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방 대법관 지명을 두고, 민주당 진영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통 보수파’로 알려진 ‘브랫 캐배너’ 지명자가 대법관이 될 경우, 여성과 이민자 등 취약계층 권익 문제와, 총기소지 등 민감한 현안에서 대법원 판결에 변화가 올 전망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은 월요일 저녁, 신임 연방 대법관으로 브랫 캐배너(Brett Kavanaug) 판사를 공식 지명했습니다. 대통령은 캐배너 지명자가 “대법관 자격을 완벽히 갖춘 인물”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녹취}

 

대통령이 ‘정통 보수파’를 대법관 후보로 지명하면서, 연방의회는 물론 뉴욕일원 민주당 진영에서도 즉각 반발하고 있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여성과 성소수자, 이민자 권리가 위협 받게 됐다”며, “캐배너 판사가 대법관이 되면 낙태 문제 등 대법원 판결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폴리 스퀘어에서는 대법관 지명에 항의하는 시위가 화요일 열렸습니다. 시위에 참석한 레티샤 제임스 공익옹호관은 “캐배너 판사가 대통령에 대한 형사 및 민사 혐의 수사면제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인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은 스스로를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아시안 아메리칸 법률 교육재단(AALDEF)도 화요일 성명을 통해, 이번 대법관 지명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재단은 “행정부가 아시안 이민자 등 소수계 커뮤니티를 끊임없이 공격하고 있다”며, “대법원은 평등과 포용, 기회 등 미국의 근본가치를 지지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통 보수파’로 알려진 캐배너 판사는 1965년생으로, 예일대와 로스쿨을 졸업하고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 판사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캐배너 판사가 인준을 거쳐 대법관에 임명되면 연방대법원 대법관은 보수 5명, 진보 4명으로 보수성향으로 기울게 됩니다. 연방상원은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 인준안 통과는 확실시되고 있습니다. 대법관은 종신직으로, 이번 인선이 향후 수십 년 간 대법원 판결에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788 11월 셋째 주 금주의 주요 뉴스 file 2018.11.16 10
4787 NYPD 성범죄 증가세 해결 위해 특별 피해자 전담 부서 강화 file 2018.11.16 7
4786 뉴욕시 공립고교 입학지원 진행 중. 플러싱 인터내셔널 고등학교 지원 당부 file 2018.11.16 8
4785 뉴욕 뉴저지 폭설 대처 부실, 통근객 불만 폭주 file 2018.11.16 12
4784 뉴저지 와나크 센터서 아동 또 사망, “의료 봉사자 모집” file 2018.11.16 8
4783 11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뉴욕시 5명 중 2명, 기본 의식주 해결 못 해, *MTA 요금 인상 대신 무임승차자 처벌 강화?, *플러싱 중국계 노부부 살인사건 용의자 공개 수배) file 2018.11.16 15
4782 영화 <성난 황소 Unstoppable>_북미 개봉 file 2018.11.16 8
4781 한인사회소식)KCC 한인동포회관 한국어 수업, 한국문화 물품 대여 확대 *이노비 소외된 이웃 위한 연말 릴레이 콘서트 개최 file 2018.11.16 9
4780 11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11.16 5
4779 버겐카운티 60대 한인 남성 뺑소니 혐의 체포 file 2018.11.16 40
4778 [교통속보]기상악화로 현재 뉴욕일원 대중교통 운행 지연 file 2018.11.15 24
4777 퀸즈 플러싱 베이사이드 연쇄 빈집털이 용의자 수배 file 2018.11.15 19
4776 푸드바자 경북 상주 배 등 특산물 특판전 file 2018.11.15 38
4775 뉴저지 한인회장 후보 없어 선거 연기, 후보등록마감 오는 27일 file 2018.11.15 18
4774 연방당국 미성년자에 대한 향 첨가 전자담배 판매 규제안 발표 file 2018.11.15 9
4773 50대 한인 옐로캡 기사 베이사이드서 자살 file 2018.11.15 26
4772 11월 15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올 하반기 순회영사 플러싱에서 개최 *109경찰서 주민월례회. 연말 쇼핑시즌 범죄주의 당부 *뉴저지 ‘착한 사마리아인 노숙자’ 일당 사기죄로 기소) file 2018.11.15 13
4771 낫소 카운티, 아시안 언론과 소통의 장 마련 file 2018.11.15 8
4770 내년 3월 MTA 요금 인상 추진, 내달 공청회 file 2018.11.15 9
4769 아마존 유치로 교육국 직원 천 명 사무실 옮겨야 file 2018.11.15 1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