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017ad.jpg

 

<앵커>뉴욕한인들이 북한 도발을 규탄하고 한반도 평화를 촉구했습니다. 오늘(10일) 한인사회 주요 인사들과 정치인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한 목소리로 전쟁을 반대한다며, 이번 긴장국면이 평화롭게 해결되길 희망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 기잡니다.
 
<리포트>
미국과 북한이 위협 수위를 높이며 한반도 안보문제가 부각되고 있습니다.
 
목요일(10일)뉴욕 한인사회와 정치인들은 퀸즈 플러싱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도발을 규탄하고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그레이스멩 연방하원의원과 론김주하원의원은 “북한은 위협적인 언행을 일삼는 악의적인 정권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선동적 발언 역시 한반도 긴장완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무책임한 발언은 대한민국 국민과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인들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수 있다며, 전쟁은 해법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은 “뉴욕일원 50만 한인들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친한파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이번 긴장 국면을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소장은 “미국 한인사회가 한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다며, 한인 뿐 아니라 지역사회가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해결하도록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후러싱 제일교회 김정호목사, 원광복지관 박진은 사무국장, 뉴욕한인네일협회 이상호 회장 등 한인 단체장과 종교지도자들도 이번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08 [단독]30대 한인여성 플러싱 유흥업소서 약물과다복용으로 사망 file 2018.01.16 51
2207 플러싱 거주 한인여성들 업스테잇서 불법안마 혐의로 무더기 체포 file 2018.01.16 47
2206 뉴욕주정부 예산안 1682달러 규모, 교통혼잡세 신설방안 포함 file 2018.01.16 16
2205 DACA갱신신청 재개, 민권센터 신청도와, 워싱턴 DC선 드림액트촉구 집회 이어져 file 2018.01.16 18
2204 2월 영주권문호, 취업이민오픈, 가족이민 소폭진전 file 2018.01.16 14
2203 뉴욕한인회 알바니 주청사에서 미주한인의 날 기념식 file 2018.01.16 20
2202 플러싱 행인 상대로 대낮에 연쇄 집단 강도 행각 file 2018.01.16 19
2201 연방법원 테러 유죄 판결 용의자 4명 중 3명 이민자 file 2018.01.16 12
2200 뉴욕시 지난해 제공 서민임대아파트 사상 최고 file 2018.01.16 12
2199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취임 file 2018.01.16 11
2198 뉴욕시 지하철역 무료와이파이 개통 1년 통화건수 2억 8천만건 file 2018.01.16 12
2197 대 뉴욕지구 교회 협의회 신년감사예배 file 2018.01.16 21
2196 학부모협 공동회장 연임 결정 file 2018.01.16 12
2195 7번 전철 일부 구간 운행 변경 file 2018.01.16 10
2194 1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1.16 12
2193 본사 뉴욕라디오코리아 권영대 대표 FM방송채널 매입계약 체결 file 2018.01.15 55
2192 한미 정치인들 평창동계올림픽 평화유치, 한미동맹 중요성 강조 file 2018.01.15 22
2191 본사 주최 제8회 뉴욕국제음악경연대회 시상식 열려 file 2018.01.14 33
2190 제58주년 뉴욕한인의 밤 및 제115회 미주한인의 날 개최 file 2018.01.14 35
2189 어제(14일) 7번전철 대낮 칼부림 용의자 수배 file 2018.01.14 3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