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뉴욕시경이 시민들을 대상으로 불심검문을 할 때 명함을 보여줘야 하는 정책이 내일(19일)부터 시행됩니다. 명함에는 이름과 직책을 비롯해 경찰 바디카메라 영상 확인 방법 등의 내용이 담깁니다. 송지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뉴욕시에서 경찰이 불심검문을 할 때 명함을 주도록 하는 정책이 금요일인 19일부터 시행됩니다.

 

명함에는 이름과 직책 등 기본정보가 적히며 뒷면에는 경찰에 대한 불만신고 접수 방법과 경찰 바디카메라 영상 확인 방법 등의 내용이 담깁니다. 경찰은 또 검문을 거부할 권리가 있음을 미리 고지해야 합니다.

 

이 정책의 시행은 알 권리에 대한 조례, 라이트 투 노우 액트(Right to Know Act)에 따른 것입니다. 시의회는 NYPD와 수년 간 논쟁을 벌인 끝에 지난 1월 조례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안토니오 레이노소 시의원은 시민들이 무언가 잘못됐다고 느끼더라도 경찰에게 이름이나 정보를 묻기 두려워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제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알 권리에 대한 조례에 관한 더 많은 정보는 뉴욕시 웹사이트 nyc.gov/rtka 또는 311로 전화하면 알 수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송지영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NYPD 불심검문시 명함 보여줘야 하는 정책 금요일(19)부터 시행 file 2018.10.18 29
4542 10월 18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10.18 16
4541 연방이민서비스국, 각종 이민사기 증가 제보 당부 file 2018.10.17 29
4540 트럼프 당선 이후 뉴욕시 조산율 급증 file 2018.10.17 26
4539 뉴욕시장실, 부정확한 안내문으로 혼선 일으켜, 감사원장실 해명요구 file 2018.10.17 18
4538 뉴욕시의회 스쿨버스 관리감독 강화 조례안 공청회 file 2018.10.17 18
4537 뉴욕일원 홍역 확산 중. 브루클린, 락랜드 카운티 감염환자 20여명 확인 file 2018.10.17 21
4536 뉴욕시내 직장내 수유실 설치 의무화 조례안 시의회 통과 file 2018.10.17 14
4535 뉴욕 출신 한인 국제 태권도 선수권 대회 우승 file 2018.10.17 1002
4534 NJ트랜짓, 열차 광고 수익 늘리나, 인프라 개선 기대 file 2018.10.17 15
4533 “배달 업체 주차 벌금 약정” 제동 건다 file 2018.10.17 17
4532 10월 1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퀸즈서 $150K 금품 털린 NJ 중국계 남성, *메가밀리언 잭팟 당첨금 $868M, *Stop&Shop 장애인 시설 설치) file 2018.10.17 13
4531 뉴욕밀알선교단, 21일 2018년 밀알의 밤 file 2018.10.17 30
4530 어린이 위주 희귀병인 급성 이완성 척수염 전국적으로 번지는 가운데 뉴저지에도 환자 발생 file 2018.10.17 17
4529 10월 1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10.17 12
4528 뉴욕시 대중 교통 문제 해결위해 전철 버스 열차 환승필요, 감사원장실 대중교통 개선안 발표 file 2018.10.16 207
4527 뉴욕총영사관 관할 한인 수감자, 영사 방문 면회 비율 급감 - 뉴욕총영사관 국정감사 file 2018.10.16 39
4526 퀸즈 거주 한인 일당 성매매 자금 돈세탁 혐의로 무더기 기소 file 2018.10.16 73
4525 내년 퀸즈검사장 선거, 이민자 체포 이슈 쟁점될듯 file 2018.10.16 24
4524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내일부터. 뉴욕 뉴저지 주의회 가속화 file 2018.10.16 2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