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주차 앱인 스팟앤젤스가 뉴욕시에서 차량 절도가 많이 일어나는 곳을 조사해 발표했습니다. 브루클린의 게이트웨이 쇼핑몰이 가장 위험한 곳으로 꼽혔습니다. 퀸즈에서는 플러싱 메도우코로나 파크 주변에서 차량 절도가 많이 일어났습니다. 송지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브루클린 이스트 뉴욕지역에 위치한 게이트웨이 쇼핑몰 주차장이 뉴욕시에서 차량 절도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곳으로 조사됐습니다.

 

주차정보 앱인 스팟앤젤스가 발표한 차량절도 발생지역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이 몰 주차장에서는 38대의 차량 절도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어서 쉽쉐드 베이의 숄 파크웨이 3900블록과 워싱턴 헤이츠의 암스테르담 에비뉴와 190스트릿 교차로가 18대씩 도난당해 위험한 지역 2위로 꼽혔습니다.

 

차량 절도 발생 상위 10개 지역에 브롱스가 4곳, 브루클린과 맨하탄이 3곳씩 이름을 올렸습니다.  

 

스팟 엔젤스는 또 주택지구와 보로, 도시수준에서 절도 추세를 살펴봤는데 공원과 그 주변지역에 주차하는 것이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원중에는 브롱스의 벤 코틀랜드 파크가 100개 주차공간당 차량 절도가 12.6건 일어나 1위를 차지했습니다. 보로 평균인 2.6개보다 5배정도 많은 것입니다. 퀸즈에서는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파크에서 주차공간 100개당 3.3건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 됐습니다.

 

한편 지난해 보로별 총 절도 건수를 보면 브루클린이 6,263건으로 가장 많았고 브롱스가 6,194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퀸즈가 5.020건, 맨하탄이 2,370건, 스태튼 아일랜드가 984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송지영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93 유관순 열사 기리는 '3.1운동의 날 제정' 결의안 뉴욕주상하원 통과, 한인사회 환영 file 2019.01.16 17
5192 뉴욕주지사 신년연설, 마리화나 합법화, 혼잡세 신설 등 file 2019.01.16 10
5191 뿌리교육재단 모국 방문 연수생 모집 file 2019.01.16 7
5190 연방법원, 2020 센서스 인구조사 시민권 질문 위법 판결 file 2019.01.16 6
5189 뉴저지 주지사 신년연설 file 2019.01.16 5
5188 1월 15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새벽기도에서 돌아오던 중 교통사고로 중상 입은 한인 3학년생 글로리 리 기적적으로 회복 중 *IDNYC 4주년. 제3의 성 선택, 변경 가능 *뉴욕주 최저임금 인상 후, 시내 식당 90% 가까이 음식값 올려) file 2019.01.16 5
5187 오늘 L트레인 긴급 이사회 file 2019.01.16 4
5186 민주평통 주최 한미동맹강화 국회의원 사절단 간담회 file 2019.01.16 5
5185 플러싱와잇스톤 절도 最多, 베이사이드리틀넥 살인 無 file 2019.01.16 6
5184 뉴저지 버겐카운티정부, 미주한인의 날 기념 공로상 전달 file 2019.01.16 8
5183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만찬 열려 file 2019.01.16 8
5182 1월 15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9.01.16 7
5181 뉴욕주 현안 가시화 - 투표제도개선 스쿨존 과속카메라확대, 플라스틱 백 사용금지, 담배 구입연령 상향 조정 file 2019.01.14 7
5180 뉴욕시 페리 시스템 2021년 까지 시전역 5개보로로 확대 file 2019.01.14 6
5179 [사건사고] 프레시메도우 아파트 총격 용의자 2명 기소, 플러싱 성폭행 용의자 체포, 플러싱 프레시메도우 여성만 노린 연쇄강도 수배 file 2019.01.14 22
5178 [특별인터뷰]뉴욕시 스몰비즈니스국 그렉 비숍 국장 본사 방문 file 2019.01.14 27
5177 연방정부 셧다운 후 FDA 마비로 식품 안전 위협 file 2019.01.14 11
5176 1월 1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칼리지포인트 홈리스쉘터 반대 시위 시청 앞에서 열려 *우드사이드 서민아파트 신청접수 시작 *빌 드블라지오, 대선 출마 가능성 배제 안 해) file 2019.01.14 7
5175 한식당 전 직원이 사장 폭행해… “돈 때문” file 2019.01.14 18
5174 “근무 시간 외에는 연락 금지”, 뉴욕서 목요일 공청회 file 2019.01.14 1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