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뉴욕 내 홍역이 날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뉴욕주 라클랜드 카운티가 있는 허드슨 밸리를 지나 뉴욕시 남부 브루클린까지. 뉴욕주 홍역 감염 환자 수가 근 몇 십 년 간 가장 많은 숫자를 기록하면서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차승은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뉴욕주의 홍역 발병이 크게 늘어 주 보건 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뉴욕주와 뉴욕시 보건국이 화요일(8일) 제공한 통계에 따르면, 홍역이 처음 발생한 작년 9월 이후로 홍역 진단을 받은 사람은 뉴욕주 라클랜드와 오렌지 카운티에서 최소 112명, 뉴욕시에서 최소 55명입니다.

 

뉴욕시에서는 브루클린, 브루클린 내에서도 보로 파크와 윌리엄스버그의 감염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하워드 주커 주 보건국장은 “뉴욕주 최근 역사에서 가장 많은 홍역 환자 수라고 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홍역은 주로 유대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습니다. 홍역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데, 이스라엘을 방문한 유대인이 홍역에 감염된 채 미국으로 돌아온 겁니다. 이스라엘은 1,500명이 홍역에 감염됐고 1명이 사망하는 등 대규모 홍역 감염 사태가 발생한 국가입니다.

 

이스라엘 외에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몰도바, 콜롬비아 등 여러 나라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어 해외여행객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홍역은 같은 공간에서 숨만 쉬어도 전염되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질병입니다. 비행기 안에서 홍역 환자 한 명이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승객의 90%를 전염시킬 수 있습니다. 폭스뉴스에서 로완 대학교 의대(Rowan University School of Osteopathic Medicine)의 제니퍼 코들(Jennifer Caudle) 부교수입니다.

 

{녹취}

 

홍역에는 백신 접종이 유일한 예방 방법인 만큼 전문가들은 예방접종을 강하게 권고하고 있습니다. 뉴욕주와 뉴욕시는 데이 케어나 학교에 다니는 모든 학생의 홍역 예방 접종을 의무화 하고 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2019년 1월 9일 저녁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28 뉴욕시 한인인구 9만8천명 중 60% 퀸즈 거주, 한인 무보험 1/4로 높아 file 2019.01.18 20
5227 토비앤스타비스키, 뉴욕총영사관 한인회에 3.1운동 기념 결의안 전달 file 2019.01.18 11
5226 뉴욕시 푸드벤더 오늘(18일)첫 위생등급 적용 시작, 앞으로 2년 소요 file 2019.01.18 8
5225 뉴저지주 교육국, "현 11, 12학년생 PARCC 졸업 요건 유지해야" file 2019.01.18 9
5224 뉴저지주 2024년까지 최저임금 15달러 확정 file 2019.01.18 8
5223 설 명절 맞아 은행들 한국 송금 수수료 면제 서비스 제공 file 2019.01.18 10
5222 이번 주말 눈폭풍, NY NJ “준비 끝났다” file 2019.01.18 17
5221 MTA, “L트레인 폐쇄 취소” 공식 발표 file 2019.01.18 9
5220 1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퀸즈 클리어뷰 익스프레스웨이 출구 차로 넓힌다, *잭슨하이츠 지하철 선로에 뛰어 들어, *브루클린서 아시안만 망치로 살해, 아시안 정치인 규탄 성명) file 2019.01.18 14
5219 퍼듀 치킨너겟, 나무조각 들어있다는 불만 접수로 리콜 file 2019.01.18 11
5218 1월 18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9.01.18 17
5217 회칙 논란 뉴욕한인회 선관위, 어영부영하다 결국 해산 file 2019.01.17 21
5216 뉴욕주 상하원 한인의 날 선언문, 한인사회에 전달 file 2019.01.17 22
5215 주간 뉴저지 타운 소식 file 2019.01.17 17
5214 권태진 변호사 장학금 25만달러 기부 한인사회 귀감 file 2019.01.17 25
5213 뉴욕시정부, 특목고 디스커버리 프로그램 가처분 여부 판단 촉구 file 2019.01.17 11
5212 맨해튼 교통 혼잡세 첫 심리 열려. 가처분명령 이달까지 연장 file 2019.01.17 8
5211 뉴욕시장, "3월부터 푸드스탬프 지원 중단 될 수 있어" file 2019.01.17 21
5210 우먼스 마치 앞두고 성폭력 근절 조치 잇따라 file 2019.01.17 10
5209 1월 1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백악관, 자유의 여신상 테러 계획한 조지아 남성 체포, *플러싱서 취업 박람회 열린다, *10일 동안 맨해튼서 여성 5명 휴대폰 뺏어) file 2019.01.17 1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