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검찰, 성추문 와인스틴 소송

뉴스 2018.02.12 20:28 조회 수 : 35

021218adxs.jpg

 

<앵커> 뉴욕주 검찰이 하비 웨인스타인과 웨인스타인 컴퍼니를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성추문으로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당사자이기도 한 하비 웨인스타인의 논란은 올해에도 계속 될 전망입니다. 최유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에릭 슈나이더맨 뉴욕주 검창총장이 지난11일 직장 내 인권 침해 등의 혐의로 하비 웨인스타인과 웨인스타인 컴퍼니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검찰측은 하비 웨인스타인이 지속적으로 승진, 취업 등을 미끼로 여성 직원들에게 성추행 및 성폭력을 일삼은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에릭 슈나이더맨 총장은 “우리는 4개월간 웨인스타인 컴퍼니에 관해 조사를 해왔다”며, "웨인스타인 사는 만연한 성희롱, 협박, 차별로부터 직원들을 보호하지 못해, 반복적으로 뉴욕 법을 어겼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뉴욕주 대법원에 제출된 이번 소송 내용에는 오랫동안 회사를 운영해 온 최고 경영자인 하비 웨인스타인이 직원들에게 저지른 잔인하고 착취적인 대우에 대한 광범위한 혐의가 포함돼있습니다.

 

뉴욕주 검찰은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간 뉴욕시에 본사를 둔 웨인스타인 컴퍼니에 대한 조사를 시행했습니다.

 

조사 내용에는 성희롱, 협박 및 기타 위법 행위에 대한 다수의 직원, 임원들의 진술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한 직원들은 웨인스타인에게 ‘나는 당신과 가족을 죽일 것이다’ 등 구두 협박을 받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하비 웨인스타인은 영화계의 거물로 지난해 영화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대상으로 성폭력을 해왔다고 밝혀진 바 있으며,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당사자이기도 합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유라 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75 플러싱서 포드 이코노라인 밴 차량 집중 절도. 경찰당국 주의 당부 newfile 2018.08.14 3
3974 스쿨존 과속 카메라 중단 이후 보름 동안 13만명 위반, 티켓부과는 안돼 newfile 2018.08.14 2
3973 뉴욕시 차량공유 서비스 규제 조례안 시장 서명, 최저 임금 보장 추진 newfile 2018.08.14 2
3972 뉴저지 한인사회, 뉴저지 교육당국 교내 인종 차별 적극 대응하기로 newfile 2018.08.14 4
3971 존 리우, 아벨라 불법 후원금 미반환 주장 newfile 2018.08.14 2
3970 본사 생방송 듣기 스마트폰 앱 'FM877'출시 newfile 2018.08.14 5
3969 미국내 여성 소유기업 확대. 뉴욕일원 아시안 여성 사업가 비율 높아 newfile 2018.08.14 2
3968 8월 1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 뉴저지 일부 지역 침수피해 지원 위한 긴급행정명령 발령 *그레잇넥 가정집에서 지인 살해한 60대 여성 체포) newfile 2018.08.14 4
3967 NYCHA 이번엔 물탱크 오염, “불시 검문” 조례안 발의 newfile 2018.08.14 2
3966 퀸즈 루즈벨트 애비뉴 '클리어 커브스' 중단 newfile 2018.08.14 3
3965 쿠오모 주지사 2020 대권 도전 트럼프 코웃음, 쿠오모 부인 newfile 2018.08.14 2
3964 로어 워싱턴 하이츠 레지오넬라 조사 종료 newfile 2018.08.14 2
3963 뉴욕주 검찰 제약 회사 '퍼듀 파마' 오피오이드 사기 마케팅 소송 newfile 2018.08.14 2
3962 9월 퀸즈 헌혈 행사 newfile 2018.08.14 2
3961 8월 1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8.14 6
3960 뉴욕시당국, 백투스쿨 앞두고 자녀 건강검진, 학용품 알뜰 쇼핑 당부 file 2018.08.13 20
3959 뉴욕주 예비선거 한달 앞, 오는 19일까지 신규 유권자 등록 주소변경 마쳐야 file 2018.08.13 15
3958 뉴욕주, 글로벌시장 변화 맞춘 쓰레기 재활용 정책 모색 file 2018.08.13 14
3957 브루클린 네일업소 폭행사건 해결 위해 정치권도 나서 file 2018.08.13 24
3956 뉴욕시 특목고 저소득층 학생 비율 대폭 확대 논란 file 2018.08.13 1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