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합니다. 스타벅스는 오는 2020년까지, 전 세계 모든 매장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제공을 중단한다고 오늘(9일) 발표했습니다. 뉴욕시 빨대 금지 조례안도 많은 지지를 얻어, 연내 통과가 유력해 보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커피 체인 스타벅스가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한다고 월요일 발표했습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앞으로는 플라스틱 빨대 대신, 빨대 없이 마시도록 디자인된 아이스음료용 플라스틱 뚜껑이 제공됩니다.

 

해당 뚜껑은 현재 나이트로 커피 등 스타벅스 일부 메뉴에서 이미 제공되고 있습니다. 프라푸치노 등 들고 마시기 어려운 음료에는 종이나 친환경소재로 제작된 빨대가 제공됩니다. 스타벅스는 오는 2020년부터 전 세계 매장의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완전 중단해, 연간 10억 개가 넘는 빨대를 절약할 수 있을 걸로 예상했습니다.

 

플라스틱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미국 내 로컬정부들은 속속 금지법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스타벅스 본사가 있는 워싱턴주 시애틀은 대도시로는 전국 최초로 시내 전역의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했습니다. 마이애미 비치 타운정부는 2012년부터 해양생물 보호를 위해 빨대를 금지하고 있으며, 뉴저지 먼마우스 비치에서도 지난 달부터 빨대 등 플라스틱 제품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뉴욕시에서도 빨대 금지에 대한 지지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시의회에 발의된 해당 조례안은 지난 달 중순부터 공청회를 갖고 주민과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21일 열린 공청회에서도 조례안의 찬반보다는, 세부내용의 조정이 중점으로 논의됐습니다.

 

라파엘 에스피날 시의원이 발의한 해당 조례안은 시내 카페와 식당, 술집 등에서 제공되는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를 전면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빨대 금지는 환경단체는 물론 시정부와 관련 업계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식당과 술집, 호텔 등 서비스업 연합인 ‘뉴욕시 서비스업 연맹(New York City Hospitality Alliance)’도 조합원의 85%가 빨대 금지 조례안을 지지하고 있으며, 빌 드블라지오 시장도 조례안 통과 후 서명을 약속했습니다.

 

장애인과 장애인 옹호 단체 등이 우려를 표시하고 있으나, 장애인들의 편의를 위해 세부내용을 조정해줄 것을 요구하는 수준입니다. 시의회는 조정을 거친 후 올해 안에 조례안을 통과시킬 걸로 전망됩니다.

 

한편 일각에서는 종이 등 친환경 소재로 만든 빨대가 플라스틱보다 환경에 유익하다는 과학적 근거는 없으며, 빨대 금지가 전체 플라스틱 소비를 줄일 수도 없다며, 최근 전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금지 정책들의 실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310 추석 앞두고 한인상권 마케팅 이모저모 newfile 2018.09.20 9
4309 뉴욕주 검찰 학자금 대출 업체 9곳 대표 2명 사기 혐의로 소송, 수천명 피해 newfile 2018.09.20 8
4308 주간 뉴저지 타운 소식 newfile 2018.09.20 6
4307 스태튼 아일랜드 아시안 업소 강도 피해. 용의자 한인 추정 newfile 2018.09.20 9
4306 뉴저지트랜짓 다음달부터 열차편 18개 운행 축소. 석달간 요금 10% 할인 newfile 2018.09.20 7
4305 9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출신 한인 입양인 해군병사 대서양 복무 중 사고사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연내 통과 어려울 듯 *MTA 노인 및 장애인용 ‘성중립성’ 메트로카드 제공 *뉴욕시 독신 성인 홈리스 숫자 거의 매달 증가 중) newfile 2018.09.20 6
4304 뉴욕 민주평통, 해외 통일 아카데미 다음 달 5주 코스 추진 newfile 2018.09.20 6
4303 NYT, “육군, 매브니 군인 추방 근거 찾는 중” newfile 2018.09.20 6
4302 불황 준비 기금 바닥인 NJ, 다음 불황 때 ‘매우 취약’ newfile 2018.09.20 4
4301 전국 유통 간쇠고기 리콜, 이콜라이 감염 사망 1명 newfile 2018.09.20 5
4300 벤윅익스프레스웨이 일부 구간 21일 밤부터 10월 1일 오전까지 통제 newfile 2018.09.20 5
4299 9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9.20 6
4298 이민서비스국, 허리케인 플로렌스 태풍 망쿳 피해자 구제 조치 file 2018.09.19 21
4297 연방하원 3선거구 앤디 김 후보 대상 인종비하 흑색선전 논란 file 2018.09.19 22
4296 뉴욕주 널싱홈 시설 관리 엉망, 당국 조사 필요 file 2018.09.19 16
4295 뉴욕시의회, 직장내 연령차별 금지 조례안 추진 중 file 2018.09.19 12
4294 뉴욕주 공화당 LIRR 요금인상 제재 법안 발의 file 2018.09.19 15
4293 9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플러싱 한인성당 앞 보행자 사고 피해여성 사망 *스몰비즈니국 MWBE 플러싱 포럼, 사전 예약시 한국어 통역 제공 *뉴저지주 포클로저 주택 서민아파트 활용 법안 재추진) file 2018.09.19 21
4292 한인 여성 유방암 예방 교육 연구 내년 실시 file 2018.09.19 19
4291 뉴저지 Pre-K 지원 확대 첫 걸음 file 2018.09.19 1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