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뉴욕일원 중국계 마트들이 불법 어패류를 판매하다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크기가 기준미달인 어류를 판매하거나 라벨을 부착하지 않고, 심지어 외국에서 불법으로 들여온 수산물까지 버젓이 판매하다 처벌 됐습니다. 한인들도 이용하는 플러싱 소재 마트도 포함됐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월드저널, 대기원시보 등 중국계 언론의 월요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뉴욕시내 중국계 마트들이 주정부 규정에 위배되는 어패류를 판매하다 적발됐습니다.

 

지난 1월 19일, 플러싱 소재 한 중국계 마트가 불법 피조개를 판매하다 뉴욕주 당국에 적발됐습니다. 뉴욕주 환경보존국(DEC)에 따르면 해당 업소는 원산지 미상의 피조개를 파운드당 19달러 99센트에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뉴욕주에서는 피조개가 A형 간염 바이러스를 포함해 위험한 박테리아를 함유하고 있다는 이유로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해당 마트에서 시가 180달러 이상의 피조개 9파운드 이상을 압수하고 퀸즈 카운티 법원에 출두하도록 소환장을 발부했습니다.

 

지난달 13일에는 브루클린 소재 중국계 마트에서 크기가 기준치 이하인 블랙시베스(black sea bass)를 판매하다 단속요원에 적발됐습니다. 수산물을 구입한 도매상 이름과 영수증 등을 요구하자 업주는 거짓말로 둘러댔으나, 결국 지하 저장고에 숨겨둔 꽃게와 새우, 각종 조개 등 어패류를 공개했습니다. 이들 어패류는 원산지와 포획날짜 등을 기록한 라벨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당국에서는 해당 수산물이 외국에서 불법으로 들여온 걸로 보고 해당 업주에 법원 출두를 명령했습니다.

 

지난 11월에는 브루클린 8애비뉴 소재 중국계 마트에서 크기가 기준미달인 흑돔(토톡tautog)을 판매하다 적발돼 검찰에 기소됐습니다. 해당 업소 점주에게는 E급 중범죄인 불법야생동물판매가 적용돼 1만 달러 벌금형이 선고 됐고, 불법 포획된 흑돔 9백 파운드는 비영리단체에 기증됐습니다. 당국은 해당 업소가 3개월 내 같은 규정을 두 번 위반해 적발된 만큼 엄중한 처벌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롱아일랜드 낫소카운티에서도 미네올라 소재 중국계 마트가 어패류에 라벨을 부착하지 않은 채 판매하다가 지난달 19일 적발됐습니다.

 

환경보존국에 따르면 올 들어 뉴욕시내에서 적발된 불법 어패류 포획 및 거래는 5건 이상입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298 이민서비스국, 허리케인 플로렌스 태풍 망쿳 피해자 구제 조치 file 2018.09.19 9
4297 연방하원 3선거구 앤디 김 후보 대상 인종비하 흑색선전 논란 file 2018.09.19 10
4296 뉴욕주 널싱홈 시설 관리 엉망, 당국 조사 필요 file 2018.09.19 8
4295 뉴욕시의회, 직장내 연령차별 금지 조례안 추진 중 file 2018.09.19 5
4294 뉴욕주 공화당 LIRR 요금인상 제재 법안 발의 file 2018.09.19 7
4293 9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플러싱 한인성당 앞 보행자 사고 피해여성 사망 *스몰비즈니국 MWBE 플러싱 포럼, 사전 예약시 한국어 통역 제공 *뉴저지주 포클로저 주택 서민아파트 활용 법안 재추진) file 2018.09.19 13
4292 한인 여성 유방암 예방 교육 연구 내년 실시 file 2018.09.19 7
4291 뉴저지 Pre-K 지원 확대 첫 걸음 file 2018.09.19 7
4290 “신원 조사 없이 스쿨버스 기사 고용” 조사한다 file 2018.09.19 7
4289 브루클린서 고교 교사가 아동포르노 제작 혐의로 기소 file 2018.09.19 8
4288 유나이티드 헬스케어 메디케어 설명 행사 file 2018.09.19 8
4287 9월 1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9.19 6
4286 최악의 교통체증 시기 유엔총회 시작, 시당국 교통체증 인식과 대체수단 이용 캠페인 펼쳐 file 2018.09.18 20
4285 다음 달 3일 세계 한인회장대회, 미주 한인회장단 한국 법무부에 국적법 개선안 논의 file 2018.09.18 22
4284 뉴욕시 약물 과다복용 사망 최고치 불구 증가폭 완화 file 2018.09.18 15
4283 베이사이드 일대 주택 빈집털이 범죄 극성 file 2018.09.18 22
4282 뉴욕시 MWBE 조달사업 지원 포럼 플러싱에서 시작 file 2018.09.18 20
4281 9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퀸즈 메스페스 강도 신고한 50대 여성 경찰관에 사살 *플러싱 노던블러바드 선상 웨스틴 호텔 주상복합건물 건설 퍼밋 신청 접수 *서폭카운티 업소 5곳 중 1곳 미성년자 전자담배 판매하다 적발) file 2018.09.18 26
4280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재발급 갱신 신청서 I-90 온라인 가능 안내 file 2018.09.18 17
4279 뉴욕일원 한인사회 소식(*패밀리터치 리틀페리 시장 감사패 전달 *한국 순수창작 발레 '인어공주'뉴욕 초연 *KACF 기금모금 골프대회 13만달러 이상 모금 *뉴욕지구 숙명여고 동창회 가을소풍, 강은희 씨 차기회장 선출) file 2018.09.18 12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