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재일교포 출신 한인 의사 부부가, 수년간 환자들에게 외국산 미승인 의약품을 투여했다가 연방검찰에 적발됐습니다. 부부는 유죄를 시인했으며, 메디케어 부당청구에 대해 5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방검찰 뉴욕 북부지검은 한인 의사부부에 대한 합의 내용을 어제(8일) 발표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업스테잇에서 암전문의로 활동하는 퀸즈버리거주 72세 남성 빈센트 고와 사무실 관리를 담당한 아내 밀리 고는 포킵시와 글렌폴스에 각각 사무실을 두고 각종 암 환자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고씨는 재일교포 출신으로 훗카이도 대학에서 의학을 전공하고 미국으로 이민왔습니다. 해당 지역에서는 30년 이상 암전문의로 활동했습니다.

 

이들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3월까지, 연방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지 않은 의약품을 외국에서 들여와 환자들에게 투약하고 그 대금을 메디케어에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고씨 부부에게 ‘부당청구방지법(False Claims Act)’ 위반을 적용했습니다. 부부는 ‘범법 의도가 없는 실수였으며 해당 약품으로 피해를 입은 환자는 없다’고 항변했으나 지난 11월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고씨는 정식 수입되지 않은 ’맙테라(Mabthera)’ 약품을 정기적으로 주문해 환자에게 투여했습니다. 맙테라는 림프종 등의 치료에 널리 사용되는 약품으로 FDA가 승인한 물질을 포함하고 있지만, 검찰은 고씨가 사용한 약품은 승인을 거치지 않은 외국 제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고씨는 미국 내 정식 유통되는 비슷한 성분의 의약품보다 저렴한 가격에 해당 제품을 구매해 환자들에게 투여했고 비용을 메디케어에 허위로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성명을 통해, “약국에서 처방 받는 의약품과 달리 의사가 직접 사용하는 화학요법 약물은 환자가 직접라벨을 확인할 수 없어 피해에 취약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고씨는 연방당국이 승인하지 않은 외국 의약품을 사용하고 그 비용을 납세자들이 지불하게 했다”고 처벌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들은 유죄를 인정하고 5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고씨 부부에 대한 최종 선고일은 오는 3월 20일로 예정됐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68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3200
3267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2076
3266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767
3265 비전케어 무료 안과 검진 홍보 본사 방문 file 2017.10.12 719
3264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645
3263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561
3262 엘리사 조 포트리 교육위원 후보 학부모 교육당국 소통강화 공약 file 2017.10.10 548
3261 뉴저지 에지워터 소조스파 클럽 금요일 오픈 file 2017.01.17 503
3260 취업영주권 면접 의무화 시행 2개월. USCIS 면접처리 엉망 file 2017.12.04 464
3259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460
3258 불법마사지업소 30대 중국계 여성 경찰단속피해 뛰어내려 사망 file 2017.11.27 434
3257 2월 24일 전영록 뉴욕 콘서트 file 2018.01.18 417
3256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416
3255 9월 2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9.23 399
3254 한양마트, 31주년 한양인의 밤 개최 file 2017.01.18 382
3253 '캐시잡'등 허위세금보고 적발시 중범죄로 처벌돼 file 2017.04.10 378
3252 이노비 다음달 18일 가을후원행사 file 2017.10.16 377
3251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162가서 총격 사망사고, 인근 한인 상권 불안 file 2017.05.31 370
3250 뉴욕 일본총영사관 앞서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수요집회 file 2017.08.02 36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