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뉴욕시 공립학교 이원언어 프로그램에 한국어를 포함시키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뉴욕시에서 한국어가 사용 인구가 많지만 중국어 등 6개 언어만 이원언어프로램이 운영되고 있는데요, 론김 뉴욕주하원의원은 시정부에 서한을 보내 프로그램 시행을 촉구했습니다. 최동한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뉴욕주하원 론김의원과 에드워드 브라운스틴 의원은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에게 서한을 보내, 한국어 이원프로그램 확대를 요청했습니다.
 
이번 가을학기부터 뉴욕시 공립하교에선 중국어, 스페인어, 인도어, 아랍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이원언어 프로그램이 시행중이지만 한국어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처음 프로그램이 신청됐을 때도 한국어는 제외됐습니다.
 
론김 의원은 한국어 확대를 위해 교육청과 의견을 조율중이라며, 긍정적인 답변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칼멘 파리냐 뉴욕시 교육감은 소수계 언론간담회에서 자격을 갖춘 교사와 교재 확보 등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확대시행이 쉽지 않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녹취}
 
한편, 한국어 이원언어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공립학교는 퀸즈 PS32초등학교 한곳뿐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101017adx.jpg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698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749
1697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663
1696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541
1695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477
1694 엘리사 조 포트리 교육위원 후보 학부모 교육당국 소통강화 공약 file 2017.10.10 445
1693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320
1692 뉴욕 일본총영사관 앞서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수요집회 file 2017.08.02 297
1691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268
1690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162가서 총격 사망사고, 인근 한인 상권 불안 file 2017.05.31 251
1689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232
1688 뉴욕 가정상담소 퍼플5K걷기 대회 홍보 방문 file 2017.10.14 189
1687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개봉 file 2017.09.08 165
1686 플러싱 마사지팔러 강간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5.01 160
1685 28일,영화 '특별 시민 THE MAYOR' 북미개봉 file 2017.04.25 160
1684 뉴욕시 교육청 특수교육 한인학부모 참여독려 file 2017.10.03 147
1683 뉴저지 20대 한인 마약거래 돈세탁 등 혐의로 체포 file 2017.05.19 145
1682 본사 제2회 복음성가 경연대회 개최 file 2017.04.04 142
1681 이달 한인 현대미술작가 첼시 전시회 풍성 file 2017.03.05 142
1680 2월 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4 142
1679 H마트 그림 그리기 대회 이번주 토요일 열려 file 2017.06.01 13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