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인 ‘미투 캠페인’이 지난해 전국적으로 반향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이로인해 성폭력에 대한 사회적인 경각심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는데요. 이러한 가운데 뉴욕주가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공개했습니다. 홍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주가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공개했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목요일인 11일 30가지의 제안이 담긴 뉴욕의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발표했습니다.

 

아젠다의 주요 내용은 직장에서의 성희롱 근절, 피임약에 대한 접근성 확대, 가정 폭력 집안의 총기 제거, 육아 기금 마련과 직장에서의 여성지원 강화 등입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쿠오모 주지사가 종합 피임 보장법을 통과시킴으로써 뉴욕주에서는 응급 피임을 포함해 피임약을 보다 쉽게 구할 수 있게 됩니다.

 

이어, 가정 폭력 기록이 있는 집안에 총기를 규제합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가정 폭렴범들의 목록을 업데이트하고 그들이 총기를 소지할 수 없게 하는 법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직장에서의 성희롱을 근절시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뉴욕주는 직장에서의 성희롱을 퇴치할 수 있는 다각적 계획을 내놨습니다. 그 중 하나로, 성폭력이나 성희롱 전과가 있는 사람들의 정착에 납세자들의 세금이 사용되는 것을 막고 또한, 성폭력이나 성희롱을 저지른 범죄자들이 개인적인 책임을 질 수 있게 하는 법안을 추진 중입니다.

 

여성들의 복직을 위한 지원도 강화합니다. 쿠오모 주지사는는 여성들이 다시 취업할 수 있도록 교육과 취업 알선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근로 가정에게 저렴한 보육 시설을 제공하기 위한 기금도 늘립니다. 올해 쿠오모 주지사는 2018년 주정부 예산 기금을 현재보다 7백 만 달러 늘려 보조금 지원을 확대한다는 입장입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 부지사 겸 뉴욕주 여성 선거권위원회 위원장은 뉴욕주에서 여성에 대한 성차별과 폭력이 발생하고 있는 문화를 바꾸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여성 권리 운동의 발상지인 뉴욕에서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게 권리를 쌓을 수 있게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아젠다에는 산후우울증 퇴치에 대한 노력, 보복성 음란물 유포 금지, 병원에서의 강간 기록 보관 기한 연장, 남성과 여성의 임금 격차 해소, 중산층 가정을 위한 보육 개선 세액 공제 지속 등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홍민정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75 플러싱서 포드 이코노라인 밴 차량 집중 절도. 경찰당국 주의 당부 newfile 2018.08.14 3
3974 스쿨존 과속 카메라 중단 이후 보름 동안 13만명 위반, 티켓부과는 안돼 newfile 2018.08.14 2
3973 뉴욕시 차량공유 서비스 규제 조례안 시장 서명, 최저 임금 보장 추진 newfile 2018.08.14 2
3972 뉴저지 한인사회, 뉴저지 교육당국 교내 인종 차별 적극 대응하기로 newfile 2018.08.14 4
3971 존 리우, 아벨라 불법 후원금 미반환 주장 newfile 2018.08.14 2
3970 본사 생방송 듣기 스마트폰 앱 'FM877'출시 newfile 2018.08.14 5
3969 미국내 여성 소유기업 확대. 뉴욕일원 아시안 여성 사업가 비율 높아 newfile 2018.08.14 2
3968 8월 1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 뉴저지 일부 지역 침수피해 지원 위한 긴급행정명령 발령 *그레잇넥 가정집에서 지인 살해한 60대 여성 체포) newfile 2018.08.14 4
3967 NYCHA 이번엔 물탱크 오염, “불시 검문” 조례안 발의 newfile 2018.08.14 2
3966 퀸즈 루즈벨트 애비뉴 '클리어 커브스' 중단 newfile 2018.08.14 3
3965 쿠오모 주지사 2020 대권 도전 트럼프 코웃음, 쿠오모 부인 newfile 2018.08.14 2
3964 로어 워싱턴 하이츠 레지오넬라 조사 종료 newfile 2018.08.14 2
3963 뉴욕주 검찰 제약 회사 '퍼듀 파마' 오피오이드 사기 마케팅 소송 newfile 2018.08.14 2
3962 9월 퀸즈 헌혈 행사 newfile 2018.08.14 2
3961 8월 1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8.14 6
3960 뉴욕시당국, 백투스쿨 앞두고 자녀 건강검진, 학용품 알뜰 쇼핑 당부 file 2018.08.13 20
3959 뉴욕주 예비선거 한달 앞, 오는 19일까지 신규 유권자 등록 주소변경 마쳐야 file 2018.08.13 15
3958 뉴욕주, 글로벌시장 변화 맞춘 쓰레기 재활용 정책 모색 file 2018.08.13 14
3957 브루클린 네일업소 폭행사건 해결 위해 정치권도 나서 file 2018.08.13 24
3956 뉴욕시 특목고 저소득층 학생 비율 대폭 확대 논란 file 2018.08.13 1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