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올해 4월로 예정됐던 L트레인 폐쇄 계획이 갑작스럽게 엎어지면서, 뉴욕시의회에서 수년 간 L트레인 폐쇄를 준비하느라 들였던 비용을 보상하라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한편 계획 번복으로 L트레인이 지나는 브루클린 지역의 렌트비가 들썩였는데요, 이번 파문의 최대 승자는 임차인이라는 분석도 제기됐습니다. L트레인 폐쇄 취소 관련 소식, 차승은 기자가 연이어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의원들이 최근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L트레인 폐쇄 취소 결정에 반발해 수요일(9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의원들은 지금까지 L트레인 폐쇄를 준비하느라 본 손해에 대해 배상을 요구했습니다. 이 손해에는 L트레인 폐쇄를 예상하고 투자한 금액, 자원 등이 해당됩니다.

 

시의회 교통위원장인 이다니스 로드리게즈 의원은 “우리가 쓴 1달러, 1페니까지도 배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드리게즈 의원은 또, 주 당국에게 L트레인 폐쇄 취소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과 안전 보장, 절차의 투명성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로드리게즈 의원은 다음 달, L트레인 폐쇄 취소 계획에 대한 공청회를 열 계획입니다.

 

-

쿠오모 주지사의 L트레인 폐쇄 취소 계획으로 최대 승자는 임차인이 될 것이라고 뉴욕 부동산 웹사이트 스트릿이지(Streeteasy)가 화요일 전했습니다.

 

2016년 L트레인 폐쇄 계획이 발표된 이후 윌리엄스버그, 그린포인트 등 그 일대 지역의 렌트비는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주 계획이 폐기되면서 렌트비는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에 따라 렌트비가 크게 내린 작년 렌트 계약을 한 사람은 스트릿이지 추산 2만 명으로, 최소 640만 달러의 이익을 봤습니다. 윌리엄스버그 렌트비가 브루클린의 다른 지역과 비슷한 비율로 오른다고 가정하면 이익은 2천6백50만 달러까지 커집니다.

 

스트릿이지는 임대인이 L트레인 폐쇄 계획으로 손해 본 만큼 앞으로 렌트비를 크게 올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2019년 1월 9일 저녁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48 뉴저지 프리K 지원 확대, 버겐카운티 네 곳 file 2019.01.11 14
5147 NJ 일자리 창출 기업대상 세금감면 프로그램 관리 부실 file 2019.01.11 12
5146 다음학기부터 뉴욕시 스쿨버스에 GPS 시스템 장착 - 운행경로와 위치 실시간 확인 가능 file 2019.01.11 7
5145 1월 1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9.01.11 8
5144 뉴욕한인회 선거관리위원회 회칙 하루에 두번 수정 해프닝?꼼수? file 2019.01.10 31
5143 뉴욕시 10일 유급 휴가 추진, 미사용시 이월 가능 file 2019.01.10 25
5142 연방정부 셧다운 3주차. 트럼프-민주당 협상 오늘도 불발 file 2019.01.10 10
5141 뉴욕주의회 2019년 회기 시작. SHSAT 폐지법안 저지 위한 로비도 시작 file 2019.01.10 8
5140 뉴욕시 버스 전용차선, 정류장 무단 주정차 집중 단속 주간. 위반 벌금 115달러 file 2019.01.10 20
5139 라클랜드에서 브루클린까지, 허드슨 밸리 홍역 심각 file 2019.01.10 14
» “L트레인 폐쇄 취소로 인한 손해 배상하라” / “L트레인 폐쇄 취소” 가장 큰 승자는 임차인 file 2019.01.10 10
5137 1월 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 (*7트레인 메츠-윌레츠 포인트서 승객 치여, *와잇스톤 주택 강도, 뒷문으로 침입, *아메리칸 항공기 테러 위협에 라과디아 공항서 14시간 대기, *독감 시즌 NJ 첫 어린이 사망자 발생) file 2019.01.10 9
5136 KCC 한인동포회관 류은주 회장 취임,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김선엽 의장 취임 file 2019.01.10 13
5135 리처드 브라운 퀸즈 검사장 올해 선거 출마하지 않기로 file 2019.01.10 10
5134 뉴저지 대학들 이번학기에도 학비 올라, 비싼대학과 저렴한 대학 file 2019.01.10 14
5133 1월 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9.01.10 7
5132 플러싱 유니온상가 무자비한 간판단속 규탄, 시의회 조례안 통과 촉구 file 2019.01.09 36
5131 뉴욕주의회 유관순의 날 제정 결의안 통과 촉구 file 2019.01.09 28
5130 뉴욕시정부 서류미비자, 저소득층 대상 의료 지원 프로그램 발족 file 2019.01.09 14
5129 2018년도 세금보고 28일부터. IRS, "텍스리턴 일정 차질 없어" file 2019.01.09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