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뉴스 2017.11.13 18:42 조회 수 : 53

오늘의 주요 뉴습니다

 

-연방하원의 세제개혁안이 이번 주 내로 표결에 부쳐질 예정입니다. 표결을 앞두고, 뉴욕일원에서는 공화당의 세제개혁안을 저지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 됐습니다. 뉴욕의 선출직 정치인들은 어제(12일), ‘대다수의 납세자에게 피해를 주게 될 것’이라며 법안 통과를 반대했습니다. 

 

-브루클린과 퀸즈를 잇는 BQX열차가 어제(12일) 첫 선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뉴욕주의 승인 여부는 아직 미지숩니다. 

 

-뉴욕시내 계층분리현상이 심화되면서 아동에 대한 복지도 양극화되고 있습니다. 어른들이 겪는 문제가, 고스란히 아이들의 문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13일) 공석인 보건복지부 장관에 거대 다국적 제약회사 임원 출신인 알렉스 에이자 전 보건부 부장관을 지명했습니다.

 

-앨라배마 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공화당 로이 무어(70) 후보의 과거 10대 소녀 성추행 의혹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공화당 상원 원내사령탑인 미치 매코널(켄터키) 상원 원내대표가 오늘(13일)  무어 후보의 사퇴를 전격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하와이 주(州)가 다음 달 1일 북한의 핵 공격에 대비한 주민대피 훈련을 실시한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전했습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오늘(13일) 유엔 무대에서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김연아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랐습니다.

 

-한국 외환위기 당시 금융거래나 사업과정에서 경제범죄혐의를 받은 한인들을 위해 특별자수기간이 운영됩니다. 외교부 등이 제공하는 이번 특별제도는 다음주 월요일부터 시작됩니다. 

 

-미국에서 '증오 범죄'가 2년 연속 증가했다는 FBI의 집계가 나왔습니다. 특히 인종 차별, 성적 지향성 차이에 따른 폭력적 범죄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자아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가 오늘(13일) 이란이 핵합의를 준수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각 회원국에 제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 합의를 불인정해 파문을 일으킨 뒤 나온 첫 보고섭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수요일 북한 문제와 한국과의 무역등을 포함한 아시아 순방성과 관련해 중대한 성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방국무부는 오늘(13일) 12월 영주권 문호를 발표했습니다.12월 취업이민 우선순위는 전 부문 오픈상태를 기록했습니다.반면, 가족이민은 소폭 진전했습니다. 가족이민 1순위는 2011년 2월 1일, 2순위 A는2015년 12월 22일, 2순위B는 2010년 11월 22일을 기록했습니다.

 

-포스트지가 소식통을 인용해 한 일요일 보도에 따르면 앞으로 수주 이내에, 메디슨 스퀘어 가든과 바클레이 센터에 무장경찰인력이 파견됩니다. 이번 조치는 콘서트나 스포츠 경기 등 인파가 몰리는 행사를 겨냥한 테러행위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행사 시작 전후로 12명 이상의 요원이 배치될 예정입니다. 

 

-브루클린에서 이슬람 사원의 창문 등을 훼손한 아시안 남성을 경찰이 공개 수배했습니다. NYPD 증오범죄 태스크포스에 따르면 용의자는 지난 토요일, 브루클린 선셋팍 6애비뉴와 63스트릿에 위치한 이슬람 사원에서, 망치로 창문을 깨고 감시카메라를 파손한 다음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40대로 보이는 아시안 남성의 사진을 공개하고 목격자의 제보를 부탁했습니다. 

 

-롱아일랜드 낫소카운티의 스쿨버스 노조의 파업이 2주째로 접어들었습니다. 해당 노조 TWU로컬252는 업체와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지난주 월요일인 6일부터 조합원 3백 여명이 전면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퀸즈 지역에 셀렉트버스 2개 노선이 신설됐습니다. Q52, Q53우드사이드의 롱아일랜드레일로드역에서 우드헤이븐, 크로스베이 블러바드를 지나 파라커웨이와 아번(Arverne)으로 이어집니다. 해당 노선은 추진 과정에서 지역주민들과 정치인들의 반대에 부딪히기도 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321 9월 셋째 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9.21 13
4320 플러싱 소재 데이케어센터 50대 여성 직원, 신생아 3명 성인 2명 대상 칼부림 updatefile 2018.09.21 17
4319 버겐카운티 셰리프국 마이클 사우디노 국장 인종차별 발언 공개 후 사퇴 압박 file 2018.09.21 9
4318 플러싱 유니온 스트릿 루즈벨트 애비뉴 상가 4곳 하룻밤새 한꺼번에 털려 file 2018.09.21 9
4317 뉴욕한인뷰티서플라이협회 16대 집행부 중점사업 공동구매, 차세대 위원회 구성 file 2018.09.21 8
4316 뉴욕시 스쿨버스 책임자 해임 file 2018.09.21 8
4315 “아시안만 없어서” 맥도날드 포스터 만든 아시안 학생들 $25K씩 file 2018.09.21 12
4314 9월 2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아스토리아서 “삼각관계의 비극”, 2명 사망 1명 중상, *학생에게 투자 많이 한 NJ 학군 TOP50, 버겐카운티 8곳, *시라큐스서 장례식 중에 총격 사건 발생, 5명 부상) updatefile 2018.09.21 8
4313 퀸즈 자메이카에 100% 서민임대 아파트 착공 file 2018.09.21 8
4312 스미소니언 매거진의 연례 '박물관의 날' - 22일 하루 일부 박물관 무료 입장 file 2018.09.21 9
4311 9월 2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9.21 10
4310 추석 앞두고 한인상권 마케팅 이모저모 file 2018.09.20 29
4309 뉴욕주 검찰 학자금 대출 업체 9곳 대표 2명 사기 혐의로 소송, 수천명 피해 file 2018.09.20 18
4308 주간 뉴저지 타운 소식 file 2018.09.20 17
4307 스태튼 아일랜드 아시안 업소 강도 피해. 용의자 한인 추정 file 2018.09.20 25
4306 뉴저지트랜짓 다음달부터 열차편 18개 운행 축소. 석달간 요금 10% 할인 file 2018.09.20 15
4305 9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 출신 한인 입양인 해군병사 대서양 복무 중 사고사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연내 통과 어려울 듯 *MTA 노인 및 장애인용 ‘성중립성’ 메트로카드 제공 *뉴욕시 독신 성인 홈리스 숫자 거의 매달 증가 중) file 2018.09.20 19
4304 뉴욕 민주평통, 해외 통일 아카데미 다음 달 5주 코스 추진 file 2018.09.20 13
4303 NYT, “육군, 매브니 군인 추방 근거 찾는 중” file 2018.09.20 16
4302 불황 준비 기금 바닥인 NJ, 다음 불황 때 ‘매우 취약’ file 2018.09.20 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