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재일교포 출신 한인 의사 부부가, 수년간 환자들에게 외국산 미승인 의약품을 투여했다가 연방검찰에 적발됐습니다. 부부는 유죄를 시인했으며, 메디케어 부당청구에 대해 5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방검찰 뉴욕 북부지검은 한인 의사부부에 대한 합의 내용을 어제(8일) 발표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업스테잇에서 암전문의로 활동하는 퀸즈버리거주 72세 남성 빈센트 고와 사무실 관리를 담당한 아내 밀리 고는 포킵시와 글렌폴스에 각각 사무실을 두고 각종 암 환자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고씨는 재일교포 출신으로 훗카이도 대학에서 의학을 전공하고 미국으로 이민왔습니다. 해당 지역에서는 30년 이상 암전문의로 활동했습니다.

 

이들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3월까지, 연방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지 않은 의약품을 외국에서 들여와 환자들에게 투약하고 그 대금을 메디케어에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고씨 부부에게 ‘부당청구방지법(False Claims Act)’ 위반을 적용했습니다. 부부는 ‘범법 의도가 없는 실수였으며 해당 약품으로 피해를 입은 환자는 없다’고 항변했으나 지난 11월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고씨는 정식 수입되지 않은 ’맙테라(Mabthera)’ 약품을 정기적으로 주문해 환자에게 투여했습니다. 맙테라는 림프종 등의 치료에 널리 사용되는 약품으로 FDA가 승인한 물질을 포함하고 있지만, 검찰은 고씨가 사용한 약품은 승인을 거치지 않은 외국 제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고씨는 미국 내 정식 유통되는 비슷한 성분의 의약품보다 저렴한 가격에 해당 제품을 구매해 환자들에게 투여했고 비용을 메디케어에 허위로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성명을 통해, “약국에서 처방 받는 의약품과 달리 의사가 직접 사용하는 화학요법 약물은 환자가 직접라벨을 확인할 수 없어 피해에 취약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고씨는 연방당국이 승인하지 않은 외국 의약품을 사용하고 그 비용을 납세자들이 지불하게 했다”고 처벌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들은 유죄를 인정하고 5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고씨 부부에 대한 최종 선고일은 오는 3월 20일로 예정됐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69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취소에 뉴욕 한인사회 실망과 재개 기대 file 2018.05.24 10
3268 플러싱서 아시안 문화 유산 기념행사 잇따라, 23일 퀸즈한인회와 아시안 해리티지나잇, 24일 타운센드 해리스 고교 기념행사 file 2018.05.24 8
3267 '아시안 운전자 주의' 스티커 아마존 등에 버젓이 판매 file 2018.05.24 16
3266 뉴욕시 렌트안정화 아파트 임대료 올해도 인상될듯 file 2018.05.24 6
3265 5월 2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 민주당 후보 지명*파라무스 스쿨버스 전복사고 기사 기소*스탑앤샵 냉동 브로콜리 리콜) file 2018.05.24 7
3264 메모리얼 데이 연휴 코앞, 한인 업계 분주 file 2018.05.24 8
3263 NJ 먼마우스비치 6월부터 플라스틱 제품 금지 file 2018.05.24 6
3262 뉴욕시 보건국, 펜타닐 섞은 코카인 유통 경고 file 2018.05.24 8
3261 7번 전철역서 60대 노인 살해 20대 남성 유죄판결 file 2018.05.24 10
3260 뉴욕시 이번 여름 다클리스 바이크 공유 프로그램 확대 file 2018.05.24 10
3259 메모리얼데이 뉴욕일원 주요 퍼레이드 file 2018.05.24 9
3258 5월 2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5.24 8
3257 뉴저지 포트리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오늘 제막식, 지역사회 동참 축하 file 2018.05.23 24
3256 퀸즈 플러싱 소재 스파 3인조 강도사건 file 2018.05.23 28
3255 뉴욕시 3-K 신청 네배 증가 file 2018.05.23 25
3254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뉴욕 방문. "범죄자 이민자 출신 국가에 국가원조 삭감할 것" file 2018.05.23 14
3253 앤디 바이포드, 뉴욕시 대중교통 10개년 개선안 공개 file 2018.05.23 13
3252 연방교통안전위, 스쿨버스 안전벨트 권고안 승인 file 2018.05.23 12
3251 뉴욕시의회, 플라스틱 빨대 금지 조례안 발의 file 2018.05.23 17
3250 “내 성공이 우리의 성공” 아시안 고위 공직자 초청 세미나 file 2018.05.23 4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