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1018AF.jpg

 

<앵커>어제(10일) 발생한 뺑소니 사건의 피의자로 50대 한인여성이 체포됐습니다. 사망 사건의 가해자가 한인으로 밝혀지면서 한인사회에 다시 한번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새벽 시간대 외출하는 노인들에 대한 안전문제도 지적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70대 한인여성이 사망한 플러싱 뺑소니 사건의 피의자가 사건 발생 하루 만에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자정을 갓 넘긴 목요일 오전 12시 반쯤, 58세 한인여성 민금희(Min Geum)씨를 플러싱 자택에서 체포했습니다. 피의자 민씨는 사고지점에서 세 블럭 떨어진 32애비뉴 140스트릿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민씨가 수요일 오전 7시 10분쯤, 2016년형 토요타 코롤라(Corolla)를 몰고 파슨스 블러바드 32애비뉴와 33애비뉴 사이 지점을 지나던 중, 길을 건너던 77세 한인여성 임정심 씨를 치고 달아난 걸로 보고 있습니다. 

 

임씨는 당시 새벽기도회에 참석했다 돌아가는 길에 집 근처에서 변을 당한 걸로 알려져 더더욱 주위의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최근 뉴욕일원에서 새벽기도를 오가는 한인노인들에 대해 범죄와 사고 피해가 잇따르면서 안전문제에 대한 지적도 일고 있습니다. 지난 8월에는 뉴저지 잉글우드 소재 한인교회에서, 새벽기도를 가던 80대 한인여성이 히스패닉 남성에게 폭행과 성추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인적이 드문 이른 새벽에는 운전자들이 길을 건너는 보행자에 상대적으로 부주의하기 쉽고, 특히 밤이 긴 동절기에는 주위가 어두워 교통사고 위험이 높습니다.

 

플러싱에 거주하는 한 70대 한인여성은 “어두운 새벽 시간대 외출하는 노인들이 많아 불안할 때가 종종 있다”며, “비슷한 나이의 한인이 뜻밖의 변을 당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피해자 임씨가 출석하던 교회에서는 차후 유가족과 의논 후 장례절차와 관련해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피의자 민씨는 현재 뺑소니와 부주의 운전 등의 혐의로 퀸즈 형사법원에 기소된 상탭니다. 뉴욕주에서 피해자 사망을 유발한 뺑소니 혐의는 D급 중범죄로 분류되며 최대 7년의 실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553 LIRR 플러싱 메인스트릿 역 보수 공사 완료, 이용자 편의 증대 newfile 2018.10.18 2
4552 잉글우드 클립스 민주당 의원들, 공화당 지역 갈등 조장한다 주장 newfile 2018.10.18 2
4551 주간 뉴저지 타운 소식 newfile 2018.10.18 1
4550 퀸즈 북부지역 빈집털이 비상. 한인업소도 피해 newfile 2018.10.18 3
4549 뉴욕일원 닭고기 살모넬라 감염 확산 주의 newfile 2018.10.18 3
4548 10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주지사 선거 쿠오모 지지율 여전히 크게 앞서. 대통령 국정지지도 지역별 차이 커 *척 슈머, 연방당국에 리무진 관리감독 강화 촉구 *뉴저지주 조세공정성 전국 최상위급) newfile 2018.10.18 2
4547 뉴저지 주민 300만 명 빈곤, 수입 절반 렌트비로 newfile 2018.10.18 2
4546 MTA, 지하철 연착 원인인 신호 체계 관리 엉망 newfile 2018.10.18 2
4545 ‘중소기업 고용 생존 조례안’, 시청서 기자회견 newfile 2018.10.18 1
4544 하반기 퀸즈 순회영사 다음달 플러싱에서열려 newfile 2018.10.18 1
4543 NYPD 불심검문시 명함 보여줘야 하는 정책 금요일(19)부터 시행 newfile 2018.10.18 2
4542 10월 18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10.18 2
4541 연방이민서비스국, 각종 이민사기 증가 제보 당부 file 2018.10.17 17
4540 트럼프 당선 이후 뉴욕시 조산율 급증 file 2018.10.17 13
4539 뉴욕시장실, 부정확한 안내문으로 혼선 일으켜, 감사원장실 해명요구 file 2018.10.17 10
4538 뉴욕시의회 스쿨버스 관리감독 강화 조례안 공청회 file 2018.10.17 11
4537 뉴욕일원 홍역 확산 중. 브루클린, 락랜드 카운티 감염환자 20여명 확인 file 2018.10.17 13
4536 뉴욕시내 직장내 수유실 설치 의무화 조례안 시의회 통과 file 2018.10.17 9
4535 뉴욕 출신 한인 국제 태권도 선수권 대회 우승 file 2018.10.17 674
4534 NJ트랜짓, 열차 광고 수익 늘리나, 인프라 개선 기대 file 2018.10.17 1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