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뉴욕일원 중국계 마트들이 불법 어패류를 판매하다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크기가 기준미달인 어류를 판매하거나 라벨을 부착하지 않고, 심지어 외국에서 불법으로 들여온 수산물까지 버젓이 판매하다 처벌 됐습니다. 한인들도 이용하는 플러싱 소재 마트도 포함됐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월드저널, 대기원시보 등 중국계 언론의 월요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뉴욕시내 중국계 마트들이 주정부 규정에 위배되는 어패류를 판매하다 적발됐습니다.

 

지난 1월 19일, 플러싱 소재 한 중국계 마트가 불법 피조개를 판매하다 뉴욕주 당국에 적발됐습니다. 뉴욕주 환경보존국(DEC)에 따르면 해당 업소는 원산지 미상의 피조개를 파운드당 19달러 99센트에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뉴욕주에서는 피조개가 A형 간염 바이러스를 포함해 위험한 박테리아를 함유하고 있다는 이유로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해당 마트에서 시가 180달러 이상의 피조개 9파운드 이상을 압수하고 퀸즈 카운티 법원에 출두하도록 소환장을 발부했습니다.

 

지난달 13일에는 브루클린 소재 중국계 마트에서 크기가 기준치 이하인 블랙시베스(black sea bass)를 판매하다 단속요원에 적발됐습니다. 수산물을 구입한 도매상 이름과 영수증 등을 요구하자 업주는 거짓말로 둘러댔으나, 결국 지하 저장고에 숨겨둔 꽃게와 새우, 각종 조개 등 어패류를 공개했습니다. 이들 어패류는 원산지와 포획날짜 등을 기록한 라벨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당국에서는 해당 수산물이 외국에서 불법으로 들여온 걸로 보고 해당 업주에 법원 출두를 명령했습니다.

 

지난 11월에는 브루클린 8애비뉴 소재 중국계 마트에서 크기가 기준미달인 흑돔(토톡tautog)을 판매하다 적발돼 검찰에 기소됐습니다. 해당 업소 점주에게는 E급 중범죄인 불법야생동물판매가 적용돼 1만 달러 벌금형이 선고 됐고, 불법 포획된 흑돔 9백 파운드는 비영리단체에 기증됐습니다. 당국은 해당 업소가 3개월 내 같은 규정을 두 번 위반해 적발된 만큼 엄중한 처벌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롱아일랜드 낫소카운티에서도 미네올라 소재 중국계 마트가 어패류에 라벨을 부착하지 않은 채 판매하다가 지난달 19일 적발됐습니다.

 

환경보존국에 따르면 올 들어 뉴욕시내에서 적발된 불법 어패류 포획 및 거래는 5건 이상입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68 맨해튼 한인타운 거리 위생문제, 한인상권 시당국 관계자 실태조사 newfile 2018.12.13 8
4967 1월 영주권문호, 취업이민 1순위 우선일자 이어져, 가족이민 전부문 소폭 진전 newfile 2018.12.13 4
4966 MTA 2019년 예산에 요금인상분 포함. 주민 반대 여전 newfile 2018.12.13 5
4965 2019년 오바마케어 가입 마감 이번 주 토요일 newfile 2018.12.13 7
4964 12월 1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브롱스 과학고 폭탄 위협으로 전교생 긴급 대피 *서니사이드 상가 화재로 12명 부상 *낫소카운티 재산세 재평가 공청회에 주민 6백 명 몰려 *델몬트 사 옥수수 통조림 리콜) newfile 2018.12.13 8
4963 NY 검찰, “납 성분 장난감 판매” 타겟 월마트 제소 newfile 2018.12.13 4
4962 뉴욕시 전철 타기 겁난다, 각종 증오 범죄 잇따라 newfile 2018.12.13 7
4961 美 병원협회 이민사회 건강 프로젝트 HC2, 홀리네임 병원 NJ서 유일 newfile 2018.12.13 3
4960 12월 1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12.13 9
4959 뉴욕시의회 아마존 제2본사 첫 공청회 시작 file 2018.12.12 15
4958 레티샤 제임스, "검찰총장 취임 후 트럼프 일가 전면 조사할 것" file 2018.12.12 10
4957 12월 1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쿠오모 주지사,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 가능성 *뉴저지주 마리화나 협상 내일 지도부 회의 *카도조 고교 교내 흉기 사건 가해학생 자수 *우리아메리카은행 연말 시니어 고객 사은행사) file 2018.12.12 18
4956 NJ주지사 주의회, 최저시급 15달러 인상 법안 논의한다 file 2018.12.12 9
4955 전국 전직 판사들, ICE 법정 체포 중단 촉구 file 2018.12.12 11
4954 뉴욕한인네일협회 장학생 선발 1월 15일까지 file 2018.12.12 7
4953 "포트리 한국어 수업 개설" 설문 조사 참여하세요 file 2018.12.12 9
4952 12월 1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12.12 6
4951 베이사이드 벤자민 카도조 고등학교 재학생 흉기 사건 발생 file 2018.12.11 27
4950 아마존 제2본사 커뮤니티 자문 위원회 발족. 시의회 공청회 내일부터 file 2018.12.11 12
4949 뉴욕 한인학부모협회, ACS 초청 미팅. 한인 부모들 주의 당부 file 2018.12.11 1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