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오늘(12) 아침, 센트럴파크에 세워진 컬럼버스 동상에서 증오낙서가 발견됐습니다. 퀸즈 지역 주거용 건물에서 또 다시 레지오넬라증 환자가 발생해, 당국이 추적조사에 나섰습니다. 뉴욕일원 로컬소식,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센트럴파크 컬럼버스 동상 낙서 발견

경찰에 따르면 화요일 아침 7시쯤, 센트럴파크 보호협회(Central Park Conservancy) 소속 관리자가 낙서된 동상을 발견하고 신고했습니다. 7피트 높이의 청동 조각상은 크리스토퍼 컬럼버스의 전신 동상입니다. 동상 하단에는 흰색 페인트 스프레이로 ‘증오는 용납할 수 없다(Hate will not be tolerated)’, ‘무슨 일이 생길 것이다(something’s coming)라는 낙서가 있었고, 컬럼버스의 양쪽 손이 빨간색 페인트로 칠해져 있었습니다.
 
공원 관리측은 이날 아침 즉시 낙서를 지웠지만 동상의 손에 칠해진 빨간색 페인트는 제거하지 못했습니다. 빌 드블라지오 시장 대변인측은 ‘기념물에 대한 이런 식의 훼손은 옳지 않다’는 입장을 전했고, 멜리사 마크 비베리토 의장의 대변인은 ‘공공기물에 대한 훼손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컬럼버스 기념물 철거를 검토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8월 샬럿츠빌 사태 이후 인종주의 기념물 철거 움직임이 일면서, 뉴욕일원의 컬럼버스 동상은 잇따른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지난 8월 29일에는 웨체스터 소재 컬럼버스 동상이 목이 잘린 채 발견됐고, 이틀 후인 31일에는 퀸즈 아스토리아 소재 컬럼버스 기념석에 ‘학살자를 기념하지 말라’는 낙서가 발견됐습니다.
 
*퀸즈 레지오넬라 환자 재발생

퀸즈 지역 주거용 건물에서 또 다시 레지오넬라증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뉴욕시 보건국에 따르면 린든우드 153애비뉴와 84스트릿에 위치한 코압 건물에서 레지오넬라증 환자 2명이 발생해, 현재 자세한 감염경로에 대한 추적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올 들어 퀸즈 지역 아파트 건물에서만 1명 이상 거주민이 집단으로 감염된 사례는 플러싱과 리고팍에 이어 세번째입니다.

 
레지오넬라증은 세균성 폐질환의 일종으로 주로 냉각탑을 공유하는 아파트 건물에서 샤워기나 수도꼭지 등을 통해 전염됩니다. 보건당국은 발열과 오한, 기침,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뉴욕시 공공야외 수영장 해수욕장 개장 연장

뉴욕시내 공공 야외수영장과 해수욕장은 월요일인 11일을 마지막으로 폐쇄됐지만, 내년부터는 개장이 1주일 연장될 전망입니다. 해당 조례안은 지난 주 시의회를 통과해 빌드블라지오 시장의 서명만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시의회 공원 위원회 마크 레빈 의장은 수영장과 해수욕장 개장 연장을 위해 170만 달러의 예산을 확보했습니다. 조례안이 발효되면 내년부터는 14마일에 달하는 해수욕장과 53곳의 야외수영장을 9월 셋째주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091317ABC.jpg

 


*LIRR 플러싱 메인스트릿역 엘레베이터 설치시작

롱아일랜드 레일로드 플러싱 메인스트릿 역이 엘리베이터 설치를 시작했습니다. 그레이스 맹 연방하원의원은 화요일 이같이 밝히고, ‘오랫동안 추진해온 역사 보수가 이뤄져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역내 엘리베이터는 메인스트릿역 개보수 프로젝트 중에서 핵심적인 부분으로, 설치되고 나면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이 열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메인스트릿 역은 티켓부스 추가와 플랫폼 조명 업그레이드, 역사내 와이파이 장착 등 대대적으로 개선될 예정이며, 완공은 내년 초로 예정돼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49 트럼프 뉴욕방문 이민자 사회 비판시위,MS-13 해결 필요 지적도 newfile 2018.05.22 9
3248 이번주 메모리얼 데이 연휴 앞두고 뉴욕주 도로 공사 중단, 해수욕장 일제히 개장 newfile 2018.05.22 6
3247 NYPD, 편의점 등 야간시간대 업소 노린 연쇄 권총 2인조 강도 수배 newfile 2018.05.22 8
3246 뉴욕시 교육국 예산 투명성 재고해야, 감사원장실 보고서 지적 newfile 2018.05.22 5
3245 TLC, 위헌 판결에도 무면허 택시 차량 압류 계속 집행 중 newfile 2018.05.22 7
3244 5월 2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노던블러바드서 또 보행자 사망. 올 들어 3명째*뉴욕주의회, 주 최초 여성검찰총장 선출*인종차별 폭언 변호사 공식 사과. 시의회 변호사 자격 박탈 요구) newfile 2018.05.22 8
3243 미국 내 대중문화 속 아시안 여전히 소외 newfile 2018.05.22 8
3242 NYPD, 브루클린에 마약 K2 과다 복용 빈발 경고 newfile 2018.05.22 9
3241 뉴욕시의회, “아파트 난방 실시간 체크” 조례안 추진 newfile 2018.05.22 4
3240 LIRR 퀸즈 브루클린 일부역에서 반값요금 시행 추진 newfile 2018.05.22 6
3239 KACF 한인커뮤니티재단, 기빙 서밋 행사 한인 네트워크 강화 기부문화 나눠 newfile 2018.05.22 5
3238 5월 2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5.22 8
3237 팰팍 시장 예비선거 후보 세금인상 진실 공방 file 2018.05.21 23
3236 뉴욕시 공립학교 유권자 등록 오늘 실시 file 2018.05.21 16
3235 2016-17학년도 뉴욕주 AP 이수 아시안 월등 file 2018.05.21 16
3234 2016 공립학교 학생 1인당 지출액 뉴욕주&뉴욕시 압도적 1위. 예산효율성 문제 제기 file 2018.05.21 14
3233 5월 2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 마리화나 합법화 대비수순 착수*뉴저지주 2주 동안 안전벨트 집중 단속*MTA 일부 버스와 지하철 운행 확대한다) file 2018.05.21 21
3232 커스틴 질리브랜드 연방상원의원, 학자금 대출 경감 법안 추진 file 2018.05.21 12
3231 뉴욕가정상담소 목회자 컨퍼런스, “가정폭력 근절” file 2018.05.21 11
3230 뉴욕시 공립학교 무장경찰 배치 반대 서명 이어져 file 2018.05.21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