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가 확대되면서, 뉴욕시 택시업계가 대대적인 지각변동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옐로우캡 사업자들의 피해가 심각한 수준인데요. 한때 이민자들의 최고 투자처로 인식됐던 옐로우캡 택시가, 5년여 만에 애물단지로 전락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백만 달러를 호가하던 뉴욕시 옐로우캡 면허가격이 급락해 이민자들이 빚더미에 앉게 됐다고 뉴욕타임즈가 10일 보도했습니다.
 
6년 전인 2011년 10월, 뉴욕타임즈는 ‘메달리온 2개가 백만 달러에 매매됐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부동산이나 석유, 금보다 수익률이 높은 최고의 투자처’라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그로부터 5년도 채 지나지 않아 우버와 리프트 같은 차량공유서비스앱이 등장하면서 택시업계의 상황은 급변했습니다.
 
뉴욕시 옐로우캡 면허인 메달리온 가격은 3년 전인 2014년, 개당 130만 달러까지 올랐습니다. 그러나 지난 8월 한달 동안 거래된 21개의 메달 가운데 절반 이상인 12개가 포클로저 매물이었으며, 15만 달러에서 45만 달러 사이에 거래됐습니다. 빚을 내서 메달리온에 투자한 사업자들이 최대-900%에 가까운 손해를 보게 된 겁니다. 일부 기사들은 빚을 갚기 위해 하루에 열 시간 이상씩 운전을 해도, 한 시간에 손님 한 명 태우기도 어려울 때가 많다고 호소했습니다.
 
옐로우캡 메달리온이 한때 백만 달러를 호가했던 이유는 수요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뉴욕시는 택시 공급 과잉을 방지하기 위해 옐로우캡 메달리온 개수를 13만587개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버와 리프트 같은 차량공유서비스가 등장하면서 상황이 급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차량공유서비스앱 가운데 이용객이 많은 업체 5곳에만 현재 6만3천 대 이상의 차량이 뉴욕시내에 등록돼있습니다.
 
택시메달리온사업자기사협회(Taxi Medallion Owner Driver Association)는 ‘경쟁 자체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공정한 경쟁을 원한다’는 입장입니다. 협회에 따르면 소속기사 대부분은 이민자 출신입니다. 옐로우캡 택시 사업자와 기사 등은 불공정한 환경을 조성했다는 이유로 뉴욕시 택시리무진국에 소송을 제기했지만 연방법원은 증거불충분으로 소를 기각했습니다.
 
한편 택시리무진국에서는 메달리온 매입자에 대한 제한을 완화하고 판매세를 현저히 낮추는 조례안을 지지하는 등 옐로우캡 기사들을 위해 자체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기사들은 사실상 규제가 전무한 차량공유서비스업체와 경쟁하기엔 여전히 턱없이 부족한 형편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99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가족분리 중단 행정명령에 서명. 뉴욕주정부 소송 계속 newfile 2018.06.21 6
3498 뉴욕시 3학군, 중학교 다양성 확대 프로그램 시행한다 newfile 2018.06.21 5
3497 6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2016년 대선 이후 뉴욕시내 이민자 4명 중 1명 이상 ‘증오범죄’ 피해 입어*뉴욕주, 퇴거 후 유기된 반려동물 확인 의무화 법안 주지사 서명 대기*스태튼 아일랜드 아마존 물류센터 건설 시작) newfile 2018.06.21 6
3496 뉴욕시 공립학교 교사, 유급 육아 휴직 쓸 수 있다 newfile 2018.06.21 4
3495 세계 난민의 날, 난민 거부하는 국제 사회 newfile 2018.06.21 7
3494 뉴욕주의회 회기 오늘 종료 올해도 한인사회 관련 법안 통과 전무 newfile 2018.06.21 7
3493 미동부한식세계화 문준호 신임 회장 취임식 newfile 2018.06.21 6
3492 뉴욕한인직능단체장들, “의장 임의로 결정 말라” newfile 2018.06.21 4
3491 재외동포재단, 한인 이민사박물관에 5만달러 지원 newfile 2018.06.21 5
3490 6월 20일 뉴욕일원 한인사회 소식( (*나소카운티 검찰청 '아시안 자문위원회' 발족 *퀸즈한인회 6.25, 평화통일 아름다운 축제 주최 *뉴저지/커네티컷 이보교 TF 조직 및 위원장 임명) newfile 2018.06.21 4
3489 할렐루야 2018 대뉴욕복음대성회 newfile 2018.06.21 9
3488 뉴욕시 차터스쿨 지원자 수 역대 최고 newfile 2018.06.21 5
3487 6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8.06.21 5
3486 7번 전철 납페인트 제거, 수리 작업 다음달 시작, 4500만달러 투입 file 2018.06.19 17
3485 뉴욕주 노동국 브롱스서 팁 크레딧 공청회, 한인 업계, 노동자들 참석 file 2018.06.19 21
3484 6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일원 정치인들 연방정부 ‘가족분리’ 방침에 규탄 잇따라 *뉴욕시 보건당국 모기방역 시작 *뉴저지주 산부인과 병원들 제왕절개 줄인다) file 2018.06.19 14
3483 NYC 소비자보호국, 유급 병가 홍보캠페인 시작 file 2018.06.19 15
3482 뉴욕시 노숙자 수 6% 감소, 작년에는 40% 증가 “이장폐천” file 2018.06.19 15
3481 뉴욕시 마리화나 흡연자 체포 중단 file 2018.06.19 18
3480 109경찰서 관할지역 메일피싱 주의 file 2018.06.19 1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