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뉴욕시 공립학교 재학생 열명 중 한 명은 홈리스인걸로 나타났습니다. 뉴욕한인봉사센터 KCS 베이사이드 커뮤니티센터에서, 다음주부터 IDNYC 신청접수를 시작합니다. 뉴욕일원 로컬뉴스,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뉴욕시 공립학교 홈리스학생 11만명넘어

뉴욕주교육부 산하 홈리스학생지원센터(NYS-TEACHS)가 화요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16-17학년도 차터스쿨을 포함한 시내 공립학교 홈리스 학생 숫자는 11만1천5백(111,562)명 이상으로, 전해(105,445)에 비해 6천 명 이상 늘어났습니다. 2007-08학년도에 비하면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칩니다.

 

통계에 따르면 홈리스가 된 경험이 있는 학생들은 전학과 결석률이 높아집니다. 또한 고등학교 정시졸업률과 학업성적도 또래평균에 미치지 못합니다. 전문가들은 ‘집을 잃는 경험은 아이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외상이 된다’며, 정부와 사회의 적극적인 지원과 세심한 배려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KCS베이사이드회관 IDNYC발급

뉴욕한인봉사센터 KCS 베이사이드 커뮤니티센터에서 IDNYC 신청을 받습니다. 시행 4년째인 IDNYC는 시정부가 발급하는 신분증으로, 14세 이상 뉴욕시 거주자라면 체류신분에 상관없이 누구나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시내에서 신분증으로 사용할 수 있고 일부 은행에서 계좌개설도 가능하며, 박물관과 공연장 등 각종 입장권 할인혜택도 받을 수 있습니다. 다음주 화요일인 17일부터 2주간,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베이사이드 KCS 커뮤니티센터를 방문하면 IDNYC를 무료로 신청할 수 있습니다.

 

*뉴욕시 공무원 1/4 10만달러이상 수당

지난해 뉴욕시공무원 4명 중 한 명은 10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인 걸로 집계됐습니다. 정부감시단체 오픈더북스닷컴에 따르면 시정부에서 일하는 풀타임 공무원 30만 여명 가운데 연봉이 10만 달러 이상인 경우는 약 3만7천 명입니다. 그러나 오버타임과 기타수당을 합하면 작년에 10만 달러 이상 가져간 공무원 수는 7만6천 명 이상으로 늘어납니다. 해당단체의 분석에 따르면 이들 공무원들의 오버타임수당은 연봉의 12% 수준으로, 민간기업 평균수준인 3.5%보다 3배 이상 높았습니다.

 

특히 학교 근로자들의 수당이 높았습니다. 학교에서 근무하는 775명 중 대부분인 694명이 10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였고, 그 중 4백 여명은 15만 달러를 넘게 받았습니다. 오버타임 수당 덕분에 일부 교직원들은 13만5천 달러에서 16만 3천 달러의 연봉을 가져가, 교장보다 소득이 높았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720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3799
3719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2092
3718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927
3717 비전케어 무료 안과 검진 홍보 본사 방문 file 2017.10.12 735
3716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664
3715 취업영주권 면접 의무화 시행 2개월. USCIS 면접처리 엉망 file 2017.12.04 614
3714 뉴욕주 이민자 어린이 보호 강화한다, 관련 법안 주지사 서명 file 2018.06.27 586
3713 뉴저지 에지워터 소조스파 클럽 금요일 오픈 file 2017.01.17 580
3712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574
3711 엘리사 조 포트리 교육위원 후보 학부모 교육당국 소통강화 공약 file 2017.10.10 557
3710 불법마사지업소 30대 중국계 여성 경찰단속피해 뛰어내려 사망 file 2017.11.27 556
3709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482
3708 2월 24일 전영록 뉴욕 콘서트 file 2018.01.18 475
3707 '캐시잡'등 허위세금보고 적발시 중범죄로 처벌돼 file 2017.04.10 462
3706 FM라디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데이터사용 없이 청취 가능 file 2018.02.15 461
3705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428
3704 한양마트, 31주년 한양인의 밤 개최 file 2017.01.18 422
3703 9월 2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9.23 413
3702 플러싱 마사지팔러 강간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5.01 39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