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617adddddex.jpg

 

<앵커>최근 각계 각층에서 성추문 사건이 잇따르면서, 직장 내 성폭력 문제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뉴욕 직장인 4명중 1명은 직장내에서 성폭력을 경험했다는 통계도 있는데요, 뉴욕주검찰은 직장에서 성폭력을 당하지 않도록, 최신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 기잡니다.

 

<리포트>

최근 각계 각층에서 성폭력 문제가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뉴욕주 검찰은 수요일(6일), 직장에서 성폭력을 당하지 않도록 법률 정보와 도움과 신고방법을 제공하는 ‘직장내 성폭력, 당신의 권리’란 최신 지침을 공개했습니다.

 

직장내 성폭력은 성별을 근거로 한 채용, 불쾌한 행위, 협박 또는 적대적, 공격적인 근무환경을 조성하는 성적 차별의 한 형태입니다. 괴롭힘은 상사, 동료, 또는 고객 같은 직원이 아닌 경우도 가능합니다.

 

평등고용 기휘 위원회에 따르면 4명중 1명은 직장에서 성폭력을 경험했습니다.

 

에릭 슈나이더맨 뉴욕주 검찰총장은 “최근 몇 달 동안 직장과 여러 기관에서 많은 성폭력 피해가 발생했다며, 뉴욕주민들이 직장에서 성희롱과 관련해 자신의 권리와 대처방법을 돕기 위해 지침을 발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64년 제정된 연방법에 따라 남성과 여성, 그리고 트렌스젠더 등 성 정체성과 취향에 상관없이 차별은 금지됩니다.

 

성폭력이 신체적, 강제적인 행위를 수반한다면 범죄 행위로 간주되며 경찰에 신고해야 합니다.

 

성폭력 불만 제기에 대해 보복행위는 법으로 금지돼 있으며, 이럴 경우 성폭력에 혐의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근무 조건이 불리하게 바뀐 경우도 보복행위로 간주됩니다.

 

신체분 아니라 언어 성희롱 또한 간과해선 안됩니다.

 

직장에서 성폭력 피해를 당했을 경우 뉴욕주검찰 인권부, 그리고 뉴욕주 인권국으로 신고가 가능합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33 [단독]플러싱 파리바게뜨서 중국계 여성 '한인 종업원이 음료에 가래침 뱉었다' 경찰신고 파장확산 newfile 2018.01.18 17
2232 연방보건복지부 2018 빈곤선 발표 4인가족 기준 5백달러 인상 newfile 2018.01.18 4
2231 뉴저지경제인협회, 동포사회 경제정보제공, 차세대 무역인 육성 앞장서-신임 집행부 본사 방문 newfile 2018.01.18 5
2230 드림액트 통과시 뉴욕시 15만명 직접혜택 newfile 2018.01.18 6
2229 오는 5월 1일부터 만 40세 미만 외국국적동포, 재외동포 비자 발급 제한 newfile 2018.01.18 7
2228 뉴욕시 주택 포클로저율 금융위기 이후 최대치 newfile 2018.01.18 6
2227 연방검찰 오늘 오후 IBT 사무실 급습 수사 newfile 2018.01.18 5
2226 1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아마존 제2본사 후보지 뉴욕 뉴왁 등 20곳 발표*롱아일랜드 청년 주거부담 높아 10명중 4명 부모와 거주*뉴욕시 킨더가튼 신청마감 19일까지) newfile 2018.01.18 5
2225 뉴욕시 보건국, 스마트폰으로 금연돕는다.'금연 어플리케이션 출시' newfile 2018.01.18 4
2224 잉글우드 클립스 글로리아오, 엘렌박의원 소송기자회견열고 마리오 크랜잭 시장 의정활동 방해 시정 촉구 newfile 2018.01.18 4
2223 한양마트, 32주년 한양인의 밤 동포사회 건강한 음식문화, 다양한 문화활동 제공 newfile 2018.01.18 4
2222 뉴욕주 노인 수감자 가석방안 탄력 newfile 2018.01.18 5
2221 1월 18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1.18 6
2220 뉴욕주 독감 전염 속도 빨라. 10세 아동 또 사망 file 2018.01.18 18
2219 고액체납자 이번달말부터 여권말소 가능, IRS 5만1천달러 이상 체납자 대상 경고 file 2018.01.18 20
2218 엘머스트 가정집 불법개조 후 렌트한 집주인 부부 기소. 최대 7년 실형 가능 file 2018.01.18 27
2217 뉴욕가정상담소 136만달러 정부지원 셸터 재건축 file 2018.01.18 18
2216 잭슨하이츠 침수피해 소상인 지원, 한인업소도 피해 file 2018.01.18 12
2215 1월 18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서니사이드 퀸즈블러바드 뺑소니 사건*JFK 공항 연방당국 수사나서*그리말디스 피자위생규정 위반 폐쇄) file 2018.01.18 15
2214 2월 24일 전영록 뉴욕 콘서트 file 2018.01.18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