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싱 길거리 벤더 연기 불만

뉴스 2017.08.11 19:46 조회 수 : 43

081117a.jpg

 

<앵커>플러싱 다운타운 일대를 걷다 보면 꼬치구이를 파는 푸드벤더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발생하는 연기가 심해 근처 상인과 행인들이 불편을 겪는단 소식, 지난 10월 본사 보도를 통해 전해드렸는데요. 어제(10일) 시당국에서 인스펙터를 파견해, 이들 벤더의 연기발생 정도를 측정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메인스트릿과 38애비뉴 만나는 지점에서 꼬치구이 벤더를 운영하는 중국계 피터 시에(Peter Xie)씨는 본사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목요일인 어제 시당국에서 나온 인스펙터가 메인스트릿 일대 벤더들을 둘러보고 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시에 씨는 ‘시당국에서 2-3개월마다 한번씩 나와 위생상태를 점검하고 돌아간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자신의 벤더를 찾는 손님 중에는 한인도 많다’며, ‘꼬치구이 벤더 대부분은 시당국이 정해놓은 위생규정을 준수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뉴욕시내 거리에서 음식물을 판매하는 벤더 관리는 보건 및 정신위생국 (health and mental hygiene) 관할입니다. 하지만 어제 메인스트릿 일대 꼬치구이 벤더들을 둘러본 직원들은 환경보호국(DEP) 소속으로, 이들은 벤더들의 연기발생 정도를 측정했습니다.
 
현재 메인스트릿 일대에는 10곳 이상의 꼬치구이 벤더가 영업 중입니다. 다른 벤더와 달리 숯불을 이용해 직접 음식물을 굽기 때문에 연기가 많이 발생해, 주변 상인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근방 건물주와 상인, 주민들은 이미 10년 가까이 시당국에 민원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꼬치구이 벤더들은 음식물을 굽는데 연기가 나는 것을 막을 수 없지 않느냔 입장입니다. 이들은 특히 시정부로부터 합법적으로 라이센스를 발급 받아 위생규정을 지켜가며 영업하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연기발생을 막을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도 없는 상탭니다.
 
보건 및 정신위생국이 정한 푸드벤더 규정 가운데 연기에 대한 내용은 ‘환기후드 장비를 설치해야 한다’는 규정이 전부입니다. 그러나 환기시설을 설치해도 주변으로 심하게 퍼지는 연기에 대한 관리규정은 없습니다. 지난 해 말 시당국이 발표한 연구자료에 따르면, 숯불을 사용하는 푸드벤더 한대가 내뿜는 연기가 3천5백 마일을 달리는 디젤 자동차의 매연량과 비슷한 걸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당국에서는 연기가 기준량을 초과할 경우 적절한 제재를 고려하겠단 입장이지만 지역사회에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대부분입니다. 플러싱BID의 한 관계자는 ‘과거에도 당국이 연기측정을 했지만 기준미달로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이번에도 꼬치구이 벤더가 비교적 한가한 오후 4시쯤 둘러보고 갔다’고 말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16 맨하튼 식당서 아시안 고객 영수증에 '칭총'기재, 전철에선 아시안 증오범죄 file 2017.08.18 38
1315 뉴욕, 샬롯츠빌 폭동시위 발붙일 곳 없다, 증오범죄 일벌백계 file 2017.08.18 22
1314 펜스테이션 확장 공사 오늘 시작, 모이니한 트레인 홀 착공 file 2017.08.18 19
1313 파산 코린티안 대학 등록 학생 학비 부채탕감, 뉴욕에서도 350명 혜택 file 2017.08.18 16
1312 뉴욕 예비선거 유권자 등록 내일(18일)까지 마감 file 2017.08.18 16
1311 8월 17일 뉴욕일원 로컬 뉴스(바르셀로나 테러 뉴욕시도 경계수위 높여,맨해튼 브릿지 자살 시도 남성 구조,퀸즈 역무원 폭행 남성 수배,뉴저지 일자리창출 의료분야가 선두) file 2017.08.18 14
1310 8월 1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8.18 14
1309 퀸즈서 아시안 혐오 낙서 발견-퀸즈공동묘지서 아시안 이름 적힌 비석 40개 파손, 아시안 혐오 낙서한 십대 3명 수배 file 2017.08.16 34
1308 뉴욕시 각종 경제지표 호조불구 주거문제 악화 -홈리스쉘터 거주 초등학생증가, 렌트비는 임금상승의 두배 file 2017.08.16 25
1307 앨리슨 탠 20선거구 예비후보, 소상인 정책 발표 file 2017.08.16 32
1306 한인밀집지역 최고의 친환경 정치인은 닐리로직 주하원의원 file 2017.08.16 44
1305 10개 은행, 뉴욕시선정 최악의 집주인들에게 3억달러 모기지 대출 file 2017.08.16 21
1304 8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아스토리아 여성 폭행 강도 용의자 수배,라과디아공항 진입로 변경,퀸즈 모기방역,자메이카 서민아파트 신청접수) file 2017.08.16 19
1303 뉴욕시 페리 맨해튼 이스트 34가역 추가 file 2017.08.16 17
1302 8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8.16 22
1301 72주년 광복절, 뉴욕 뉴저지서 다양하게 기념 file 2017.08.15 41
1300 뉴욕주, '샬러츠 빌 조항' 시행-증오범죄 적용 확대 file 2017.08.15 23
1299 플러싱 베이 수질 개선, 하수 범람 막기 위해 빗물 정원 조성 file 2017.08.15 22
1298 트럼프 뉴욕시 방문으로 시위 봇물, 백인우월주의 규탄시위와 DACA존속 촉구 시위 file 2017.08.15 30
1297 플러싱 인터넷카페서 연쇄 강도사건 발생 file 2017.08.15 2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