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617ddHXRGF.jpg

 

<앵커>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연방정부의 반이민 정책이 빠르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취업이민에 이어 가족이민의 문도 좁아지게 됐습니다. 앞으로는 시민권자와 결혼한 이민자가 입국비자나 영주권을 취득할 때도, 이민당국의 심사가 한층 까다로워질 전망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방상원 사법위원회(judiciary committee senate)는 15일인 수요일 관련 청문회를 열고, 약혼자 비자(K-1)와 시민권자 배우자의 영주권 신청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주문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는 연방이민서비스국(USCIS)의 그렉 네바노(Greg Nevano) 부국장을 포함해 이민업무 담당관 네 명이 출석했습니다. 또한 영주권을 노리고 접근한 이민자와 결혼해 사기피해를 입은 시민권자, 성폭력 연구소 관계자 등도 패널로 참석해, 결혼을 통한 이민과 사기결혼, 위장결혼 등의 현황과 문제점에 대해 2시간에 걸쳐 토론했습니다.

<녹취>

사법위 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척 그래슬리(Chuck Grassley) 상원의원은 ‘사기결혼을 통해 영주권을 얻은 이민자숫자가 크게 늘고 있고, 약혼자비자 발급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약혼자비자의 경우 승인율이 89%에 달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그래슬리 위원장은 ‘시민권자와의 결혼은 이민법적 신분상태에 관계 없이 가장 빠르게 비자와 영주권, 시민권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이라며, ‘이 점을 악용해 미국의 안보와 시민권자 개인에게 피해를 입힌 사례가 너무나 많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민서비스국의 네바노 부국장은 ‘이민세관단속국ICE와 이민서비스국은 사기결혼을 미국의 안보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중대한 범죄로 보고 있다’며, ‘두 기관은 사기결혼을 조사하고 적발해 해당 이민자를 추방 조치하는 모든 과정에서 걸쳐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민서비스국에 따르면 앞으로 자택방문과 SNS 조사를 강화하는 등 결혼 영주권 심사가 더욱 까다로워질 전망입니다. 또한 위장결혼을 통해 영주권을 신청했다가 사기결혼임이 밝혀진 경우, 해당 이민자의 추방 등 이민법적으로 처벌하는 것은 물론, 시민권자 본인도 향후 가족이민은 물론 취업이민 비자와 영주권 신청까지 거절당할 수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54 7월 셋째주 금주의 주요 뉴스 file 2017.07.21 28
1153 뉴욕시 전철 타기 겁난다2 잦은 사고, 찜통더위 오늘 Q전철 탈선사고 file 2017.07.21 30
1152 나임 데이비스 무죄판결, 피해자 고 한기석씨 유가족 한인사회 충격 file 2017.07.21 36
1151 퀸즈 플러싱 공원 동일범 소행 성폭행 사건, 용의자 체포 2017.07.21 31
1150 20개주 검찰총장 DACA존속 요구 서한 트럼프에게 보내 file 2017.07.21 22
1149 퀸즈 잭슨하이츠에 대규모 플라자 조성 file 2017.07.21 24
1148 7월 2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피터쿠 한인사회 지지당부,뉴욕시퇴거위기세입자 법률지원, 뉴욕과DC구간 초고속 진공열차 추진,뉴욕시장 퀸즈 고등학교 주변과속단속카메라 설치확대촉구) file 2017.07.21 26
1147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30
1146 7월 2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7.21 22
1145 여름철 뉴욕시 전철 타기 겁나, 성추행, 폭행 사건잇따라 전년대비 대중교통 범죄 증가 file 2017.07.20 32
1144 뉴욕시 중고차 판매 위법행위 750건 적발 file 2017.07.20 28
1143 퀸즈 플러싱 공원서 성폭행 사건 발생 file 2017.07.20 30
1142 뉴욕시 노인 지원 강화한다. 시니어센터내 푸드스탬프 홍보 의무화 조례안 통과 file 2017.07.20 23
1141 시의회 20선거구 앨리슨 탠 후보 한인언론 간담회 가져 file 2017.07.20 30
1140 뉴욕시 시민권취득 지원늘려 file 2017.07.20 18
1139 7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LIRR 역 현대화 사업에 56억달러 투입,조기유학생 수년간 학대 한인부부 유죄 인정,연방 소셜서비스국 가짜공무원 사기 주의,뉴저지주 약물남용 치료 급증) file 2017.07.20 21
1138 뉴욕한국문화원, K뷰티워크숍개최 file 2017.07.20 22
1137 7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7.20 19
1136 뉴저지 클립사이드팍에 위안부 기림비 세워져 file 2017.07.19 54
1135 한인사회 경력직 채용늘었으나,'부메랑 직원' 부정적인식 높아 file 2017.07.19 5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