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인 ‘미투 캠페인’이 지난해 전국적으로 반향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이로인해 성폭력에 대한 사회적인 경각심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는데요. 이러한 가운데 뉴욕주가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공개했습니다. 홍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주가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공개했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목요일인 11일 30가지의 제안이 담긴 뉴욕의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발표했습니다.

 

아젠다의 주요 내용은 직장에서의 성희롱 근절, 피임약에 대한 접근성 확대, 가정 폭력 집안의 총기 제거, 육아 기금 마련과 직장에서의 여성지원 강화 등입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쿠오모 주지사가 종합 피임 보장법을 통과시킴으로써 뉴욕주에서는 응급 피임을 포함해 피임약을 보다 쉽게 구할 수 있게 됩니다.

 

이어, 가정 폭력 기록이 있는 집안에 총기를 규제합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가정 폭렴범들의 목록을 업데이트하고 그들이 총기를 소지할 수 없게 하는 법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직장에서의 성희롱을 근절시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뉴욕주는 직장에서의 성희롱을 퇴치할 수 있는 다각적 계획을 내놨습니다. 그 중 하나로, 성폭력이나 성희롱 전과가 있는 사람들의 정착에 납세자들의 세금이 사용되는 것을 막고 또한, 성폭력이나 성희롱을 저지른 범죄자들이 개인적인 책임을 질 수 있게 하는 법안을 추진 중입니다.

 

여성들의 복직을 위한 지원도 강화합니다. 쿠오모 주지사는는 여성들이 다시 취업할 수 있도록 교육과 취업 알선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근로 가정에게 저렴한 보육 시설을 제공하기 위한 기금도 늘립니다. 올해 쿠오모 주지사는 2018년 주정부 예산 기금을 현재보다 7백 만 달러 늘려 보조금 지원을 확대한다는 입장입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 부지사 겸 뉴욕주 여성 선거권위원회 위원장은 뉴욕주에서 여성에 대한 성차별과 폭력이 발생하고 있는 문화를 바꾸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여성 권리 운동의 발상지인 뉴욕에서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게 권리를 쌓을 수 있게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아젠다에는 산후우울증 퇴치에 대한 노력, 보복성 음란물 유포 금지, 병원에서의 강간 기록 보관 기한 연장, 남성과 여성의 임금 격차 해소, 중산층 가정을 위한 보육 개선 세액 공제 지속 등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홍민정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475 2월 셋째주 금주의 주요 뉴스 file 2018.02.16 15
2474 할렘 프렙스쿨 전직 교사 폭탄테러 혐의로 체포 file 2018.02.16 22
2473 ICE 로스엔젤레스에서 불체자 212명 무더기 검거, 불법고용실태 단속도 병행 file 2018.02.16 13
2472 필 머피 뉴저지 트랜짓 개선 시급, 열차 확대 추진 file 2018.02.16 11
2471 오늘(16일)아시안 고유명절 설맞아 내일(17일) 플러싱 설 퍼레이드 file 2018.02.16 16
2470 이번 주말 눈폭풍, 7번 전철 운행 변경 file 2018.02.16 19
2469 뉴욕시 오늘 설공휴일, 다음주 월요일 프레지던트데이 맞물려 연휴, 한인사회 경기 특수 file 2018.02.16 10
2468 뉴욕 뉴저지 마리화나 합법화 추진 분위기 -뉴저지 오락용 마리화나 1온스 이하 소지 합법화 추진, 질리브랜드 상원의원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 지지 file 2018.02.16 10
2467 뉴저지 교협 회장단,홀리네임병원 코리안 메디컬 프로그램 100교회캠페인 기금 전달 file 2018.02.16 11
2466 번식농장에서 사육된 애완동물 판매 금지법 발의 file 2018.02.16 12
2465 2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2.16 11
2464 레오니아 비거주민 통행금지 조치 지역사회 경기침체 불러와/시장 '방문객 환영 표지판으로 변경 계획' file 2018.02.15 43
2463 연방 이민개혁법안 상원 통과 좌절 file 2018.02.15 20
2462 올해만 18번째 학교 총격사건, 무대책 정부 비난 고조 file 2018.02.15 17
2461 트라이스테잇 독감 통계 업데이트 file 2018.02.15 16
2460 이민서비스국, DACA 신규 접수불가 강조 갱신만 받아 file 2018.02.15 22
2459 뉴욕강원도민회 가입의 문 활짝, 23일 회장 취임식 file 2018.02.15 24
2458 뉴욕 경찰 공권력 성문제 제동-주하원 경찰 체포인사이 성관계 금지법 통과 쿠오모 지지, NYPD 성추행사건 조사 file 2018.02.15 14
2457 60대 정신질환 흑인여성 사살한 NYPD 경사 무죄 판결 file 2018.02.15 15
2456 사기죄 복역 한인남성 뉴욕시 상대 1200만달러 소송 file 2018.02.15 2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