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방 대법관 지명을 두고, 민주당 진영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통 보수파’로 알려진 ‘브랫 캐배너’ 지명자가 대법관이 될 경우, 여성과 이민자 등 취약계층 권익 문제와, 총기소지 등 민감한 현안에서 대법원 판결에 변화가 올 전망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은 월요일 저녁, 신임 연방 대법관으로 브랫 캐배너(Brett Kavanaug) 판사를 공식 지명했습니다. 대통령은 캐배너 지명자가 “대법관 자격을 완벽히 갖춘 인물”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녹취}

 

대통령이 ‘정통 보수파’를 대법관 후보로 지명하면서, 연방의회는 물론 뉴욕일원 민주당 진영에서도 즉각 반발하고 있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여성과 성소수자, 이민자 권리가 위협 받게 됐다”며, “캐배너 판사가 대법관이 되면 낙태 문제 등 대법원 판결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폴리 스퀘어에서는 대법관 지명에 항의하는 시위가 화요일 열렸습니다. 시위에 참석한 레티샤 제임스 공익옹호관은 “캐배너 판사가 대통령에 대한 형사 및 민사 혐의 수사면제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인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은 스스로를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아시안 아메리칸 법률 교육재단(AALDEF)도 화요일 성명을 통해, 이번 대법관 지명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재단은 “행정부가 아시안 이민자 등 소수계 커뮤니티를 끊임없이 공격하고 있다”며, “대법원은 평등과 포용, 기회 등 미국의 근본가치를 지지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통 보수파’로 알려진 캐배너 판사는 1965년생으로, 예일대와 로스쿨을 졸업하고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 판사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캐배너 판사가 인준을 거쳐 대법관에 임명되면 연방대법원 대법관은 보수 5명, 진보 4명으로 보수성향으로 기울게 됩니다. 연방상원은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 인준안 통과는 확실시되고 있습니다. 대법관은 종신직으로, 이번 인선이 향후 수십 년 간 대법원 판결에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95 7월 둘째 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7.13 16
3694 8월 영주권문호 취업 1순위 우선일자 생겨, 가족이민 보름에서 3개월까지 진전 file 2018.07.13 13
3693 존 리우 전 감사원장 주상원 출마 선언,4년만에 아벨라 의원과 리턴매치 file 2018.07.13 13
3692 이번달 엿새동안 퀸즈서 13건 강도행각 흑인남성 수배, 플러싱에서 4건 file 2018.07.13 13
3691 7월 1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롱아일랜드 레일로드 보행자 사망 사건 발생. *맨해튼 레지오넬라증 감염환자 11명 확인 *과속단속 카메라 연장 법안 통과 위해 특별회기 소집 촉구) file 2018.07.13 16
3690 뉴욕한인회 민승기 소송비용 3만6천달러, 골프대회와 이사진 기부로 마련 file 2018.07.13 12
3689 뉴욕주 마리화나 합법화 장점 많아, 주보건국 보고서 file 2018.07.13 11
3688 뉴욕시 페리, 승객수요에 맞춰 수용가능인원이 두 배인 새 선박 투입 file 2018.07.13 7
3687 NJ 엣지워터 한인 남성 “기프트카드 사기”로 천만 달러 빼내 file 2018.07.13 18
3686 롱아일랜드시티에 퀸즈서 가장 높은 빌딩 생긴다 file 2018.07.13 13
3685 뉴저지 공원서 무료 공연 영화 상영 file 2018.07.13 9
3684 7월 1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7.13 12
3683 연방 정부, 5세 미만 밀입국 아동 가족 재결합 완료 발표 불구 비판과 해결과제 산적 file 2018.07.12 15
3682 뉴욕시의회, 가족 분리 이민자들 현황 공청회 file 2018.07.12 14
3681 뉴욕시정부 계약 업체 체납 규모 570만달러 200여곳 file 2018.07.12 14
3680 Q32 버스에서 아시안 노인 남성 타민족 여성에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 욕설 논란 file 2018.07.12 27
3679 한국전쟁 정전협정 65주년. 미국내 참전 용사 생존자 170만 명 file 2018.07.12 12
3678 버팔로 빌리언 프로젝트 부정부패 재판 오늘 유죄평결 file 2018.07.12 14
3677 7월 1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연방정부, 뉴저지주 ICE 구금시설에 매달 6백 만 달러 지불 *복권당첨 70대 남성 살인사건 용의자로 40대 조카 체포 *맨해튼에서 돌연사한 70대 아시안 남성 신원 수배 중) file 2018.07.12 14
3676 LIRR 서니사이드 신호시스템 업그레이드 작업 완료 file 2018.07.12 1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