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연방당국을 사칭한 전화사기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109경찰서에서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번 주 버몬트 주의회가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뉴저지주도 영향을 받게 될 전망입니다. 뉴욕일원 로컬소식, 이정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플러싱 유틸회사 연방당국 사칭전화 기승

플러싱 일대에 연방당국이나 유틸리티 회사를 사칭한 사기전화가 여전히 기승입니다. 109경찰서는 어제 관련 피해사례를 전하고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주디스 해리슨 서장은 “세금보고철을 앞두고 국세청을 사칭하거나, 이민국 직원을 사칭해 금융정보를 노리는 사기에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109경찰서에 따르면 목요일인 어제 오후, 중국계 여성이 전화사기 피해를 신고했습니다. 해당 여성은 “돈세탁과 관련해 혐의를 받고 있으며, 당장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이민신분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연방당국을 사칭한 일당은 피해여성으로부터 은행계좌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빼내 8천1백 달러의 현금을 인출했습니다. 109경찰서에서는 “국세청과 이민국, 유틸리티 업체 등은 전화를 통해 돈을 요구하거나 금융정보를 묻지 않는다는 사실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플러싱 다운타운 현금 갈취 절도

플러싱 다운타운 은행에서 현금을 갈취 당하는 절도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중국어신문 대기원시보에 따르면 어제 오후 플러싱 메인스트릿과 39애비뉴 지점에 위치한 체이스은행에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피해자가 ATM기기에서 인출한 현금을 날치기 당했습니다. 109경찰서에서는 신고를 받은 즉시 출동해 용의자를 쫓고 있습니다.

 

 

 

*플러싱, 베이사이드, 와잇스톤 등 북부퀸즈지역 부동산 중개업자 판매독촉 거절 가능

최근 플러싱 일대 주택시장 매매가 활발해지면서 주택 판매를 권유하는 부동산중개업자들의 문의가 크게 늘었습니다. 수시로 걸려오는 브로커들의 전화나 방문이 성가신 집주인들은 주정부 웹사이트를 통해 주택판매문의를 거절할 수 있습니다. 뉴욕주 국무부(DOS)에서는 이번 달부터 베이사이드와 와잇스톤, 칼리지포인트, 플러싱 등 퀸즈 동북부 주민들의 ‘정지명령(cease and desist)’ 등록을 허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국무부 웹사이트(https://www.dos.ny.gov/licensing/realestate/cdform.asp)를 방문해 주소와 이메일주소 등의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면 부동산중개업자의 판매문의를 피할 수 있습니다. 토니 아벨라 주상원의원은 정지명령의 유효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하는 법안을 발의해 통과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버몬트 주 상원 마리화나 합법화 통과

버몬트주 상원이 지난 수요일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주지사의 서명을 거쳐 정식 발효되면 버몬트주에서는 오는 7월부터는 소량의 마리화나 재배와 소지가 합법화됩니다. 필 스캇 주지사는 이미 서명을 약속한 상탭니다.

 

이로써 버몬트주는 미국 내 주들 가운데 아홉 번째로 마리화나 합법화를 이루게 됐습니다. 특히의회를 통한 마리화나 합법화는 처음입니다. 다른 주들은 모두 주민투표를 통해 마리화나 합법화를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버몬트주가 전국 최초로 의회를 통해 마리화나 합법화를 이뤄내면서 비슷한 계획을 세우고 있는 뉴저지주의 법안 추진도 탄력을 받게 될 전망입니다. 뉴저지주에서는 필 머피 주지사 당선인을 필두로 오락용 마리화나 합법화 추진 움직임이 커지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87 뉴저지 KCC 한인동포회관 18주년 연례만찬 file 2018.04.22 18
2986 플러싱 다운타운 사람 붐비는 베이커리,푸드코트에서 연쇄 소매치기 file 2018.04.22 16
2985 팁 크레딧 폐지 업주 노동계 찬반 나뉘어, 오늘(20일)뉴욕주 노동국 롱아일랜드서 공청회, 네일 등 한인 업계 다수 참여 의견 전달 file 2018.04.20 30
2984 뉴욕시 한인 유아 사망률 감소 불구, 중국 등 다른 아시안국가보다 높아 file 2018.04.20 16
2983 뉴욕주 연방이민세관단속국 무차별 단속 비판, 1천만달러 투입 이민자 법률서비스 이용 당부, 뉴욕시 소비자보호국은 이민 서비스 사기 주의 당부 file 2018.04.20 16
2982 한인사회 동정 - *팰팍 한인유권자 선거참여 캠페인,크리스 정 한인유권자 의견수렴 *퀸즈 YWCA 갈라 *KCS 당뇨 고혈압 교육 *한인권익신장위 정치인들 감사장 수여 file 2018.04.20 22
2981 뉴욕시, 여성 기업가 대출 지원. 최대 12만5천달러 file 2018.04.20 17
2980 “면허 정지 상태에서 사고 내면 처벌 강화”, NY 상원 통과 file 2018.04.20 18
2979 미주한인의사협회, 내달 건강박람회 개최 file 2018.04.20 20
2978 퀸즈 플러싱 마트 소매치기 주의,뉴욕시 경찰 루즈벨트 애비뉴 J마트 소매치기 용의자 2명 수배 file 2018.04.20 20
2977 6월 27일부터 센트럴파크 72스트릿 이남지역 차량 통행 금지 file 2018.04.20 13
2976 현대차 소형 SUV 코나 출시 기념 월드컵 경품 이벤트 file 2018.04.20 22
2975 4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20 15
2974 뉴욕시 특목고 입학생 인종 다양성 제고 법안 통과 촉구 file 2018.04.20 20
2973 뉴욕주 민주 공화 양당 오는 24일 보궐선거 총력전, 웨체스터 지역 뉴욕주상원 37선거구 특별선거 file 2018.04.19 24
2972 뉴욕주 신분 도용 심각, 지난해 10만1천건 불만접수, 오늘(19일)플러싱서 문서파기 서비스 file 2018.04.19 24
2971 4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포트리 위안부 기림비 모금 완료*뉴욕시 정신건강 태스크포스 구성*미동부한식세계화추진위 신임회장선출*퀸즈한인회 효자효부효행 시상식 후원금 전달) file 2018.04.19 21
2970 이콜라이 대장균 확산, 최근 뉴욕 2건 뉴저지 7건 포함 감염 53건 발생 5일만에 18건 증가, 로메인 주의 file 2018.04.19 17
2969 쿠오모 뉴욕 주지사, 가석방된 범죄자에 투표권 회복 행정명령 file 2018.04.19 17
2968 뉴욕시 10년만에 공기 오염 개선, 2008년 모니터링 이후 공기 오염물질 감소 file 2018.04.19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