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지난해 뉴욕시에서 SAT를 응시한 학생수가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모든 인종에 걸쳐 응시율이 올랐는데요. 칼멘 파리냐 뉴욕시 교육감과 빌 드블라지오 시장은 SAT 응시율을 높이려는 노력이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송지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지난해 뉴욕시에서 SAT를 치른 고등학교 11학년 학생 수가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육국에 따르면 지난해 봄 61,800명이 시험에 응시해 40,803명이 응시했던 2016년에 비해 51.5%가 올랐습니다.

 

SAT 시험 응시율은 모든 인종에 걸쳐 현저하게 올랐습니다. 그 중에서도 아시안 학생의 응시율이 가장 높았는데 89.4%가 시험에 응시해 2016년보다 16.4%포인트 올랐습니다. 백인 학생은 83%로 두 번째를 차지했고 이는 전년 대비21.5% 포인트가 오른 것입니다.

 

특히 히스패닉과 흑인학생들의 응시율 증가가 돋보였습니다. 히스패닉은 73.6%가 시험을 치러 전년 대비 28.1%포인트 올랐고 흑인의 경우 74.7%가 시험을 치러 전년 대비 27.4%포인트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칼멘 파리냐 뉴욕시 교육감과 빌 드블라지오 시장은 SAT 응시율을 높이려는 노력이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드 블라지오 시장은 뉴욕시가 학생들의 대학 진학과 취업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제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결과는 5개 보로 전역에서 중요한 진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시 교육국은 지난 해 처음으로 평일 무료 SAT 시험을 시 전체로 확대 시켰습니다. 상당수 학생들이 55달러의 응시료를 지불해가면서 주말에 시험을 치러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응시율이 낮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었습니다.  

 

한편 SAT 점수도 2016년에 비해 오른 것으로 알려졌지만 시험형식이 바뀌었기 때문에 교육국은 점수를 직접 비교하지는 않았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송지영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33 [단독]플러싱 파리바게뜨서 중국계 여성 '한인 종업원이 음료에 가래침 뱉었다' 경찰신고 파장확산 newfile 2018.01.18 17
2232 연방보건복지부 2018 빈곤선 발표 4인가족 기준 5백달러 인상 newfile 2018.01.18 4
2231 뉴저지경제인협회, 동포사회 경제정보제공, 차세대 무역인 육성 앞장서-신임 집행부 본사 방문 newfile 2018.01.18 5
2230 드림액트 통과시 뉴욕시 15만명 직접혜택 newfile 2018.01.18 6
2229 오는 5월 1일부터 만 40세 미만 외국국적동포, 재외동포 비자 발급 제한 newfile 2018.01.18 7
2228 뉴욕시 주택 포클로저율 금융위기 이후 최대치 newfile 2018.01.18 6
2227 연방검찰 오늘 오후 IBT 사무실 급습 수사 newfile 2018.01.18 5
2226 1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아마존 제2본사 후보지 뉴욕 뉴왁 등 20곳 발표*롱아일랜드 청년 주거부담 높아 10명중 4명 부모와 거주*뉴욕시 킨더가튼 신청마감 19일까지) newfile 2018.01.18 5
2225 뉴욕시 보건국, 스마트폰으로 금연돕는다.'금연 어플리케이션 출시' newfile 2018.01.18 4
2224 잉글우드 클립스 글로리아오, 엘렌박의원 소송기자회견열고 마리오 크랜잭 시장 의정활동 방해 시정 촉구 newfile 2018.01.18 4
2223 한양마트, 32주년 한양인의 밤 동포사회 건강한 음식문화, 다양한 문화활동 제공 newfile 2018.01.18 4
2222 뉴욕주 노인 수감자 가석방안 탄력 newfile 2018.01.18 5
2221 1월 18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1.18 6
2220 뉴욕주 독감 전염 속도 빨라. 10세 아동 또 사망 file 2018.01.18 18
2219 고액체납자 이번달말부터 여권말소 가능, IRS 5만1천달러 이상 체납자 대상 경고 file 2018.01.18 20
2218 엘머스트 가정집 불법개조 후 렌트한 집주인 부부 기소. 최대 7년 실형 가능 file 2018.01.18 27
2217 뉴욕가정상담소 136만달러 정부지원 셸터 재건축 file 2018.01.18 18
2216 잭슨하이츠 침수피해 소상인 지원, 한인업소도 피해 file 2018.01.18 12
2215 1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서니사이드 퀸즈블러바드 뺑소니 사건*JFK 공항 연방당국 수사나서*그리말디스 피자위생규정 위반 폐쇄) file 2018.01.18 15
2214 2월 24일 전영록 뉴욕 콘서트 file 2018.01.18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