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뉴욕시 보건국이 오늘(10일) 독감 시즌의 시작을 맞아 인플루엔자 접종 데이터를 발표했습니다. 아시안이 73%로 가장 높은 접종률을 기록했고 흑인이 50%로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홍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아시안의 인플루엔자 접종률이 전 인종 중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뉴욕시 보건국은 10일 2017-2018 년 독감 시즌 시작을 맞아 인플루엔자 접종 데이터를 발표했습니다.
 
뉴욕시의 인플루엔자 접종률은 인종간 불균형을 보였습니다.
 먼저 아시안이 2016년 73% 가 독감 예방 주사를 맞아 전년 82%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서 감소했으나 여전히 가장 높은 접종률을 나타냈습니다.
백인이 69%로 그 뒤를 이었고 2015년 대비 3% 증가했으며 라틴계는 67%로 백인과 비슷한 접종률을 보였습니다.
흑인의 독감 예방 주사 접종률은 50%로 2015년 56%를 기록한 것과 대비해 감소했으며 인종별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인플루엔자는 매우 전염성이 강한 호흡기 바이러스 질환으로 질병과 심할 경우 사망에까지 이르게 할 수 있습니다.
2015년 2천 94명의 뉴욕 시민들이 인플루엔자와 폐렴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했으며 이중 90%는 65세 이상의 노인이었습니다.
2016-2017년 독감 시즌에는 뉴욕시에서 6명의 어린이가 독감으로 인해 사망했으며 전국적으로는 106명의 어린이가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독감 바이러스의 활동은 대게 1월에서 3월 사이 최고조에 달하지만 11월 초에 시작해 늦봄까지도 계속될 수 있습니다.
 
메리 배셋 뉴욕시 보건국장은 독감 예방 주사를 맞는 것이 인플루엔자를 피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50세 이상의 노인, 5세 미만의 어린이와 임산부, 당뇨병과 폐질환을 가진 사람들은 특히 인플루엔자에 더 취약할 수 있다며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18세 이상 성인의 경우 체인 약국이나 시에서 독감 백신을 제공하는 약국을 통해 독감 예방 접종을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311로 전화하거나 nyc.gov/flu를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홍민정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101017a.jpg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721 뉴욕시 전철역 접근성 떨어져, 렌트비와 일자리에도 문제, 주의회 조속히 투자 예산법안 마련해야 file 2018.07.17 16
3720 이민자 보호교회, DACA 드리머 기금 전달&무료 법률 상담 등 한인 서류미비자 지원 계획 file 2018.07.17 15
3719 뉴욕 한인 세탁업계 빌딩국 보일러 인스펙션 보고 주의, 누락시 천달러 벌금 file 2018.07.17 13
3718 한인밀집지역 퀸즈 재개발 붐으로 지역사회 갈등도 크게 늘어 file 2018.07.17 10
3717 에릭 가너 사망 4주기. 관련자 처벌은 지지부진 file 2018.07.17 9
3716 7월 1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맨해튼 지하철서 노숙자 남성 여성 3명 폭행 *스캇 스트링거 감사원장 2021년 시장선거 출마설 다시 나와 *뉴저지주 비닐봉지 유료화 법안 아직도 주지사 서명 대기 중) file 2018.07.17 12
3715 음식물 쓰레기 수거 시설 홍보 시급 file 2018.07.17 11
3714 심재권 외통위원장, 선천적 복수국적 제도 개선 의지 밝혀 file 2018.07.17 9
3713 플러싱 163 학교 주변 일방통행 실시, “안전 개선” file 2018.07.17 10
3712 뉴욕주검찰 납세자 보호 위해 트럼프 정부 상대 소송,커네티컷 뉴저지도 동참 file 2018.07.17 11
3711 무더위 이어지며 레지오넬라 환자 급증, 특히 노약자 주의 필요 file 2018.07.17 10
3710 KCS 경로회관 초복 삼계탕 950인분 제공 file 2018.07.17 9
3709 7월 1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7.17 9
3708 초복엔 삼계탕, 한인 마트 식당 매출 급상승 file 2018.07.16 27
3707 참전용사 보은활동가 한나김,6.25참전 유공자 뉴욕지회, 론김, 존리우 한국전쟁 정전 기념 file 2018.07.16 18
3706 뉴욕시 렌트 시큐리티 디파짓 세입자 부담 크다 제도 변경 요구, 스트링거 감사원장 file 2018.07.16 17
3705 뉴저지주 의료용 마리화나 진료소 2배로 늘린다 file 2018.07.16 14
3704 주말새 뉴욕일원 음주운전 사고 잇따라 file 2018.07.16 19
3703 7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주 미들섹스 카운티서 범죄혐의 이민자 37명 체포 *플러싱 소재 병원서 금품 훔친 흑인여성 수배 *커스틴 질리브랜드, 뉴욕주 생태계 교란시키는 외래종 유입 금지 강화 법안 추진) file 2018.07.16 16
3702 뉴욕시 화물 유통 시스템 현대화 1억달러 투자, 일자리 5천개 창출 file 2018.07.16 1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