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싱 길거리 벤더 연기 불만

뉴스 2017.08.11 19:46 조회 수 : 44

081117a.jpg

 

<앵커>플러싱 다운타운 일대를 걷다 보면 꼬치구이를 파는 푸드벤더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발생하는 연기가 심해 근처 상인과 행인들이 불편을 겪는단 소식, 지난 10월 본사 보도를 통해 전해드렸는데요. 어제(10일) 시당국에서 인스펙터를 파견해, 이들 벤더의 연기발생 정도를 측정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메인스트릿과 38애비뉴 만나는 지점에서 꼬치구이 벤더를 운영하는 중국계 피터 시에(Peter Xie)씨는 본사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목요일인 어제 시당국에서 나온 인스펙터가 메인스트릿 일대 벤더들을 둘러보고 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시에 씨는 ‘시당국에서 2-3개월마다 한번씩 나와 위생상태를 점검하고 돌아간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자신의 벤더를 찾는 손님 중에는 한인도 많다’며, ‘꼬치구이 벤더 대부분은 시당국이 정해놓은 위생규정을 준수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뉴욕시내 거리에서 음식물을 판매하는 벤더 관리는 보건 및 정신위생국 (health and mental hygiene) 관할입니다. 하지만 어제 메인스트릿 일대 꼬치구이 벤더들을 둘러본 직원들은 환경보호국(DEP) 소속으로, 이들은 벤더들의 연기발생 정도를 측정했습니다.
 
현재 메인스트릿 일대에는 10곳 이상의 꼬치구이 벤더가 영업 중입니다. 다른 벤더와 달리 숯불을 이용해 직접 음식물을 굽기 때문에 연기가 많이 발생해, 주변 상인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근방 건물주와 상인, 주민들은 이미 10년 가까이 시당국에 민원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꼬치구이 벤더들은 음식물을 굽는데 연기가 나는 것을 막을 수 없지 않느냔 입장입니다. 이들은 특히 시정부로부터 합법적으로 라이센스를 발급 받아 위생규정을 지켜가며 영업하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연기발생을 막을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도 없는 상탭니다.
 
보건 및 정신위생국이 정한 푸드벤더 규정 가운데 연기에 대한 내용은 ‘환기후드 장비를 설치해야 한다’는 규정이 전부입니다. 그러나 환기시설을 설치해도 주변으로 심하게 퍼지는 연기에 대한 관리규정은 없습니다. 지난 해 말 시당국이 발표한 연구자료에 따르면, 숯불을 사용하는 푸드벤더 한대가 내뿜는 연기가 3천5백 마일을 달리는 디젤 자동차의 매연량과 비슷한 걸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당국에서는 연기가 기준량을 초과할 경우 적절한 제재를 고려하겠단 입장이지만 지역사회에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대부분입니다. 플러싱BID의 한 관계자는 ‘과거에도 당국이 연기측정을 했지만 기준미달로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이번에도 꼬치구이 벤더가 비교적 한가한 오후 4시쯤 둘러보고 갔다’고 말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737 뉴욕주,'공화당 세제개편은 이중과세' 반대 newfile 2017.10.23 5
1736 팰팍 위안부 기림비 7주년 기념식 열려 newfile 2017.10.23 14
1735 노동허가 2017회계연도 4쿼터 거부건수 급감, 한국출신은 국가별 세번째 newfile 2017.10.23 5
1734 이민세관단속국 지난주 뉴저지 미들섹스카운티서 36명 체포 newfile 2017.10.23 7
1733 뉴욕주 식당, 사무실 등 공공장소서 전자담배 금지 newfile 2017.10.23 7
1732 10월 2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아스토리아N,W노선 역 두곳 폐쇄* 클린턴 부부 필머피 뉴저지주지사 민주당 후보 힘실어*뉴욕교협 이만호 목사 신임회장으로 선출 * 뉴욕시 교통혼잡 해결책 제시 & 프로스펙트 파크 차없는 공원으로 * CUNY 기술분야 졸업생 두 배로 늘린다*'셀프헬프 클리어뷰 시니어센터' 무료차량 서비스 제공) newfile 2017.10.23 14
1731 10월 2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newfile 2017.10.23 5
1730 뉴욕가정상담소 주최 퍼플 5k걷기 달리기 대회 성황 file 2017.10.22 21
1729 미동부 추석대잔치 주말동안 열려 file 2017.10.22 34
1728 10월 셋째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7.10.20 27
1727 뉴욕시 버스 통근시간 줄인다, 셀렉트 버스 서비스 확대 계획 발표 file 2017.10.20 27
1726 7번 전철서 성추행 잇따라 승객 불안 file 2017.10.20 25
1725 오는 28일 플러싱서 무료 플루 백신 접종 file 2017.10.20 24
1724 이민소식- 스트링어 뉴욕시감사원장 이민자 SNS감시반대 서한 국토안보부에 보내, 이민세관단속국 뉴욕시 이민자 다섯명 체포 file 2017.10.20 17
1723 10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10.20 17
1722 입국 보안검색 강화로 한인 피해사례 속출, 규정 숙지 필요 file 2017.10.19 38
1721 뉴욕시 불법 전기 자전거 단속 강화 file 2017.10.19 26
1720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최초로 한인동포 내정 file 2017.10.19 30
1719 10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11살 한인소녀 클레어 김 가출후 20시간만에 귀가,7번전철 우드사이드서 성추행 용의자 수배,뉴욕시장 후보들, 뉴욕 양키스 응원 논란,MTA 실시간 정보 어플리케이션 앱 내년 공개) file 2017.10.19 33
1718 뉴욕주 아마존 두번째 본사 유치 위해 장소 네곳 신청 file 2017.10.19 2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