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재일교포 출신 한인 의사 부부가, 수년간 환자들에게 외국산 미승인 의약품을 투여했다가 연방검찰에 적발됐습니다. 부부는 유죄를 시인했으며, 메디케어 부당청구에 대해 5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방검찰 뉴욕 북부지검은 한인 의사부부에 대한 합의 내용을 어제(8일) 발표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업스테잇에서 암전문의로 활동하는 퀸즈버리거주 72세 남성 빈센트 고와 사무실 관리를 담당한 아내 밀리 고는 포킵시와 글렌폴스에 각각 사무실을 두고 각종 암 환자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고씨는 재일교포 출신으로 훗카이도 대학에서 의학을 전공하고 미국으로 이민왔습니다. 해당 지역에서는 30년 이상 암전문의로 활동했습니다.

 

이들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3월까지, 연방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지 않은 의약품을 외국에서 들여와 환자들에게 투약하고 그 대금을 메디케어에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고씨 부부에게 ‘부당청구방지법(False Claims Act)’ 위반을 적용했습니다. 부부는 ‘범법 의도가 없는 실수였으며 해당 약품으로 피해를 입은 환자는 없다’고 항변했으나 지난 11월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고씨는 정식 수입되지 않은 ’맙테라(Mabthera)’ 약품을 정기적으로 주문해 환자에게 투여했습니다. 맙테라는 림프종 등의 치료에 널리 사용되는 약품으로 FDA가 승인한 물질을 포함하고 있지만, 검찰은 고씨가 사용한 약품은 승인을 거치지 않은 외국 제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고씨는 미국 내 정식 유통되는 비슷한 성분의 의약품보다 저렴한 가격에 해당 제품을 구매해 환자들에게 투여했고 비용을 메디케어에 허위로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성명을 통해, “약국에서 처방 받는 의약품과 달리 의사가 직접 사용하는 화학요법 약물은 환자가 직접라벨을 확인할 수 없어 피해에 취약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고씨는 연방당국이 승인하지 않은 외국 의약품을 사용하고 그 비용을 납세자들이 지불하게 했다”고 처벌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들은 유죄를 인정하고 5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고씨 부부에 대한 최종 선고일은 오는 3월 20일로 예정됐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60 뉴욕시당국, 백투스쿨 앞두고 자녀 건강검진, 학용품 알뜰 쇼핑 당부 file 2018.08.13 11
3959 뉴욕주 예비선거 한달 앞, 오는 19일까지 신규 유권자 등록 주소변경 마쳐야 file 2018.08.13 9
3958 뉴욕주, 글로벌시장 변화 맞춘 쓰레기 재활용 정책 모색 file 2018.08.13 7
3957 브루클린 네일업소 폭행사건 해결 위해 정치권도 나서 file 2018.08.13 16
3956 뉴욕시 특목고 저소득층 학생 비율 대폭 확대 논란 file 2018.08.13 7
3955 8월 1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주 신고식 가혹행위 금지법 입법 *피터 쿠 시의원, 담배꽁초 전용 수거함 설치 추진 *뉴욕시 실업률 사상 최저. 퀸즈 시내 최저) file 2018.08.13 8
3954 “공공복지 혜택 받으면 시민권 제한”, NYC 백만 명 피해 받는다 file 2018.08.13 8
3953 학생 재정 보조 많은 대학 TOP20, NY〮NJ 5곳 file 2018.08.13 8
3952 “L 트레인 운행 중단 후, 일대 교통 마비된다” file 2018.08.13 6
3951 뉴욕시 여성 기업에 지원 확대, 5년간 1천만달러 file 2018.08.13 7
3950 플러싱, 프레시 메도우 등 퀸즈 지역 화요일 밤 모기 방역 작업 file 2018.08.13 10
3949 8월 1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8.13 7
3948 광복절 기념 한국, 인도 문화의 날 행사 file 2018.08.13 16
3947 8월 둘째 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8.10 24
3946 12일 샬럿츠빌 유혈사태 1년, 인종차별 증오범죄 급증 뉴욕 전국 최고 file 2018.08.10 18
3945 F,M,J 비자 소지자 불법체류 적용 기준 강화 file 2018.08.10 22
3944 발레리 허틀 뉴저지주 하원의원, 팰팍 한인 비하 발언 논란에 한인사회와 동참 file 2018.08.10 23
3943 플러싱 강 신원 미상 여성 시신 발견 file 2018.08.10 19
3942 퍼시픽 시티 뱅크, 나스닥 상장 file 2018.08.10 15
3941 이영현 월드옥타 명예회장 오는 18일 공개 강연 file 2018.08.10 2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