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017addd.jpg

 

<앵커>건설업은 한인 등 이민자들이 많이 종사하는 업종입니다. 그런데 뉴욕시내 일부건설업체들이 노동자들의 안전교육을 엉터리로 진행하고, 가짜 수료카드까지 만드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레티샤 제임스 뉴욕시 공익옹호관은 목요일, 건설현장 안전관리에 소홀한 연방당국과, 안전규정을 무시하는 건설업체를 규탄했습니다.
 
<녹취>
 
공익옹호관실이 목요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한해만 뉴욕시내에서 25명의 건설직 노동자가 사망했고, 건설 현장에서 부상을 입은 경우는 435건에 달했습니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시내 건설직 노동자 규모가 23% 증가하는 동안, 현장에서 상해를 입거나 사망한 노동자 수는 무려 240%나 급증했습니다.
 
제임스 공익옹호관은 이렇게 사상자가 늘어날 동안 연방 직업안전위생관리국(OSHA)의 건설현장 인스펙션은 오히려 감소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방규정에 따라 모든 건설현장의 노동자들은 안전교육을 수료해야 하고, 수료 증서로 카드를 발급 받습니다.
 
그러나 뉴욕시내 안전카드의 상당수가 허위로 발급되고 있습니다. 영어를 전혀 모르는 노동자들이 상당수지만 안전수업은 영어로만 진행됩니다. 이들을 감독해야 할 OSHA 소속 인스펙터도 뉴욕주 전체를 통틀어 80명에 불과합니다.
 
<녹취>
 
공익옹호관은 건설현장 안전관리와 관련해 시정부에 여섯가지 권장사항을 발표했습니다. 건설안전교육을 감독하는 기관을 지정하고, 건설직 노동자를 위한 언어 및 교육 확대, 안전문제로 유죄판결을 받은 업체와의 거래 중단 등을 포함합니다.
 
이에 대해 뉴욕시 시민단체와 산업계 곳곳에서는 환영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뉴욕이민자연맹의 스티븐 최 사무총장은 ‘영어에 취약한 노동자를 상대로 부당이익을 취하는 기업들에 강경한 입장을 보인 것’이라며 환영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08 [단독]30대 한인여성 플러싱 유흥업소서 약물과다복용으로 사망 file 2018.01.16 51
2207 플러싱 거주 한인여성들 업스테잇서 불법안마 혐의로 무더기 체포 file 2018.01.16 47
2206 뉴욕주정부 예산안 1682달러 규모, 교통혼잡세 신설방안 포함 file 2018.01.16 16
2205 DACA갱신신청 재개, 민권센터 신청도와, 워싱턴 DC선 드림액트촉구 집회 이어져 file 2018.01.16 18
2204 2월 영주권문호, 취업이민오픈, 가족이민 소폭진전 file 2018.01.16 14
2203 뉴욕한인회 알바니 주청사에서 미주한인의 날 기념식 file 2018.01.16 20
2202 플러싱 행인 상대로 대낮에 연쇄 집단 강도 행각 file 2018.01.16 19
2201 연방법원 테러 유죄 판결 용의자 4명 중 3명 이민자 file 2018.01.16 12
2200 뉴욕시 지난해 제공 서민임대아파트 사상 최고 file 2018.01.16 12
2199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취임 file 2018.01.16 11
2198 뉴욕시 지하철역 무료와이파이 개통 1년 통화건수 2억 8천만건 file 2018.01.16 12
2197 대 뉴욕지구 교회 협의회 신년감사예배 file 2018.01.16 21
2196 학부모협 공동회장 연임 결정 file 2018.01.16 12
2195 7번 전철 일부 구간 운행 변경 file 2018.01.16 10
2194 1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1.16 12
2193 본사 뉴욕라디오코리아 권영대 대표 FM방송채널 매입계약 체결 file 2018.01.15 55
2192 한미 정치인들 평창동계올림픽 평화유치, 한미동맹 중요성 강조 file 2018.01.15 22
2191 본사 주최 제8회 뉴욕국제음악경연대회 시상식 열려 file 2018.01.14 33
2190 제58주년 뉴욕한인의 밤 및 제115회 미주한인의 날 개최 file 2018.01.14 35
2189 어제(14일) 7번전철 대낮 칼부림 용의자 수배 file 2018.01.14 3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