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17ad.jpg

 

<앵커>뉴욕시내 초등학교의 5% 가량에서 수돗물 음용수내 납성분이 초과 검출됐단 소식, 지난 월요일 전해드렸는데요. 시내 유치원 수돗물에서도 납성분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프리케이부터 12학년까지, 뉴욕시내 모든 학교에 납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는 겁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보건당국 데이터에 따르면 시내 전일제 프리케이 음용수의 약 7%가, 납성분이 연방기준치를 초과하는 걸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수집된 관련 통계에 따르면, 5개 보로 전역의 프리케이 822곳 중 57곳에서 납성분이 검출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유치원 비율은 보로별로 브롱스 11%, 스테튼아일랜드 10.3%, 브루클린 9%로 나타났습니다. 맨해튼은 130곳 중 6곳으로 4.6%였고, 한인밀집지역 퀸즈는 전체 유치원 211곳 가운데 4곳으로 비율은 가장 낮았습니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납성분이 초과 검출된 경우 모든 수도관을 매일 세척하고, 자체정수장치를 설치하거나 수도꼭지를 교체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교내 납수돗물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달 뉴욕시 다섯 개 보로의 보로장들이 칼멘 파리냐 교육감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학교내 음용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교육청에서는 ‘아이들이 교내 음용수 납성분 때문에 납중독 등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77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513
776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149
775 이달 한인 현대미술작가 첼시 전시회 풍성 file 2017.03.05 131
774 28일,영화 '특별 시민 THE MAYOR' 북미개봉 file 2017.04.25 130
773 본사 제2회 복음성가 경연대회 개최 file 2017.04.04 124
772 플러싱 리셉션하우스, 재외선거 본투표소로 결정 file 2017.04.05 117
771 트럼프 케어 표결 좌절, 첫번째 트럼프 입법 노력 타격 file 2017.03.24 114
770 영화 '프리즌' 개봉 file 2017.03.31 86
769 스파캐슬 소유주 전씨 일가 조세 포탈 등으로 뉴욕주검찰 기소 유죄확정시 최대 15년형 file 2017.03.22 84
768 [부고]프라임 종합 통증병원 라태식 원장 별세 2017.04.03 74
767 2월 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4 73
766 [속보]플러싱서 한인 50대 남성, 10대 중국계 남성 흉기로 살해 file 2017.04.27 71
765 뉴욕주의회 최초 아시안 아메리칸 코커스 탄생 file 2017.05.18 70
764 한인 남성 7번전철 선로에 떨어진 히스패닉 남성 구해 file 2017.04.28 68
763 [속보]한인 여성노인, 플러싱 유니온 상가 차량돌진 사고 file 2017.03.22 68
762 영주권자 가족초청이민, 영주권 취득 10년 이내 복지혜택 받으면 초청인 추방될 수도 file 2017.02.28 60
761 19대 대선 재외선거 시작, 뉴욕 첫날 429명 투표 file 2017.04.25 57
760 뉴저지 에지워터 소조스파 클럽 금요일 오픈 file 2017.01.17 57
759 타임스퀘어 차량 돌진 사고로 1명 숨지고 22명 다쳐 file 2017.05.18 55
758 뉴저지 20대 한인 마약거래 돈세탁 등 혐의로 체포 file 2017.05.19 5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