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17adxddd.jpg

 

<앵커>뉴욕시가 퀸즈 큐가든스 소재 고급호텔을 노숙자 쉘터로 쓰고 있단 소식, 지난 주에 전해드렸는데요. 이처럼 계속해서 숙박업소에 노숙자들을 투숙시키면서, 지역주민들에게는 쉘터화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한인들도 많이 거주하는 서니사이드 소재 호텔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에 논란이 된 업소는 서니사이드 헌터스 애비뉴와 38스트릿 사이에 위치한 베스트웨스턴 호텔입니다. 이곳은 2주 전인 지난달 26일부터 노숙자쉘터로 변경됐습니다. 시 홈리스국에 따르면 호텔 내 82개 객실을 모두 예약했으며 그 중 64개 객실에 가족단위 노숙자들이 투숙 중입니다. 총 57개 가구, 128명의 미성년자가 포함됐습니다.
 
베스트웨스턴 호텔이 위치한 곳은 커뮤니티보드2 지역으로, 해당 관할지역내에서만 세 곳의 호텔이 노숙자 쉘터로 선정돼 약 250가구의 가족단위 노숙자를 수용하고 있습니다. 비용이 비싼데다 주방 등 취사시설도 없는 호텔에 가족단위 노숙자를 투숙시키는 시정부 정책은 그 동안 여러 정치인들과 지역주민들의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이에 대해 빌드블라지오 시장은 2023년까지 호텔 내 노숙자 투숙을 끝내겠다고 공언했지만, 홈리스국이 장기투숙계약을 체결한 시내 호텔은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시당국은 수용시설이 마련될 때까지 노숙자들의 임시거처가 필요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홈리스국은 올해와 내년에 걸쳐 각각20곳씩 새 노숙자쉘터를 열고, 향후 수년에 걸쳐 시내 전역에 총 90곳의 신규 쉘터를 신설할 계획입니다.
 
지역정치인들의 비난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조셉 크라울리 연방하원의원은 지난 주 드블라지오 시장에게 서한을 보내 지역사회와의 소통부재를 꼬집었습니다. 크라울리 하원은 ‘시당국은 호텔에 노숙자를 투숙시킨다는 계획을 지역주민들에 미리 알리지 않았다’며, ‘시행직전에야 통보해 지역커뮤니티의 의견수렴은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지비 밴 브래머 시의원도 지난 목요일 커뮤니티보드2 미팅에 참석해, ‘시 홈리스국의 시스템은 엉망(broken)’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브래머 의원은 ‘노숙자들을 호텔로 옮기기 몇 시간 전에야 알린 것은 절대적으로 불합리한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홈리스국은 새로운 숙박업소에 노숙자를 투숙시킬 때, 최소 30일 전에 지역사회에 알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응급상황에서는 적용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여지를 뒀습니다.
 
한편 지난주 기준, 시내 홈리스 쉘터를 이용하는 노숙자는 성인이 3만7천 여명(37,146), 미성년자가 2만 3천여명(23,068)으로 6만 명 이상(60,214)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동기(59,874)보다 340명 늘어났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721 뉴욕시 전철역 접근성 떨어져, 렌트비와 일자리에도 문제, 주의회 조속히 투자 예산법안 마련해야 file 2018.07.17 16
3720 이민자 보호교회, DACA 드리머 기금 전달&무료 법률 상담 등 한인 서류미비자 지원 계획 file 2018.07.17 15
3719 뉴욕 한인 세탁업계 빌딩국 보일러 인스펙션 보고 주의, 누락시 천달러 벌금 file 2018.07.17 13
3718 한인밀집지역 퀸즈 재개발 붐으로 지역사회 갈등도 크게 늘어 file 2018.07.17 10
3717 에릭 가너 사망 4주기. 관련자 처벌은 지지부진 file 2018.07.17 9
3716 7월 1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맨해튼 지하철서 노숙자 남성 여성 3명 폭행 *스캇 스트링거 감사원장 2021년 시장선거 출마설 다시 나와 *뉴저지주 비닐봉지 유료화 법안 아직도 주지사 서명 대기 중) file 2018.07.17 12
3715 음식물 쓰레기 수거 시설 홍보 시급 file 2018.07.17 11
3714 심재권 외통위원장, 선천적 복수국적 제도 개선 의지 밝혀 file 2018.07.17 9
3713 플러싱 163 학교 주변 일방통행 실시, “안전 개선” file 2018.07.17 10
3712 뉴욕주검찰 납세자 보호 위해 트럼프 정부 상대 소송,커네티컷 뉴저지도 동참 file 2018.07.17 11
3711 무더위 이어지며 레지오넬라 환자 급증, 특히 노약자 주의 필요 file 2018.07.17 10
3710 KCS 경로회관 초복 삼계탕 950인분 제공 file 2018.07.17 9
3709 7월 1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7.17 9
3708 초복엔 삼계탕, 한인 마트 식당 매출 급상승 file 2018.07.16 27
3707 참전용사 보은활동가 한나김,6.25참전 유공자 뉴욕지회, 론김, 존리우 한국전쟁 정전 기념 file 2018.07.16 18
3706 뉴욕시 렌트 시큐리티 디파짓 세입자 부담 크다 제도 변경 요구, 스트링거 감사원장 file 2018.07.16 17
3705 뉴저지주 의료용 마리화나 진료소 2배로 늘린다 file 2018.07.16 14
3704 주말새 뉴욕일원 음주운전 사고 잇따라 file 2018.07.16 19
3703 7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주 미들섹스 카운티서 범죄혐의 이민자 37명 체포 *플러싱 소재 병원서 금품 훔친 흑인여성 수배 *커스틴 질리브랜드, 뉴욕주 생태계 교란시키는 외래종 유입 금지 강화 법안 추진) file 2018.07.16 16
3702 뉴욕시 화물 유통 시스템 현대화 1억달러 투자, 일자리 5천개 창출 file 2018.07.16 1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