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917agdddef.jpg

 

앤서니 위너 전 연방 하원의원이 10대 미성년자와의 섹스팅 혐의를 인정해 수년 간의 징역형에 처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위너 전 연방 하원의원은 오늘 (19일) 21개월에서 27개월 징역형 선고에 항소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의 담당 판사는 위너 전 연방 하원의원을 성범죄자로 등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섹스팅은 섹스와 메시지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누드 사진이나 동영상 등 음란물을 주고 받는 행위를 뜻합니다.

이번 사건에 대한 FBI의 조사는 지난해 9월,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여학생이 타블로이드 신문사와 데일리 메일에 자신이 한 정치인과 수개월 동안 섹스팅을 한 사실을 밝히면서 시작됐습니다.

 

피해 여학생은 위너 전 연방하원의원이 나체로 카메라에 설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앤서니 위너 전 의원은 1999년부터 2011년까지 브루클린 일대를 지역구로 하는 연방하원 9선거구를 대표했으나, 여러 여성들에게 음란 메시지를 보낸 혐의로 사임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홍민정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48 5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롱시티 신축 아파트 서민유닛 신청 시작,아벨라, 운전자 혼란 일으키는 퀸즈 교통지시판 개선 촉구,저녁 러시아워 30대 남성 열차에 치어 양쪽 다리 절단. 퀸즈보로플라자까지 N,W 운행 지연,대니얼 나이그로 소방국장 와잇스톤 주민회 방문. 일산화탄소 감지기 설치 강조) file 2017.05.19 34
747 7번전철 음란행위 흑인 20대 남성 수배 file 2017.05.19 40
746 연방하원 외국인의사 J-1비자 발급 신속처리법안 추진 file 2017.05.19 33
» 앤서니 위너 전 연방하원의원, 10대 미성년자 섹스팅 혐의 인정 file 2017.05.19 42
744 5월 1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5.19 26
743 타임스퀘어 차량 돌진 사고로 1명 숨지고 22명 다쳐 file 2017.05.18 61
742 뉴욕주의회 최초 아시안 아메리칸 코커스 탄생 file 2017.05.18 83
741 뉴욕시 교통국 플러싱 자전거 인프라 계획 file 2017.05.18 53
740 뉴욕시 식당 칼로리 표기 의무화 file 2017.05.18 40
739 연방당국, 유니온 카운티 검찰청 '연방보조금 낭비했다'. 그레이스 박 검사장 대행 반박 file 2017.05.18 34
738 업스테잇 뉴욕 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 운행 내달 허가될듯 file 2017.05.18 31
737 6월 7일 솔로몬보험 25주년 기념 콘서트 개최 file 2017.05.18 62
736 NY전자담배 실내 사용 금지법 하원 통과 file 2017.05.18 33
735 5월 18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5.18 24
734 5.18 37주년 기념식 최초로 UN서 열려 file 2017.05.17 53
733 뉴욕시 아시안이 흑인, 히스패닉보다 더 가난. 플러싱 등 한인밀집지역은 1/4이 빈곤층 file 2017.05.17 62
732 뉴욕시 교육감, '이민자 가정 지원 확대하겠다' file 2017.05.17 20
731 뉴욕주하원 선거시스템 개혁법안 통과, 유권자 편의 기대 file 2017.05.17 17
730 노동허가 처리 속도 두달까지 빨라져 file 2017.05.17 24
729 NYPD, 민경협력 확대 방안 'build the block' 시행 file 2017.05.17 2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