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717AB.jpg

 

<앵커>뉴욕시 빈곤율이 소폭 하락했다는 소식,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그런데 뉴욕시내 아시안 인구의 빈곤율이, 모든 인종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준인 걸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한인밀집지역의 빈곤율은 25%대에 달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경제 기회 사무국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시 최저생계비는 2015년 4인 가구 기준, 한해 3만1천756달럽니다. 4인 가구의 전체 소득이 3만1천756달러 이하인 경우 빈곤층으로 분류됩니다. 
 
뉴욕시 빈곤율은 2015년 19.9%로, 전해보다 7%p 줄어들었습니다. 그러나 전국 평균 빈곤율인 18.4%을 여전히 웃돌고 있습니다. 아직 빈곤층은 아니지만 소득수준이 불안한 ‘근접빈곤층(Near Poverty)’까지 합치면 전체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44.2%에 달합니다. 뉴욕시에서는 4인 가구 기준 연소득 4만7천634달러 이하일 경우 ‘근접빈곤층’에 해당합니다.
 
보로별로는 퀸즈가 브롱스와 브루클린에 이어 세번째로 높았습니다.
 
특히 한인 밀집지역의 빈곤율이 높았습니다. 잭슨하이츠와 노스코로나 지역은 25.6%, 엘머스트와 사우스코로나 27%, 플러싱, 머레이힐, 와잇스톤 지역은 24.4%로, 이곳에 사는 주민 네 명 중 한 명은 빈곤층인 걸로 나타났습니다.
 
뉴욕시에서는 아시안 인구의 빈곤율이 가장 높습니다. 아시안은 2010년부터 4년 간, 백인과 흑인, 히스패닉에 이어 가장 가난한 인종으로 집계됐습니다. 2015년 5년 만에 처음으로 히스패닉계를 0.8%P 앞질러 꼴찌를 면했으나 평균 빈곤율은 23.4%로, 여전히 아시안 인구 4명 중 한 명 정도가 빈곤층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빈곤율은 교육수준, 일자리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었습니다. 대학교를 졸업하고 일년 내내 풀타임으로 일하는 인구의 빈곤율은 5년 연속 10%미만이었지만, 고등학교를 나오지 못했거나 고정적인 직업이 없는 경우 빈곤율은 30%를 훌쩍 넘어섰습니다.
 
배우자와 자녀유무도 빈곤율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한부모 가정의 빈곤율은 30% 이상으로, 자녀가 없는 커플에 비해 두 배에 가까웠습니다.
 
시민권자와 비시민권자의 차이도 컸습니다. 2015년 기준 빈곤율은 선천적 시민권자가 18%, 후천적 시민권자는 19.6%, 비시민권자는 26.7%로 50%가까이 차이가 났습니다.
 
뉴욕시는 2008년 경제위기 이후 꾸준히 늘어나던 빈곤율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은 고무적이라고 자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민간단체 등에서는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시민들이 경제적으로 불안한 ‘근접빈곤층’에 속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49 뉴저지 20대 한인 마약거래 돈세탁 등 혐의로 체포 file 2017.05.19 244
748 5월 1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롱시티 신축 아파트 서민유닛 신청 시작,아벨라, 운전자 혼란 일으키는 퀸즈 교통지시판 개선 촉구,저녁 러시아워 30대 남성 열차에 치어 양쪽 다리 절단. 퀸즈보로플라자까지 N,W 운행 지연,대니얼 나이그로 소방국장 와잇스톤 주민회 방문. 일산화탄소 감지기 설치 강조) file 2017.05.19 73
747 7번전철 음란행위 흑인 20대 남성 수배 file 2017.05.19 64
746 연방하원 외국인의사 J-1비자 발급 신속처리법안 추진 file 2017.05.19 51
745 앤서니 위너 전 연방하원의원, 10대 미성년자 섹스팅 혐의 인정 file 2017.05.19 61
744 5월 1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5.19 47
743 타임스퀘어 차량 돌진 사고로 1명 숨지고 22명 다쳐 file 2017.05.18 122
742 뉴욕주의회 최초 아시안 아메리칸 코커스 탄생 file 2017.05.18 151
741 뉴욕시 교통국 플러싱 자전거 인프라 계획 file 2017.05.18 102
740 뉴욕시 식당 칼로리 표기 의무화 file 2017.05.18 67
739 연방당국, 유니온 카운티 검찰청 '연방보조금 낭비했다'. 그레이스 박 검사장 대행 반박 file 2017.05.18 67
738 업스테잇 뉴욕 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 운행 내달 허가될듯 file 2017.05.18 58
737 6월 7일 솔로몬보험 25주년 기념 콘서트 개최 file 2017.05.18 111
736 NY전자담배 실내 사용 금지법 하원 통과 file 2017.05.18 92
735 5월 18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5.18 50
734 5.18 37주년 기념식 최초로 UN서 열려 file 2017.05.17 98
» 뉴욕시 아시안이 흑인, 히스패닉보다 더 가난. 플러싱 등 한인밀집지역은 1/4이 빈곤층 file 2017.05.17 127
732 뉴욕시 교육감, '이민자 가정 지원 확대하겠다' file 2017.05.17 52
731 뉴욕주하원 선거시스템 개혁법안 통과, 유권자 편의 기대 file 2017.05.17 70
730 노동허가 처리 속도 두달까지 빨라져 file 2017.05.17 4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