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가 확대되면서, 뉴욕시 택시업계가 대대적인 지각변동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옐로우캡 사업자들의 피해가 심각한 수준인데요. 한때 이민자들의 최고 투자처로 인식됐던 옐로우캡 택시가, 5년여 만에 애물단지로 전락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백만 달러를 호가하던 뉴욕시 옐로우캡 면허가격이 급락해 이민자들이 빚더미에 앉게 됐다고 뉴욕타임즈가 10일 보도했습니다.
 
6년 전인 2011년 10월, 뉴욕타임즈는 ‘메달리온 2개가 백만 달러에 매매됐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부동산이나 석유, 금보다 수익률이 높은 최고의 투자처’라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그로부터 5년도 채 지나지 않아 우버와 리프트 같은 차량공유서비스앱이 등장하면서 택시업계의 상황은 급변했습니다.
 
뉴욕시 옐로우캡 면허인 메달리온 가격은 3년 전인 2014년, 개당 130만 달러까지 올랐습니다. 그러나 지난 8월 한달 동안 거래된 21개의 메달 가운데 절반 이상인 12개가 포클로저 매물이었으며, 15만 달러에서 45만 달러 사이에 거래됐습니다. 빚을 내서 메달리온에 투자한 사업자들이 최대-900%에 가까운 손해를 보게 된 겁니다. 일부 기사들은 빚을 갚기 위해 하루에 열 시간 이상씩 운전을 해도, 한 시간에 손님 한 명 태우기도 어려울 때가 많다고 호소했습니다.
 
옐로우캡 메달리온이 한때 백만 달러를 호가했던 이유는 수요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뉴욕시는 택시 공급 과잉을 방지하기 위해 옐로우캡 메달리온 개수를 13만587개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버와 리프트 같은 차량공유서비스가 등장하면서 상황이 급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차량공유서비스앱 가운데 이용객이 많은 업체 5곳에만 현재 6만3천 대 이상의 차량이 뉴욕시내에 등록돼있습니다.
 
택시메달리온사업자기사협회(Taxi Medallion Owner Driver Association)는 ‘경쟁 자체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공정한 경쟁을 원한다’는 입장입니다. 협회에 따르면 소속기사 대부분은 이민자 출신입니다. 옐로우캡 택시 사업자와 기사 등은 불공정한 환경을 조성했다는 이유로 뉴욕시 택시리무진국에 소송을 제기했지만 연방법원은 증거불충분으로 소를 기각했습니다.
 
한편 택시리무진국에서는 메달리온 매입자에 대한 제한을 완화하고 판매세를 현저히 낮추는 조례안을 지지하는 등 옐로우캡 기사들을 위해 자체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기사들은 사실상 규제가 전무한 차량공유서비스업체와 경쟁하기엔 여전히 턱없이 부족한 형편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40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한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해법 강조 newfile 2017.09.21 5
1539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다음달부터 음식물 쓰레기 수거 시작 newfile 2017.09.21 6
1538 뉴욕시 DACA 갱신 무료 클리닉 시전역에서 열어 newfile 2017.09.21 5
1537 9월 2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맨해튼 건설현장 노동자1명 사망 1명부상,포레스트힐 레지오넬라 환자 발생 1명사망,조기유학 10대 학대 체포 한인 실형,뉴욕시 서민아파트 입주지원 확대ㅡ플러싱 즐길거리 먹거리를 한눈에, 웹사이트 '플러싱 판타스틱'런칭,팰팍 한인 유권자 협의회 제 3회 유권자 등록캠페인) newfile 2017.09.21 6
1536 뉴욕시, 허리케인 피해 푸에르토리코 지원 newfile 2017.09.21 5
1535 뉴욕시 아마존 일자리 2천개 창출 newfile 2017.09.21 4
1534 뉴욕가정상담소 연례 침묵행진 20회맞아, 오는 10월 6일 열려 newfile 2017.09.21 9
1533 9월 2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7.09.21 6
1532 김정숙 여사, KCS 플러싱 경로회관 방문 file 2017.09.20 43
1531 플러싱 교통사고 버스 기사 부인, 졸음운전 가능성 없다주장 file 2017.09.20 40
1530 뉴욕시 이민자 근로자들 노동권 침해 많아 file 2017.09.20 14
1529 뉴욕시 유흥산업 전담부서 탄생, 한인 업주들 역할 기대 file 2017.09.20 20
1528 9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 소상인 허리케인 등 재난 대처법 숙지 당부,뉴욕시 전기자동차 전용 급속충전소 개발, 로쉬 하샤나 이번주) file 2017.09.20 17
1527 퍼시픽 시티뱅크 베이사이드 지점 그랜드 오픈 file 2017.09.20 19
1526 우리아메리카은행, 7천만달러 자본금 확충 file 2017.09.20 17
1525 오늘 아침 7번, F,M 등 한인이용 많은 전철 운행지연 file 2017.09.20 15
1524 뉴욕 등 14개 주와 푸에르토리코, 파리 기후협약 성과 초과 예상 file 2017.09.20 15
1523 팰팍 타운 정부청사 이전 토지 수용조례안 통과 file 2017.09.20 14
1522 9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9.20 11
1521 사설 관광버스 부실한 관리실태 도마, 플러싱 교통사고 현장서 대책 촉구 file 2017.09.20 2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