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재일교포 출신 한인 의사 부부가, 수년간 환자들에게 외국산 미승인 의약품을 투여했다가 연방검찰에 적발됐습니다. 부부는 유죄를 시인했으며, 메디케어 부당청구에 대해 5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방검찰 뉴욕 북부지검은 한인 의사부부에 대한 합의 내용을 어제(8일) 발표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업스테잇에서 암전문의로 활동하는 퀸즈버리거주 72세 남성 빈센트 고와 사무실 관리를 담당한 아내 밀리 고는 포킵시와 글렌폴스에 각각 사무실을 두고 각종 암 환자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고씨는 재일교포 출신으로 훗카이도 대학에서 의학을 전공하고 미국으로 이민왔습니다. 해당 지역에서는 30년 이상 암전문의로 활동했습니다.

 

이들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3월까지, 연방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지 않은 의약품을 외국에서 들여와 환자들에게 투약하고 그 대금을 메디케어에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고씨 부부에게 ‘부당청구방지법(False Claims Act)’ 위반을 적용했습니다. 부부는 ‘범법 의도가 없는 실수였으며 해당 약품으로 피해를 입은 환자는 없다’고 항변했으나 지난 11월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고씨는 정식 수입되지 않은 ’맙테라(Mabthera)’ 약품을 정기적으로 주문해 환자에게 투여했습니다. 맙테라는 림프종 등의 치료에 널리 사용되는 약품으로 FDA가 승인한 물질을 포함하고 있지만, 검찰은 고씨가 사용한 약품은 승인을 거치지 않은 외국 제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고씨는 미국 내 정식 유통되는 비슷한 성분의 의약품보다 저렴한 가격에 해당 제품을 구매해 환자들에게 투여했고 비용을 메디케어에 허위로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성명을 통해, “약국에서 처방 받는 의약품과 달리 의사가 직접 사용하는 화학요법 약물은 환자가 직접라벨을 확인할 수 없어 피해에 취약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고씨는 연방당국이 승인하지 않은 외국 의약품을 사용하고 그 비용을 납세자들이 지불하게 했다”고 처벌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들은 유죄를 인정하고 5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고씨 부부에 대한 최종 선고일은 오는 3월 20일로 예정됐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565 10월 셋째 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10.20 19
4564 뉴욕 뉴저지 한인 선거가이드 내일(20일) 배포 file 2018.10.20 9
4563 연방의회 아시안 커뮤니티 지원 법안, 트럼프 서명 받아 + 그레이스 멩 남북 이산가족 상봉 촉구 서한 file 2018.10.20 10
4562 퍼시픽 시티 뱅크 나스닥 상장 기념 클로징 벨 file 2018.10.20 8
4561 2019 입학생 선발 SHSAT 이번 주말 치러져. 시정부 개혁안 비판 여전 file 2018.10.20 8
4560 뉴욕일원 한인사회 소식 (*크리스 정 팰팍 시장후보 한인후원행사 *민권센터 34주년 연례만찬 *김민선회장 칼 헤이스티 뉴욕주 하원의장면담 *재향군인회 미북동부지회 황재헌 회장 당선) file 2018.10.20 12
4559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 기자회견서 변명 사건 축소 file 2018.10.20 8
4558 뉴욕시장, 시영아파트 주민에 “더 나은 겨울 약속” file 2018.10.20 8
4557 10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브루클린서 스쿨버스 사고 잇따라, *퀸즈 플러싱서 차량 화재로 1명 사망, *퀸즈 우드사이드서 소환장 기각 행사) file 2018.10.20 12
4556 뉴욕시보건국, 2025년까지 설탕섭취율 20%까지 줄인다 file 2018.10.20 8
4555 베드버그 조례안 위반 지난 5년간 28%감소, 베드버그 자체가 줄어든 것은 아닐 수도 file 2018.10.20 8
4554 10월 1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10.20 9
4553 LIRR 플러싱 메인스트릿 역 보수 공사 완료, 이용자 편의 증대 file 2018.10.18 26
4552 잉글우드 클립스 민주당 의원들, 공화당 지역 갈등 조장한다 주장 file 2018.10.18 21
4551 주간 뉴저지 타운 소식 file 2018.10.18 23
4550 퀸즈 북부지역 빈집털이 비상. 한인업소도 피해 file 2018.10.18 24
4549 뉴욕일원 닭고기 살모넬라 감염 확산 주의 file 2018.10.18 22
4548 10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주지사 선거 쿠오모 지지율 여전히 크게 앞서. 대통령 국정지지도 지역별 차이 커 *척 슈머, 연방당국에 리무진 관리감독 강화 촉구 *뉴저지주 조세공정성 전국 최상위급) file 2018.10.18 17
4547 뉴저지 주민 300만 명 빈곤, 수입 절반 렌트비로 file 2018.10.18 19
4546 MTA, 지하철 연착 원인인 신호 체계 관리 엉망 file 2018.10.18 1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