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뉴욕시 대중교통 예산확보가 시급하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습니다. 운행성적은 악화되고 예산은 부족해, 내년부터 혼잡세를 신설하고 지하철 요금도 인상할 계획인데요. 대중교통 예산원으로 마리화나 합법화가 해법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주의회에서는 다음 회기에 관련 법안 통과가 유력합니다. 보도에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NYU 교통연구소( Rudin Center for Transportation) 소장 미첼 로스 교수는 지난달 발표한 최신 연구보고서에서, MTA 개선 계획인 패스트 포워드 프로그램의 예산 조달 대안으로 마리화나 합법화를 꼽았습니다. 보고서는 “맨해튼 교통 혼잡세 신설과 지하철 요금인상 등으로는 필요한 예산을 확보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패스트 포워드 프로그램은 올 초 앤디 바이포드 뉴욕시 트랜짓 사장이 발표한 10년짜리 대중교통 개선 계획으로, 시내 지하철과 버스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개선하는 내용을 담고 있지만, 4백 억 달러의 예산 확보 방안이 없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뉴욕시 지하철 위기는 마리화나 합법화의 또 다른 근거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지난달 치러진 중간선거로 주 상하원 모두 민주당이 장악하면서 1월부터 시작되는 다음 회기내 입법화가 유력합니다.

 

민주당 진영에서는 마리화나 합법화 지지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퀸즈를 지역구로 둔 마이클 지아나리스 주상원의원 등이 대표적입니다.

 

시의회 코리 존슨 의장도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를 강력히 지지하고 있습니다. 존슨 의장은 지난 2월, “암거래 시장과 유색인종에 대한 표적단속을 없앨 수 있고, 세수증대와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다”며 지지의사를 명확히 했습니다.

 

지난 2012년 콜로라도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10개 주가 성인에 대한 오락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습니다. 콜로라도주 마리화나 판매 매출은 지난 해 15억 달러로, 세금과 수수료로 2억 4천7백만 달러를 거둬들였습니다.

 

주 보건국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주의 마리화나가 합법화 될 경우 미국 최대의 마리화나 시장을 형성할 수 있을 전망이며, 허용 첫 해에만 6억 6천 770만 달러의 세수를 확보할 수 있을 걸로 기대됩니다.

 

당초 합법화에 반대하던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도 입장을 바꾼 상탭니다. 주지사는 메사추세츠와 뉴저지 등 이웃한 주들이 마리화나 합법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상황이 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뉴욕타임즈의 수요일 보도에 따르면 마리화나 세수로 교통예산 확보를 고려 중이냐는 질문에 주지사실은 대답을 피했습니다. 그러나 쿠오모 주지사는 최근, “관련 법안이 오는 1월 회기에 발의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2018년 12월 5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17 제41대 대통령 조지 H.W. 부시 장례식 오늘 엄수 file 2018.12.05 12
4916 퀸즈 한인사회 증오 범죄 설명회 file 2018.12.05 12
» "마리화나 세수로 뉴욕시 대중교통 지원해야". 뉴욕주 다음 회기 법안 통과 유력 file 2018.12.05 17
4914 뉴욕, 뉴저지 트럼프 행정부 상대 환경 소송 동참 file 2018.12.05 8
4913 소상인 대상 뉴욕시 소환장 대응 방법 설명회 플러싱서 열려 file 2018.12.05 14
4912 뉴욕한인회, 올해의 한인상 선정 file 2018.12.05 11
4911 한국 법무부 개정 국적법 안내 file 2018.12.05 10
4910 플러싱서 기프트카드 파는 척 금품 빼앗아, 용의자 아시안 file 2018.12.05 11
4909 뉴욕시 공립학교 리전트 시험 합격률 낮아져 file 2018.12.05 7
4908 12월 5일 뉴욕일원 로컬뉴스(*’7트레인의 얼굴들’ 사진전 플러싱서 열린다, *세입자 부당대우 알려 주는 사이트 출시, *NJ 아마존 창고 직원 50명 호흡곤란 호소) file 2018.12.05 4
4907 퀸즈 서니사이드 자전거 도로 고의 훼손, 지역사회 테러시도 VS 경찰 별일아냐 논란 file 2018.12.05 5
4906 12월 5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12.05 6
4905 뉴욕 아시안 사회, 2020 인구 조사 참여 확대위한 위원회 결성 file 2018.12.04 16
4904 뉴욕시 성범죄 증가세 계속, 11월 범죄 통계 file 2018.12.04 14
4903 재외공관 공증업무 편리해진다 file 2018.12.04 12
4902 뉴욕시 우버, 리프트 등 차량 공유서비스 운전기사 최저임금 적용 file 2018.12.04 17
4901 뉴욕시 트랜짓 앤디 바이포드 사장 시의회 공청회 출석 file 2018.12.04 8
4900 멜린다 캐츠 보로장 퀸즈 검사장 선거 출마 선언 file 2018.12.04 6
4899 맨해튼 2학군 학부모들도 SHSAT 폐지 반대 2018.12.04 11
4898 뉴욕시 지하철 운행성적 2011년 이후 계속 악화 file 2018.12.04 1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