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17adxddd.jpg

 

<앵커>뉴욕시가 퀸즈 큐가든스 소재 고급호텔을 노숙자 쉘터로 쓰고 있단 소식, 지난 주에 전해드렸는데요. 이처럼 계속해서 숙박업소에 노숙자들을 투숙시키면서, 지역주민들에게는 쉘터화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한인들도 많이 거주하는 서니사이드 소재 호텔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에 논란이 된 업소는 서니사이드 헌터스 애비뉴와 38스트릿 사이에 위치한 베스트웨스턴 호텔입니다. 이곳은 2주 전인 지난달 26일부터 노숙자쉘터로 변경됐습니다. 시 홈리스국에 따르면 호텔 내 82개 객실을 모두 예약했으며 그 중 64개 객실에 가족단위 노숙자들이 투숙 중입니다. 총 57개 가구, 128명의 미성년자가 포함됐습니다.
 
베스트웨스턴 호텔이 위치한 곳은 커뮤니티보드2 지역으로, 해당 관할지역내에서만 세 곳의 호텔이 노숙자 쉘터로 선정돼 약 250가구의 가족단위 노숙자를 수용하고 있습니다. 비용이 비싼데다 주방 등 취사시설도 없는 호텔에 가족단위 노숙자를 투숙시키는 시정부 정책은 그 동안 여러 정치인들과 지역주민들의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이에 대해 빌드블라지오 시장은 2023년까지 호텔 내 노숙자 투숙을 끝내겠다고 공언했지만, 홈리스국이 장기투숙계약을 체결한 시내 호텔은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시당국은 수용시설이 마련될 때까지 노숙자들의 임시거처가 필요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홈리스국은 올해와 내년에 걸쳐 각각20곳씩 새 노숙자쉘터를 열고, 향후 수년에 걸쳐 시내 전역에 총 90곳의 신규 쉘터를 신설할 계획입니다.
 
지역정치인들의 비난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조셉 크라울리 연방하원의원은 지난 주 드블라지오 시장에게 서한을 보내 지역사회와의 소통부재를 꼬집었습니다. 크라울리 하원은 ‘시당국은 호텔에 노숙자를 투숙시킨다는 계획을 지역주민들에 미리 알리지 않았다’며, ‘시행직전에야 통보해 지역커뮤니티의 의견수렴은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지비 밴 브래머 시의원도 지난 목요일 커뮤니티보드2 미팅에 참석해, ‘시 홈리스국의 시스템은 엉망(broken)’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브래머 의원은 ‘노숙자들을 호텔로 옮기기 몇 시간 전에야 알린 것은 절대적으로 불합리한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홈리스국은 새로운 숙박업소에 노숙자를 투숙시킬 때, 최소 30일 전에 지역사회에 알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응급상황에서는 적용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여지를 뒀습니다.
 
한편 지난주 기준, 시내 홈리스 쉘터를 이용하는 노숙자는 성인이 3만7천 여명(37,146), 미성년자가 2만 3천여명(23,068)으로 6만 명 이상(60,214)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동기(59,874)보다 340명 늘어났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20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1531
2019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1160
2018 비전케어 무료 안과 검진 홍보 본사 방문 file 2017.10.12 679
2017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592
2016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528
2015 엘리사 조 포트리 교육위원 후보 학부모 교육당국 소통강화 공약 file 2017.10.10 518
2014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381
2013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379
2012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350
2011 이노비 다음달 18일 가을후원행사 file 2017.10.16 347
2010 뉴욕 일본총영사관 앞서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수요집회 file 2017.08.02 335
2009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162가서 총격 사망사고, 인근 한인 상권 불안 file 2017.05.31 300
2008 뉴저지 에지워터 소조스파 클럽 금요일 오픈 file 2017.01.17 264
2007 뉴욕 가정상담소 퍼플5K걷기 대회 홍보 방문 file 2017.10.14 255
2006 한양마트, 31주년 한양인의 밤 개최 file 2017.01.18 242
2005 플러싱 마사지팔러 강간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5.01 223
2004 뉴욕시 사업체 재활용 쓰레기 분리 배출 규정, 오는 11월 1일 플러싱 설명회 file 2017.10.24 216
2003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개봉 file 2017.09.08 207
2002 이달 한인 현대미술작가 첼시 전시회 풍성 file 2017.03.05 201
2001 뉴욕시 교육청 특수교육 한인학부모 참여독려 file 2017.10.03 19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