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뉴욕시내 계층분리현상이 심화되면서 아동에 대한 복지도 양극화되고 있습니다. 어른들이 겪는 문제가, 고스란히 아이들의 문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아동권익 비영리단체인 ‘아동을 위한 시민위원회(CCC)’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퀸즈의 아동 빈곤율은 23.3%에서 18.8%로 감소했습니다. 뉴욕시 전체 아동 빈곤율은 28.6%로, 퀸즈는 시 전체의 평균보다 10%p 가량 낮습니다.

 
그러나 퀸즈 중에서도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을 살펴보면, 어른들이 겪는 문제가 고스란히 아이들의 복지문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잭슨하이츠와 엘머스트, 코로나 지역은 렌트비 부담이 높고 과밀주택 문제도 심각합니다. 엘머스트의 경우 네 가구 중 한 가구 꼴로 소득의 절반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고 있습니다. 또한 마찬가지로 네 가구 중 한 가구는 방 하나에 한 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뉴욕시에서는 열 가구 중 한 가구 이상이 과밀주택 현상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한인 등 아시안의 과밀주택 비율은 전체의 15.6%로 백인과 흑인, 히스패닉 가구보다 심각합니다. 소득에 비해 과도한 렌트비는 어른들에게도 해가 되지만, 아이들의 주거복지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습니다.
 
플러싱과 우드헤이븐, 릿지우드는 아동의 프리케이 등 조기교육등록율이 시내 전체를 통틀어 가장 낮았습니다. 그 중 대표적인 한인밀집지역인 플러싱의 경우 2012년에는 절반이 넘는(54.7%) 아동이 프리케이 등 프로그램에 등록했지만, 3년 동안 오히려 44%까지 감소했습니다.
 
플러싱은 뉴욕시 전체 59개 지역에서 인구수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아동인구수로는 13위에 올랐습니다. 렌트비 부담률은 6위, 특히 아동건강보험미가입률이 1위입니다. 엘머스트는 렌트비 부담률이 4위지만 아동건강보험미가입률은 40위로 양호했습니다.
 
보고서는 뉴욕시가 “모든 인종과 계층을 지원하는 통합 시스템 구축을 가속화시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한 지역별 계층분리현상을 완화시킬 수 있도록 소외지역에 양질의 교사와 공무원을 배치하고, 메트로카드를 할인제공 하거나 셔틀차량을 운행해 각 지역간 이동이 활발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특히 “뉴욕시는 인종과 출신국가, 거주지역 별 양극화를 우려해야 한다”며, “거주지역이나 부모의 소득에 따라 아이들의 운명이 결정되지 않도록 공공정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43 론김 뉴욕시 공익옹호관 선거 출마 선언 newfile 2018.12.11 9
4942 뉴욕시 지하철 속도 빨라지나. 요금인상 반대 시위 계속 newfile 2018.12.11 7
4941 뉴저지주 서류미비 이민자 납세액 전국 6위. 버겐 3위 newfile 2018.12.11 8
4940 MTA, PTC 설치 기한 연장 요청할듯 newfile 2018.12.11 3
4939 뉴욕 곳곳에서 #ChurchToo 확산 newfile 2018.12.11 6
4938 뉴욕시 아동학대 사상 최고치, 한인은 감소 newfile 2018.12.11 3
4937 12월 1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 감사원장, 공적부조 개정안 철회 촉구, *아마존 직원 25,000명 유입 시 하수관 터질까 우려, *쿠오모, “로또 당첨자 익명 처리” 법안 거부) newfile 2018.12.11 3
4936 컬럼비아대 재학생 백인우월주의 발언 동영상 확산 논란 newfile 2018.12.11 4
4935 12월 1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12.11 5
4934 12월 첫째주 금주의 주요 뉴스 file 2018.12.08 31
4933 뉴욕주의회 회기 시작 앞두고 SHSAT 폐지 반대 움직임 확산 file 2018.12.08 11
4932 CDC 뉴욕뉴저지 이콜라이 감염 환자 20여명 발생 확인 file 2018.12.08 9
4931 이번 주말 산타콘 관계 뉴욕일원 열차 터미널 주류 및 음료 반입 일시 금지 file 2018.12.08 10
4930 뉴저지주 최저시급 15달러 법안 발의, 각계서 논란 본격화 file 2018.12.08 17
4929 뉴저지주 직장, 자택서 ICE 체포 대폭 증가 우려 file 2018.12.08 23
4928 1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한 달 만에 또” 폭탄테러 위협으로 CNN 대피 소동, *퀸즈 노인 대상 무료 라이드 서비스, *한국계 배우 켄 정, 플러싱서 코미디쇼 연다 file 2018.12.08 13
4927 12월 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12.08 13
4926 뉴욕시 자영업자들, 옥외간판 단속 완화 조례안 통과 촉구 file 2018.12.08 29
4925 뉴욕시 감사원장, 마리화나 합법화 세수 분배 공평해야 file 2018.12.08 8
4924 내년부터 뉴욕시 공립학교 입학 장애학생 우선권 부여 file 2018.12.08 1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