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817h.jpg

 

<앵커>오늘(18일) 오전, 타임스퀘어에서 차량이 인도를 덮쳐 1명이 숨지고 22명이 다쳤습니다. 유럽에서 발생한 트럭 테러를 연상시키는 사고로, 타임스퀘어 근방은 한때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한인 피해는 없는 걸로 파악됐습니다.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목요일 오전 11시 55분쯤, 7애비뉴를 따라 달리던 빨간색 혼다 차량이 인도로 돌진했습니다. 차량은 42스트릿부터 45스트릿까지 빠르게 달리며 보행자들을 친 다음, 45스트릿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멈춰 섰습니다.

 

빌드블라지오 뉴욕시장과 제임스 오닐 시경국장, 대니얼 나이그로 소방국장은 사건 직후 브리핑을 가졌습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이번 사고로 18살 여성이 목숨을 잃고 2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말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4명은 부상 정도가 심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을 걸로 보입니다.

 

<녹취>

 

사고의 양상이 유럽에서 여러 번 발생한 트럭 테러와 비슷해, 근방 시민들은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여러 목격자도 용의자가 차량 밖으로 나와 사람들을 향해 소리를 지르며 주먹을 휘두르는 등, 고의로 행인들을 해치려는 것처럼 보였다고 증언했습니다. 그러나 오닐 시경국장은 브리핑에서, ‘현재로서는 테러와 연관된 정황이 없어 단순 사고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일년 내내 관광객이 몰리는 타임스퀘어에서 발생한 대형 사고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근방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한인 권 모씨는 ‘많은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며 달아나 테러가 발생한 줄 알았다’며 당시 상황을 묘사했습니다.

 

<녹취>

 

사고 차량을 몰던 26세 브롱스 거주 남성 리처드 로하스는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해군 출신 용의자는 과거 음주운전 혐의로 2차례 체포된 적이 있으며, 소식통에 따르면 체포 당시에도 술에 취해 있었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NYPD는 용의자를 대상으로 알코올 및 마약 복용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55 뉴욕주, 저소득층 시민권 취득 지원 프로그램 소개 file 2017.05.22 22
754 5월 2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쿠오모 연방하원의원들과 펜스테이션조속수리촉구,플러싱 수퍼마켓서 말다툼하던 아시안 남성 돌로 상대 공격,퀸즈 공원서 변사체 발견,타임스퀘어차량사고사망자아버지편지감동) file 2017.05.22 19
753 5월 2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5.22 12
752 뉴욕시 한인 유아사망률 급증, 뉴요커 기대수명은 81.2세 file 2017.05.19 45
751 뉴욕한인회,자문위원단 위촉 회장 독단 체제 막는다 file 2017.05.19 49
750 타임스퀘어 차량 사건 용의자 2급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 적용 file 2017.05.19 41
749 뉴저지 20대 한인 마약거래 돈세탁 등 혐의로 체포 file 2017.05.19 84
748 5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롱시티 신축 아파트 서민유닛 신청 시작,아벨라, 운전자 혼란 일으키는 퀸즈 교통지시판 개선 촉구,저녁 러시아워 30대 남성 열차에 치어 양쪽 다리 절단. 퀸즈보로플라자까지 N,W 운행 지연,대니얼 나이그로 소방국장 와잇스톤 주민회 방문. 일산화탄소 감지기 설치 강조) file 2017.05.19 32
747 7번전철 음란행위 흑인 20대 남성 수배 file 2017.05.19 37
746 연방하원 외국인의사 J-1비자 발급 신속처리법안 추진 file 2017.05.19 33
745 앤서니 위너 전 연방하원의원, 10대 미성년자 섹스팅 혐의 인정 file 2017.05.19 34
744 5월 1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5.19 26
» 타임스퀘어 차량 돌진 사고로 1명 숨지고 22명 다쳐 file 2017.05.18 60
742 뉴욕주의회 최초 아시안 아메리칸 코커스 탄생 file 2017.05.18 75
741 뉴욕시 교통국 플러싱 자전거 인프라 계획 file 2017.05.18 48
740 뉴욕시 식당 칼로리 표기 의무화 file 2017.05.18 35
739 연방당국, 유니온 카운티 검찰청 '연방보조금 낭비했다'. 그레이스 박 검사장 대행 반박 file 2017.05.18 30
738 업스테잇 뉴욕 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 운행 내달 허가될듯 file 2017.05.18 30
737 6월 7일 솔로몬보험 25주년 기념 콘서트 개최 file 2017.05.18 61
736 NY전자담배 실내 사용 금지법 하원 통과 file 2017.05.18 2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