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117ade.jpg

 

<앵커>악취로 악명높은 플러싱 베이에서 최근 수천마리가 떼죽음을 당해 환경문제가 대두하고 있습니다.  환경보호주의자들은 “시당국이 수질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수많은 물고기가 폐사했다”며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수요일(9일) 퀸즈 플러싱 베이에선 수천마리의 죽은 물고기가 둥둥 떠다니는 것이 목격됐습니다.

 

환경감시단체 ‘리버 키퍼’는 플러싱베이와 강에서 수천마리의 물고기가 폐사한 것을 촬영했습니다.

 

환경단체는 플러싱 베이로 유입되는 오염물질과 하수처리 과정에서 염소를 사용해 산소가 부족해 물고기가 떼죽음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기름 성분, 쓰레기, 죽은 쥐 등 각종 오염물질 유입과 최근 폭우로 하수 처리 능력을 넘어서  범람했기 때문으로 분석되지만, 당국은 정확한 원인은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11일) 플러싱 베이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해양 어류 면역 전문가 제임스 세르비노는 “개발이 증가하고 처리 능력을 넘어선 하수가 강으로 유입되면 먹이 사슬이 심각하게 오염될 것이라며, 물고기와 바닷새, 포유동물은 물론 인간에게도 질병을 유발할 수 있는만큼 당국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피터쿠 뉴욕시의원은 “뉴욕시 환경보호국은 수질 개선을 위해 하천관리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수 염소 처리 대신 다른 방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악취로 악명높은 플러싱 베이의 환경 오염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며, 지역 주민들에게도 영향을 끼치는 만큼 당국의 근본적인 대책이 요구됩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23 퀸즈YWCA,'챔버 오페라 "From My Mother's Mother"홍보차 방문 file 2017.05.09 534
1322 뉴욕 일본총영사관 앞서 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수요집회 file 2017.08.02 296
1321 2월 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7 278
1320 영화 택시 운전사 11일 북미 개봉, 최단기간 관객 5백만 돌파 file 2017.08.09 233
1319 비올리스트 이수정 독주회 성황 file 2017.07.21 224
1318 KOCHAM 부설 우리한국학교 장소 이전 file 2017.06.27 221
1317 한인 밀집지역 플러싱 162가서 총격 사망사고, 인근 한인 상권 불안 file 2017.05.31 216
1316 28일,영화 '특별 시민 THE MAYOR' 북미개봉 file 2017.04.25 157
1315 이달 한인 현대미술작가 첼시 전시회 풍성 file 2017.03.05 140
1314 본사 제2회 복음성가 경연대회 개최 file 2017.04.04 138
1313 뉴욕시 살기 좋은 동네 퀸즈 1위 베이사이드 file 2017.04.28 135
1312 뉴저지 20대 한인 마약거래 돈세탁 등 혐의로 체포 file 2017.05.19 132
1311 H마트 그림 그리기 대회 이번주 토요일 열려 file 2017.06.01 130
1310 플러싱 마사지팔러 강간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5.01 122
1309 플러싱 리셉션하우스, 재외선거 본투표소로 결정 file 2017.04.05 122
1308 2월 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file 2017.02.04 121
1307 자폐증 치료용 장난감 '스피너' 아동안전위협 file 2017.05.02 120
1306 트럼프 케어 표결 좌절, 첫번째 트럼프 입법 노력 타격 file 2017.03.24 118
1305 [부고]프라임 종합 통증병원 라태식 원장 별세 2017.04.03 117
1304 이민서비스국, 영주권 노린 위장결혼 단속 강화 file 2017.03.16 11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