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방 대법관 지명을 두고, 민주당 진영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통 보수파’로 알려진 ‘브랫 캐배너’ 지명자가 대법관이 될 경우, 여성과 이민자 등 취약계층 권익 문제와, 총기소지 등 민감한 현안에서 대법원 판결에 변화가 올 전망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은 월요일 저녁, 신임 연방 대법관으로 브랫 캐배너(Brett Kavanaug) 판사를 공식 지명했습니다. 대통령은 캐배너 지명자가 “대법관 자격을 완벽히 갖춘 인물”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녹취}

 

대통령이 ‘정통 보수파’를 대법관 후보로 지명하면서, 연방의회는 물론 뉴욕일원 민주당 진영에서도 즉각 반발하고 있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여성과 성소수자, 이민자 권리가 위협 받게 됐다”며, “캐배너 판사가 대법관이 되면 낙태 문제 등 대법원 판결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폴리 스퀘어에서는 대법관 지명에 항의하는 시위가 화요일 열렸습니다. 시위에 참석한 레티샤 제임스 공익옹호관은 “캐배너 판사가 대통령에 대한 형사 및 민사 혐의 수사면제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인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은 스스로를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아시안 아메리칸 법률 교육재단(AALDEF)도 화요일 성명을 통해, 이번 대법관 지명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재단은 “행정부가 아시안 이민자 등 소수계 커뮤니티를 끊임없이 공격하고 있다”며, “대법원은 평등과 포용, 기회 등 미국의 근본가치를 지지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통 보수파’로 알려진 캐배너 판사는 1965년생으로, 예일대와 로스쿨을 졸업하고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 판사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캐배너 판사가 인준을 거쳐 대법관에 임명되면 연방대법원 대법관은 보수 5명, 진보 4명으로 보수성향으로 기울게 됩니다. 연방상원은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 인준안 통과는 확실시되고 있습니다. 대법관은 종신직으로, 이번 인선이 향후 수십 년 간 대법원 판결에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310 추석 앞두고 한인상권 마케팅 이모저모 newfile 2018.09.20 10
4309 뉴욕주 검찰 학자금 대출 업체 9곳 대표 2명 사기 혐의로 소송, 수천명 피해 newfile 2018.09.20 9
4308 주간 뉴저지 타운 소식 newfile 2018.09.20 7
4307 스태튼 아일랜드 아시안 업소 강도 피해. 용의자 한인 추정 newfile 2018.09.20 10
4306 뉴저지트랜짓 다음달부터 열차편 18개 운행 축소. 석달간 요금 10% 할인 newfile 2018.09.20 8
4305 9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출신 한인 입양인 해군병사 대서양 복무 중 사고사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연내 통과 어려울 듯 *MTA 노인 및 장애인용 ‘성중립성’ 메트로카드 제공 *뉴욕시 독신 성인 홈리스 숫자 거의 매달 증가 중) newfile 2018.09.20 7
4304 뉴욕 민주평통, 해외 통일 아카데미 다음 달 5주 코스 추진 newfile 2018.09.20 6
4303 NYT, “육군, 매브니 군인 추방 근거 찾는 중” newfile 2018.09.20 6
4302 불황 준비 기금 바닥인 NJ, 다음 불황 때 ‘매우 취약’ newfile 2018.09.20 4
4301 전국 유통 간쇠고기 리콜, 이콜라이 감염 사망 1명 newfile 2018.09.20 5
4300 벤윅익스프레스웨이 일부 구간 21일 밤부터 10월 1일 오전까지 통제 newfile 2018.09.20 5
4299 9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9.20 6
4298 이민서비스국, 허리케인 플로렌스 태풍 망쿳 피해자 구제 조치 file 2018.09.19 21
4297 연방하원 3선거구 앤디 김 후보 대상 인종비하 흑색선전 논란 file 2018.09.19 22
4296 뉴욕주 널싱홈 시설 관리 엉망, 당국 조사 필요 file 2018.09.19 16
4295 뉴욕시의회, 직장내 연령차별 금지 조례안 추진 중 file 2018.09.19 12
4294 뉴욕주 공화당 LIRR 요금인상 제재 법안 발의 file 2018.09.19 15
4293 9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플러싱 한인성당 앞 보행자 사고 피해여성 사망 *스몰비즈니국 MWBE 플러싱 포럼, 사전 예약시 한국어 통역 제공 *뉴저지주 포클로저 주택 서민아파트 활용 법안 재추진) file 2018.09.19 21
4292 한인 여성 유방암 예방 교육 연구 내년 실시 file 2018.09.19 19
4291 뉴저지 Pre-K 지원 확대 첫 걸음 file 2018.09.19 1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