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뉴욕 주 이민 구치소에 수감된 이민자들 일부가 가족과 떨어진 후 행방 조차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 이민자 단체와 변호사들은 이들에게 법률 상담을 제공하고, 현황을 공개했습니다. 최동한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뉴욕 이민자 연맹과 이민 변호사들은 트럼프 정부의 가족 분리 정책 이후 알바니 이민 구치소에 수감된 이민자 130여명과 상담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알바니 이민 구치소에 수감된 320여명 중 130여명과 상담을 마쳤으며, 가족 분리나 의료 지원 등 개별 문제를 주제로 상담을 마쳤습니다.

 

이민세관단속국의 확답에도 불구하고, 이들 중 16명이 가족과 분리된 상태입니다.

 

8명은 자녀와 떨어졌으며 2명은 자신의 자녀가 어디에 있는지 정확히 모르고 있습니다.

 

또 다른 2명은 형제 자매와 떨어졌으며, 나머지는 배우자, 성인 친척과 분리됐습니다.

 

뉴욕 이민자 연맹 스티븐 최 사무총장은 “반 이민 정책의 희생자들이 권리를 잃지 않도록 이민 변호사들과 무료로 법률 상담을 지원했다”며, 권익 보호를 위해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310 추석 앞두고 한인상권 마케팅 이모저모 file 2018.09.20 20
4309 뉴욕주 검찰 학자금 대출 업체 9곳 대표 2명 사기 혐의로 소송, 수천명 피해 file 2018.09.20 16
4308 주간 뉴저지 타운 소식 file 2018.09.20 14
4307 스태튼 아일랜드 아시안 업소 강도 피해. 용의자 한인 추정 file 2018.09.20 20
4306 뉴저지트랜짓 다음달부터 열차편 18개 운행 축소. 석달간 요금 10% 할인 file 2018.09.20 14
4305 9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출신 한인 입양인 해군병사 대서양 복무 중 사고사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연내 통과 어려울 듯 *MTA 노인 및 장애인용 ‘성중립성’ 메트로카드 제공 *뉴욕시 독신 성인 홈리스 숫자 거의 매달 증가 중) file 2018.09.20 13
4304 뉴욕 민주평통, 해외 통일 아카데미 다음 달 5주 코스 추진 file 2018.09.20 12
4303 NYT, “육군, 매브니 군인 추방 근거 찾는 중” file 2018.09.20 12
4302 불황 준비 기금 바닥인 NJ, 다음 불황 때 ‘매우 취약’ file 2018.09.20 6
4301 전국 유통 간쇠고기 리콜, 이콜라이 감염 사망 1명 file 2018.09.20 11
4300 벤윅익스프레스웨이 일부 구간 21일 밤부터 10월 1일 오전까지 통제 file 2018.09.20 12
4299 9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9.20 9
4298 이민서비스국, 허리케인 플로렌스 태풍 망쿳 피해자 구제 조치 file 2018.09.19 25
4297 연방하원 3선거구 앤디 김 후보 대상 인종비하 흑색선전 논란 file 2018.09.19 24
4296 뉴욕주 널싱홈 시설 관리 엉망, 당국 조사 필요 file 2018.09.19 21
4295 뉴욕시의회, 직장내 연령차별 금지 조례안 추진 중 file 2018.09.19 13
4294 뉴욕주 공화당 LIRR 요금인상 제재 법안 발의 file 2018.09.19 16
4293 9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플러싱 한인성당 앞 보행자 사고 피해여성 사망 *스몰비즈니국 MWBE 플러싱 포럼, 사전 예약시 한국어 통역 제공 *뉴저지주 포클로저 주택 서민아파트 활용 법안 재추진) file 2018.09.19 24
4292 한인 여성 유방암 예방 교육 연구 내년 실시 file 2018.09.19 20
4291 뉴저지 Pre-K 지원 확대 첫 걸음 file 2018.09.19 1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