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717dddeddgd.jpg

 

*오늘(17일)세인트 패트릭스데이를 맞아, 맨하튼 5애비뉴에선 퍼레이드가 펼쳐졌습니다. 올해 256회째 열린 퍼레이드엔 15만명 이상의 인파가 참가했으며, 학교, 경찰, 소방관, 군대에서 퍼레이드에 동참했습니다. 세인트 패트릭스데이 퍼레이드는 뉴욕시 최대 퍼레이드중 하나로, 아일랜드 기독교 성인 패트릭을 기리는 날입니다.
 
*브롱스에서 앰뷸런스를 탈취하려다 응급구조요원을 사망케한 용의자가 체포됐습니다. 어제(17일)밤 뉴욕시 소방국 야디라 아로요는 응급요청을 받고 동료와 앰뷸런스를 몰고 현장으로 이동하던중 앰뷸런스 뒤에 남자가 타있다는 주변 차량 운전자의 말을 듣고 상황을 파악하려 내렸습니다. 수상한 남성은 갑자기 앰뷸런스에 올라탔고, 이를 제지하던 아로요와 동료 모니크 윌리엄스를 앰뷸런스로 치고 주차된 차량 몇대를 더 들이받는 난동을 부린뒤 경찰에 의해 제압됐습니다. 용의자는 25살의 호세 곤잘레스로 32회나 체포된 전력이 있으며, 이 사고로 아로요는 사망했습니다. 아로요는 다섯아이를 둔 엄마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뉴욕한인간호사협회가 내일 35회 정기총회를 개최합니다. 협회는 내일(18일)오전 9시부터 1시까지 플러싱 병원 보드 룸에서 35회 정기총회를 열고 19대 회장과 감사 선출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협회는 오는 4월 22일 노스쇼어 대학병원에서 제 11차 학술 컨퍼런스를 개최합니다. 황인선 컨퍼런스 준비위원장은 정기총회와 컨퍼런스에 뉴욕 한인 간호사들의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뉴욕시의원 선거에 도전한 한인 로니조 후보를 위한 후원자리가 마련됩니다. 론김 뉴욕주하원의원과 한인 지지자들은 이번 주말 로니조 후보의 선거 승리를 위한 자리는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로니 조 후보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임기당시 백악관에서 근무한바 있습니다. 로니조 후보가 도전장을 내민 뉴욕시의회 2선거구는 맨하튼 로어이스트사이드, 이스트 빌리지 일대를 지역구로 합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99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가족분리 중단 행정명령에 서명. 뉴욕주정부 소송 계속 newfile 2018.06.21 6
3498 뉴욕시 3학군, 중학교 다양성 확대 프로그램 시행한다 newfile 2018.06.21 5
3497 6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2016년 대선 이후 뉴욕시내 이민자 4명 중 1명 이상 ‘증오범죄’ 피해 입어*뉴욕주, 퇴거 후 유기된 반려동물 확인 의무화 법안 주지사 서명 대기*스태튼 아일랜드 아마존 물류센터 건설 시작) newfile 2018.06.21 6
3496 뉴욕시 공립학교 교사, 유급 육아 휴직 쓸 수 있다 newfile 2018.06.21 4
3495 세계 난민의 날, 난민 거부하는 국제 사회 newfile 2018.06.21 7
3494 뉴욕주의회 회기 오늘 종료 올해도 한인사회 관련 법안 통과 전무 newfile 2018.06.21 7
3493 미동부한식세계화 문준호 신임 회장 취임식 newfile 2018.06.21 6
3492 뉴욕한인직능단체장들, “의장 임의로 결정 말라” newfile 2018.06.21 4
3491 재외동포재단, 한인 이민사박물관에 5만달러 지원 newfile 2018.06.21 5
3490 6월 20일 뉴욕일원 한인사회 소식( (*나소카운티 검찰청 '아시안 자문위원회' 발족 *퀸즈한인회 6.25, 평화통일 아름다운 축제 주최 *뉴저지/커네티컷 이보교 TF 조직 및 위원장 임명) newfile 2018.06.21 4
3489 할렐루야 2018 대뉴욕복음대성회 newfile 2018.06.21 9
3488 뉴욕시 차터스쿨 지원자 수 역대 최고 newfile 2018.06.21 5
3487 6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6.21 5
3486 7번 전철 납페인트 제거, 수리 작업 다음달 시작, 4500만달러 투입 file 2018.06.19 17
3485 뉴욕주 노동국 브롱스서 팁 크레딧 공청회, 한인 업계, 노동자들 참석 file 2018.06.19 21
3484 6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일원 정치인들 연방정부 ‘가족분리’ 방침에 규탄 잇따라 *뉴욕시 보건당국 모기방역 시작 *뉴저지주 산부인과 병원들 제왕절개 줄인다) file 2018.06.19 14
3483 NYC 소비자보호국, 유급 병가 홍보캠페인 시작 file 2018.06.19 15
3482 뉴욕시 노숙자 수 6% 감소, 작년에는 40% 증가 “이장폐천” file 2018.06.19 15
3481 뉴욕시 마리화나 흡연자 체포 중단 file 2018.06.19 18
3480 109경찰서 관할지역 메일피싱 주의 file 2018.06.19 1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