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717ddded.jpg

 

<앵커>뉴욕시 범죄율이 사상최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뉴욕시정부는 각종 범죄발생이 수년 째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며 ‘안전한 도시’임을 자평하고 있지만, 뉴욕시내 곳곳에서는 여전히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한인밀집지역 플러싱도 그리 안전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지난 한달 간 발생한 범죄건수는 작년에 비해 무려 40퍼센트나 껑충 뛰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플러싱과 와잇스톤 등 한인밀집지역을 관할하는 109경찰서에서는 하루가 멀다하고 각종 범죄 용의자에 대해 수배령을 내리고 있습니다. 성폭행과 강도, 절도까지 범죄 유형도 다양합니다.

109경찰서는 카드정보를 빼내 돈을 인출한 남성을 쫓고 있습니다. 용의자는 지난달 10일과 11일 오후 1시 반쯤, 노던블러바드와 144스트릿 만나는 지점에 위치한 플러싱 은행에서 위조한 카드를 이용해 현금을 인출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ATM 스키밍을 통해 카드 정보를 빼냈을 걸로 보고 수사 중입니다. 용의자는 2,30대 백인남성으로 추정되며, 범행 당시 선글라스와 밝은 녹색 모자, 자주색 스카프를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백주대낮에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임신부를 위협해 돈을 빼앗은 남성도 수배중입니다. 지난 수요일 정오쯤, 샌포드 애비뉴와 메인스트릿 만나는 지점 근처에 위치한 한 상업용 건물 안에서, 29살 임신부가 혼자서 엘리베이터에 올랐습니다. 뒤따라 온 용의자가 엘리베이터 문을 막고 돈을 요구했고, 피해여성이 얼마간의 현금을 건네자 가로채 달아났습니다. 용의자는 20세 가량의 히스패닉 남성으로, 5피트 7인치에 보통체격입니다.

지난 주 목요일, 뷰티살롱에서 여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수배됐던 아시안 남성은 범행 일주일 만인 어제 체포됐습니다. 41세 중국계 남성 찰리 위(Charlie Yu)는 지난 9일 새벽 4시쯤, 164스트릿에 위치한 한 뷰티살롱에서 마사지를 받던 중, 피해여성을 심하게 폭행하고 성추행한 후 달아났습니다. 위 씨는 어제 정오쯤 베이사이드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경찰에 체포됐으며, 강간미수,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09경찰서 관할지역에서는 지난 한달 새 모두 168건의 범죄가 발생했습니다. 작년 동기대비 40%나 급증한 수칩니다. 범죄 유형별로는 강도가 23건 발생해 35% 이상 늘었고, 폭행은 24건으로 지난해보다 2배 넘게 늘어났으며, 중절도도 83건 발생해 45% 늘어났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69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취소에 뉴욕 한인사회 실망과 재개 기대 newfile 2018.05.24 7
3268 플러싱서 아시안 문화 유산 기념행사 잇따라, 23일 퀸즈한인회와 아시안 해리티지나잇, 24일 타운센드 해리스 고교 기념행사 newfile 2018.05.24 5
3267 '아시안 운전자 주의' 스티커 아마존 등에 버젓이 판매 newfile 2018.05.24 10
3266 뉴욕시 렌트안정화 아파트 임대료 올해도 인상될듯 newfile 2018.05.24 4
3265 5월 2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 민주당 후보 지명*파라무스 스쿨버스 전복사고 기사 기소*스탑앤샵 냉동 브로콜리 리콜) newfile 2018.05.24 4
3264 메모리얼 데이 연휴 코앞, 한인 업계 분주 newfile 2018.05.24 5
3263 NJ 먼마우스비치 6월부터 플라스틱 제품 금지 newfile 2018.05.24 4
3262 뉴욕시 보건국, 펜타닐 섞은 코카인 유통 경고 newfile 2018.05.24 5
3261 7번 전철역서 60대 노인 살해 20대 남성 유죄판결 newfile 2018.05.24 5
3260 뉴욕시 이번 여름 다클리스 바이크 공유 프로그램 확대 newfile 2018.05.24 7
3259 메모리얼데이 뉴욕일원 주요 퍼레이드 newfile 2018.05.24 6
3258 5월 2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5.24 7
3257 뉴저지 포트리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오늘 제막식, 지역사회 동참 축하 updatefile 2018.05.23 22
3256 퀸즈 플러싱 소재 스파 3인조 강도사건 file 2018.05.23 24
3255 뉴욕시 3-K 신청 네배 증가 file 2018.05.23 22
3254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뉴욕 방문. "범죄자 이민자 출신 국가에 국가원조 삭감할 것" file 2018.05.23 12
3253 앤디 바이포드, 뉴욕시 대중교통 10개년 개선안 공개 file 2018.05.23 11
3252 연방교통안전위, 스쿨버스 안전벨트 권고안 승인 file 2018.05.23 10
3251 뉴욕시의회, 플라스틱 빨대 금지 조례안 발의 file 2018.05.23 17
3250 “내 성공이 우리의 성공” 아시안 고위 공직자 초청 세미나 file 2018.05.23 3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