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연방당국을 사칭한 전화사기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109경찰서에서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번 주 버몬트 주의회가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뉴저지주도 영향을 받게 될 전망입니다. 뉴욕일원 로컬소식, 이정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플러싱 유틸회사 연방당국 사칭전화 기승

플러싱 일대에 연방당국이나 유틸리티 회사를 사칭한 사기전화가 여전히 기승입니다. 109경찰서는 어제 관련 피해사례를 전하고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주디스 해리슨 서장은 “세금보고철을 앞두고 국세청을 사칭하거나, 이민국 직원을 사칭해 금융정보를 노리는 사기에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109경찰서에 따르면 목요일인 어제 오후, 중국계 여성이 전화사기 피해를 신고했습니다. 해당 여성은 “돈세탁과 관련해 혐의를 받고 있으며, 당장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이민신분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연방당국을 사칭한 일당은 피해여성으로부터 은행계좌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빼내 8천1백 달러의 현금을 인출했습니다. 109경찰서에서는 “국세청과 이민국, 유틸리티 업체 등은 전화를 통해 돈을 요구하거나 금융정보를 묻지 않는다는 사실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플러싱 다운타운 현금 갈취 절도

플러싱 다운타운 은행에서 현금을 갈취 당하는 절도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중국어신문 대기원시보에 따르면 어제 오후 플러싱 메인스트릿과 39애비뉴 지점에 위치한 체이스은행에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피해자가 ATM기기에서 인출한 현금을 날치기 당했습니다. 109경찰서에서는 신고를 받은 즉시 출동해 용의자를 쫓고 있습니다.

 

 

 

*플러싱, 베이사이드, 와잇스톤 등 북부퀸즈지역 부동산 중개업자 판매독촉 거절 가능

최근 플러싱 일대 주택시장 매매가 활발해지면서 주택 판매를 권유하는 부동산중개업자들의 문의가 크게 늘었습니다. 수시로 걸려오는 브로커들의 전화나 방문이 성가신 집주인들은 주정부 웹사이트를 통해 주택판매문의를 거절할 수 있습니다. 뉴욕주 국무부(DOS)에서는 이번 달부터 베이사이드와 와잇스톤, 칼리지포인트, 플러싱 등 퀸즈 동북부 주민들의 ‘정지명령(cease and desist)’ 등록을 허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국무부 웹사이트(https://www.dos.ny.gov/licensing/realestate/cdform.asp)를 방문해 주소와 이메일주소 등의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면 부동산중개업자의 판매문의를 피할 수 있습니다. 토니 아벨라 주상원의원은 정지명령의 유효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하는 법안을 발의해 통과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버몬트 주 상원 마리화나 합법화 통과

버몬트주 상원이 지난 수요일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주지사의 서명을 거쳐 정식 발효되면 버몬트주에서는 오는 7월부터는 소량의 마리화나 재배와 소지가 합법화됩니다. 필 스캇 주지사는 이미 서명을 약속한 상탭니다.

 

이로써 버몬트주는 미국 내 주들 가운데 아홉 번째로 마리화나 합법화를 이루게 됐습니다. 특히의회를 통한 마리화나 합법화는 처음입니다. 다른 주들은 모두 주민투표를 통해 마리화나 합법화를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버몬트주가 전국 최초로 의회를 통해 마리화나 합법화를 이뤄내면서 비슷한 계획을 세우고 있는 뉴저지주의 법안 추진도 탄력을 받게 될 전망입니다. 뉴저지주에서는 필 머피 주지사 당선인을 필두로 오락용 마리화나 합법화 추진 움직임이 커지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708 초복엔 삼계탕, 한인 마트 식당 매출 급상승 newfile 2018.07.16 7
3707 참전용사 보은활동가 한나김,6.25참전 유공자 뉴욕지회, 론김, 존리우 한국전쟁 정전 기념 newfile 2018.07.16 8
3706 뉴욕시 렌트 시큐리티 디파짓 세입자 부담 크다 제도 변경 요구, 스트링거 감사원장 newfile 2018.07.16 4
3705 뉴저지주 의료용 마리화나 진료소 2배로 늘린다 newfile 2018.07.16 4
3704 주말새 뉴욕일원 음주운전 사고 잇따라 newfile 2018.07.16 8
3703 7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주 미들섹스 카운티서 범죄혐의 이민자 37명 체포 *플러싱 소재 병원서 금품 훔친 흑인여성 수배 *커스틴 질리브랜드, 뉴욕주 생태계 교란시키는 외래종 유입 금지 강화 법안 추진) newfile 2018.07.16 8
3702 뉴욕시 화물 유통 시스템 현대화 1억달러 투자, 일자리 5천개 창출 newfile 2018.07.16 6
3701 뉴욕일원 한인사회 소식 앵커(*플러싱 유니온상가 간판 길거리 정화 작업 *이민자보호교회 제1회 전국대회 *글로벌피스파운데이션 통일강연회 *실력파 한국 전통음악가 명상 음악회 *2018 정기연고 뉴욕골프대회 연세대 우승) newfile 2018.07.16 6
3700 한국 식품 수입업체 FSVP 교육 뉴저지에서 시행 newfile 2018.07.16 4
3699 세입자 쫓아내려 한 쿠슈너 회사 조사 받는다 newfile 2018.07.16 7
3698 롱아일랜드 해변 19곳, 박테리아 수 급증으로 폐쇄 newfile 2018.07.16 4
3697 뉴욕시 도서관 카드 소지자 뮤지엄 무료 입장 가능 newfile 2018.07.16 5
3696 7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7.16 8
3695 7월 둘째 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7.13 24
3694 8월 영주권문호 취업 1순위 우선일자 생겨, 가족이민 보름에서 3개월까지 진전 file 2018.07.13 19
3693 존 리우 전 감사원장 주상원 출마 선언,4년만에 아벨라 의원과 리턴매치 file 2018.07.13 20
3692 이번달 엿새동안 퀸즈서 13건 강도행각 흑인남성 수배, 플러싱에서 4건 file 2018.07.13 19
3691 7월 1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롱아일랜드 레일로드 보행자 사망 사건 발생. *맨해튼 레지오넬라증 감염환자 11명 확인 *과속단속 카메라 연장 법안 통과 위해 특별회기 소집 촉구) file 2018.07.13 21
3690 뉴욕한인회 민승기 소송비용 3만6천달러, 골프대회와 이사진 기부로 마련 file 2018.07.13 19
3689 뉴욕주 마리화나 합법화 장점 많아, 주보건국 보고서 file 2018.07.13 1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