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뉴욕 내 홍역이 날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뉴욕주 라클랜드 카운티가 있는 허드슨 밸리를 지나 뉴욕시 남부 브루클린까지. 뉴욕주 홍역 감염 환자 수가 근 몇 십 년 간 가장 많은 숫자를 기록하면서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차승은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뉴욕주의 홍역 발병이 크게 늘어 주 보건 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뉴욕주와 뉴욕시 보건국이 화요일(8일) 제공한 통계에 따르면, 홍역이 처음 발생한 작년 9월 이후로 홍역 진단을 받은 사람은 뉴욕주 라클랜드와 오렌지 카운티에서 최소 112명, 뉴욕시에서 최소 55명입니다.

 

뉴욕시에서는 브루클린, 브루클린 내에서도 보로 파크와 윌리엄스버그의 감염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하워드 주커 주 보건국장은 “뉴욕주 최근 역사에서 가장 많은 홍역 환자 수라고 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홍역은 주로 유대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습니다. 홍역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데, 이스라엘을 방문한 유대인이 홍역에 감염된 채 미국으로 돌아온 겁니다. 이스라엘은 1,500명이 홍역에 감염됐고 1명이 사망하는 등 대규모 홍역 감염 사태가 발생한 국가입니다.

 

이스라엘 외에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몰도바, 콜롬비아 등 여러 나라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어 해외여행객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홍역은 같은 공간에서 숨만 쉬어도 전염되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질병입니다. 비행기 안에서 홍역 환자 한 명이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승객의 90%를 전염시킬 수 있습니다. 폭스뉴스에서 로완 대학교 의대(Rowan University School of Osteopathic Medicine)의 제니퍼 코들(Jennifer Caudle) 부교수입니다.

 

{녹취}

 

홍역에는 백신 접종이 유일한 예방 방법인 만큼 전문가들은 예방접종을 강하게 권고하고 있습니다. 뉴욕주와 뉴욕시는 데이 케어나 학교에 다니는 모든 학생의 홍역 예방 접종을 의무화 하고 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2019년 1월 9일 저녁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48 뉴저지 프리K 지원 확대, 버겐카운티 네 곳 file 2019.01.11 14
5147 NJ 일자리 창출 기업대상 세금감면 프로그램 관리 부실 file 2019.01.11 12
5146 다음학기부터 뉴욕시 스쿨버스에 GPS 시스템 장착 - 운행경로와 위치 실시간 확인 가능 file 2019.01.11 7
5145 1월 1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9.01.11 8
5144 뉴욕한인회 선거관리위원회 회칙 하루에 두번 수정 해프닝?꼼수? file 2019.01.10 31
5143 뉴욕시 10일 유급 휴가 추진, 미사용시 이월 가능 file 2019.01.10 25
5142 연방정부 셧다운 3주차. 트럼프-민주당 협상 오늘도 불발 file 2019.01.10 10
5141 뉴욕주의회 2019년 회기 시작. SHSAT 폐지법안 저지 위한 로비도 시작 file 2019.01.10 8
5140 뉴욕시 버스 전용차선, 정류장 무단 주정차 집중 단속 주간. 위반 벌금 115달러 file 2019.01.10 20
» 라클랜드에서 브루클린까지, 허드슨 밸리 홍역 심각 file 2019.01.10 14
5138 “L트레인 폐쇄 취소로 인한 손해 배상하라” / “L트레인 폐쇄 취소” 가장 큰 승자는 임차인 file 2019.01.10 10
5137 1월 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7트레인 메츠-윌레츠 포인트서 승객 치여, *와잇스톤 주택 강도, 뒷문으로 침입, *아메리칸 항공기 테러 위협에 라과디아 공항서 14시간 대기, *독감 시즌 NJ 첫 어린이 사망자 발생) file 2019.01.10 9
5136 KCC 한인동포회관 류은주 회장 취임,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김선엽 의장 취임 file 2019.01.10 13
5135 리처드 브라운 퀸즈 검사장 올해 선거 출마하지 않기로 file 2019.01.10 10
5134 뉴저지 대학들 이번학기에도 학비 올라, 비싼대학과 저렴한 대학 file 2019.01.10 14
5133 1월 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9.01.10 7
5132 플러싱 유니온상가 무자비한 간판단속 규탄, 시의회 조례안 통과 촉구 file 2019.01.09 36
5131 뉴욕주의회 유관순의 날 제정 결의안 통과 촉구 file 2019.01.09 28
5130 뉴욕시정부 서류미비자, 저소득층 대상 의료 지원 프로그램 발족 file 2019.01.09 14
5129 2018년도 세금보고 28일부터. IRS, "텍스리턴 일정 차질 없어" file 2019.01.09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