 월요일 전해드렸는데요. 시내 유치원 수돗물에서도 납성분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프리케이부터 12학년까지, 뉴욕시내 모든 학교에 납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는 겁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보건당국 데이터에 따르면 시내 전일제 프리케이 음용수의 약 7%가, 납성분이 연방기준치를 초과하는 걸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수집된 관련 통계에 따르면, 5개 보로 전역의 프리케이 822곳 중 57곳에서 납성분이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유치원 비율은 보로별로 브롱스 11%, 스테튼아일랜드 10.3%, 브루클린 9%로 나타났습니다. 맨해튼은 130곳 중 6곳으로 4.6%였고, 한인밀집지역 퀸즈는 전체 유치원 211곳 가운데 4곳으로 비율은 가장 낮았습니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경우 모든 수도관을 매일 세척하고, 자체정수장치를 설치하거나 수도꼭지를 교체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교내 납수돗물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달 뉴욕시 다섯 개 보로의 보로장들이 칼멘 파리냐 교육감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학교내 음용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교육청에서는 ‘아이들이 교내 음용수 납성분 때문에 납중독 등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47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537
1546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504
1545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464
1544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437
1543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304
1542 뉴욕 일본총영사관 앞서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수요집회 file 2017.08.02 297
1541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247
1540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162가서 총격 사망사고, 인근 한인 상권 불안 file 2017.05.31 243
1539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199
1538 28일,영화 '특별 시민 THE MAYOR' 북미개봉 file 2017.04.25 159
1537 플러싱 마사지팔러 강간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5.01 149
1536 본사 제2회 복음성가 경연대회 개최 file 2017.04.04 142
1535 뉴저지 20대 한인 마약거래 돈세탁 등 혐의로 체포 file 2017.05.19 141
1534 이달 한인 현대미술작가 첼시 전시회 풍성 file 2017.03.05 140
1533 H마트 그림 그리기 대회 이번주 토요일 열려 file 2017.06.01 137
1532 2월 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4 136
1531 자폐증 치료용 장난감 '스피너' 아동안전위협 file 2017.05.02 129
1530 한국 화장품 등 중소기업 뉴욕일원 진출 활발, 미국 중소기업지원센터 창업 중소기업 진출 도와 file 2017.08.31 128
1529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개봉 file 2017.09.08 127
1528 플러싱 리셉션하우스, 재외선거 본투표소로 결정 file 2017.04.05 12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