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주지사 후보 토론회

뉴스 2017.10.11 23:24 조회 수 : 21

 

 

<앵커>뉴저지에서는 주지사 선거를 앞두고 후보들의 첫 TV토론회가 열렸습니다. 민주공화 양당의 후보들은 다양한 이슈에 대해 상반된 견해를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보도에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공화당 소속 킴 과다노 부지사와 민주당 필 머피 후보의 첫 토론회는 화요일 저녁, ABC 방송을 통해 방영됐습니다. 두 후보는 세금과 이민자보호, 연금, 총기 등의 이슈에 대해 1시간여에 걸쳐 토론했습니다.

 

과다노 부지사가 가장 강조한 이슈는 세금감면입니다. 부지사는 자신의 부동산세 계획이 현실화되면 주내 납세자들이 평균 8백 달러의 세금을 절약할 수 있게 된다고 소개했습니다. 과다노 부지사는 부동산세라는 단어를 한 시간 동안 20번 이상 언급했습니다. 심지어 뉴저주에에 거주하는 2만 여명의 드리머들을 어떻게 보호하겠냐는 질문에도, 과다노 부지사는 ‘세금을 줄여 비용부담을 낮춰야 한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머피 후보는 이민자들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겠단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DACA프로그램이 만료될 때까지 관련 대책마련이 없을 경우, 드리머들을 주정부차원에서 보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머피 부호는 심지어 뉴저지주가 ‘이민자보호주’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최저임금에 대해서도 두 후보는 정반대의 공약을 내걸었습니다.

 

머피 후보는 시간당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해야 한다며, 몇 년에 걸쳐 단계적인 인상을 주장했습니다. 반면 과다노 후보는 최저임금 인상이 자영업자들에게 부담을 지우고 물가상승을 부추기게 될 것이라며 반대했습니다.

 

{녹취}

 

총기규제에 대해서도 두 후보는 상반된 견해를 보였습니다. 머피 후보는 크리스티 주지사가 거부권을 행사한 총기규제법안에 서명하겠다고 밝혔지만, 과다노 후보는 총기규제에 반대했습니다. 과다노 후보는 또한 라스베이거스 사태와 같은 총격사건이 벌어진다면 용의자에 대하나 사형을 지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뉴저지주는 지난 2008년 이후로 사형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첫 토론회에서는 두 후보의 프레임 대결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과다노 부지사는 머피 후보가 골드만삭스 출신의 부자라는 점을 여러 차례 언급했고, 머피 후보는 과다노 부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크리스 크리스티 주지사와 한 팀이라고 토론 내내 강조했습니다. 두 번의 임기를 지낸 크리스티 주지사는 역대 주지사 지지율로는 사상최저 수준인 15%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698 플러싱 IS25Q중학교 한식 급식 시범행사 인기 newfile 2017.10.16 15
1697 클립사이드팍 고교 영어교사 스페인어로 속닥이는 학생에 '영어로 말해라' 논란 newfile 2017.10.16 10
1696 뉴욕시장, 건설 노동자 안전강화등 12개 조례안 서명 newfile 2017.10.16 6
1695 10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테러행각 아마드 칸 라히미 혐의 인정,*척 슈머 전자담배 규제촉구 *뉴욕주의회 차터스쿨 교사채용 제동) newfile 2017.10.16 8
1694 이노비 다음달 18일 가을후원행사 newfile 2017.10.16 7
1693 미주한국어재단 19일 갈라 newfile 2017.10.16 8
1692 웨인스타인 성추문 사태/린다로젠탈 하원의원/성희롱 신고 또는 소송 당한 기업 5년 간 세금공제 해주지 말자/뉴욕주 법안 발의 준비중 newfile 2017.10.16 6
1691 10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7.10.16 10
1690 뉴욕총영사관 국정감사, 코리아센터 지연문제 지적, DACA 한인 지원책도 주문 file 2017.10.15 22
1689 10월 둘째주 금주의 주요 뉴스 file 2017.10.14 30
1688 상당수 뉴욕주 공립학교 교내 괴롭히 차별 보고 시행 누락 file 2017.10.14 23
1687 트럼프 행정부 들어 전문직 취업비자 H-1B 승인율 최저기록 file 2017.10.14 23
1686 플러싱 다운타운에 한국 CGV 멀티플렉스 들어서 file 2017.10.14 41
1685 '평화의 소녀상' 뉴욕한인회관에 설립 file 2017.10.14 39
1684 뉴욕 가정상담소 퍼플5K걷기 대회 홍보 방문 file 2017.10.14 190
1683 시민참여센터 21주년 갈라 성황 file 2017.10.14 26
1682 뉴욕시 지하철 연착으로 인한 승객 손실 연간 3억달러 file 2017.10.14 18
1681 한국 동탄국제고, 프랜시스루이스 고교 방문 한국문화 교류시간 file 2017.10.14 22
1680 버겐카운티 검찰 포트리 뺑소니용의자 기소, 다음달 3일 첫 재판 file 2017.10.14 22
1679 퀸즈 한인밀집지역서 은행강도, 택시강도 발생 file 2017.10.14 2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