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불법 자동녹음전화, 로보콜이 전국적으로 기승을 부리면서 35개 주 검찰총장이 연방 당국에 보다 강력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걸려온 전화의 불법 여부를 가려서 통신사가 차단을 결정할 수 있게 한 ‘통화 차단 명령’이 무용지물이 됐기 때문입니다. 전국 검찰총장들은 로보콜 피해를 막기 위해 첨단 기술 개발을 한 목소리로 주장했습니다. 차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르는 번호로 온 광고나 사기 전화 많이들 받아 보셨을 겁니다.

 

{녹취}

 

‘로보콜(Robocall)’이라 불리는 불법 자동녹음전화 피해 사례가 급증하면서, 바바라 언더우드 뉴욕주 검찰총장을 비롯해 전국 35개 주 검찰총장이 연방통신위원회FCC에 로보콜(robocall)을 차단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언더우드 검찰총장은 “원치 않는 로보콜은 단순한 골칫거리가 아닌 뉴욕주민을 대상으로 사기를 칠 수 있는 수단”이라며, “연방 정부 차원에서 조치를 취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작년 시행된 통화 차단 명령(Call Blocking Order)에 따라, 통신사는 어떤 통화가 합법적인지 파악해 차단 여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통화 차단망을 뚫을 수 있는 방법이 암암리에 퍼지면서 무용지물이 됐다는 지적입니다.

 

연방무역위원회FTC는 작년 로보콜에 대해 450만 건의 불만을 접수했습니다. 이는 2014년에 비해 2.5배 증가한 수칩니다. 실제로 작년 FCC에 적발된 로보콜 건수는 300억 건입니다. 당국은 올해 로보콜이 400억 건 넘게 집계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35개 주 검찰총장은 FCC에 보낸 보고서에서 통신사가 첨단 기술을 개발해 로보콜을 차단할 수 있게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합법적인 전화로 둔갑한 로보콜을 적발할 수 있게 차단망을 촘촘히 하자는 겁니다. FCC가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내년 초부터 시행할 수 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2018년 10월 11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497 홀리네임 병원 이민자 정신건강 세미나 개최 file 2018.10.12 24
4496 뉴욕시 시영아파트NYCHA 보안 허술 지적. 출입문 65% 안잠겨 file 2018.10.12 22
4495 NoBL 브리짓 안 신임회장 취임, 뉴욕주 검찰총장 축사 file 2018.10.12 30
4494 퀸즈 항공기 소음 감소 기대, 트럼프 대통령 관련 법안 서명 file 2018.10.12 23
4493 10월 1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브렛 캐버노 성폭행 파문 여파, 중간선거 성별 전쟁되나, *뉴저지서 ‘아이튠즈 기프트 카드’ 스캠 기승, *드블라지오, “블룸버그, ‘진짜 민주당원’ 아니다”) file 2018.10.12 24
4492 뉴욕주 변호사 자격 박탈 후 이민변호사 사칭 한인 피해 우려 주의필요 file 2018.10.12 48
4491 조지워싱턴 브릿지 포함 주말, 주중 도로 통제 file 2018.10.12 24
4490 10월 12일 저녁 헤드라인뉴스 file 2018.10.12 48
4489 11월 영주권문호 취업 1순위 석달째 우선일자 적용 file 2018.10.11 46
4488 버겐카운티 셰리프 국장 앤소니 큐어튼 민주당 후보, 한인 정치인들 지지당부 file 2018.10.11 34
4487 시민참여센터 오는 25일, 22주년 연례만찬 -인재 육성, 법률 서비스등 한인 권익 지원활동 강조 file 2018.10.11 32
4486 주간 뉴저지 타운 소식 file 2018.10.11 29
4485 109경찰서, 가짜 수표 사기 주의 당부 file 2018.10.11 63
4484 잉글우드 클립스 경찰서장 120일 간 공무휴직. 징계 검토 절차 시작 file 2018.10.11 25
4483 10월 1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NYPD, 한인남성 제기한 소송에 합의 *컬럼비아 대학 기숙사에서 20대 남성 자살 *뉴욕시와 교원노조 임금협상 잠정타결) file 2018.10.11 35
4482 ‘서니사이드 불체자 신고 전단지’ 대항 전단지 등장 file 2018.10.11 22
» 35개 주 검찰총장, FCC에 불법 로보콜 차단 요청 file 2018.10.11 25
4480 작곡가 진은숙, 뉴욕필 마리 호세 크라비스 음악상 수상 file 2018.10.11 18
4479 뉴욕한인회 선천적 복수국적법 개선,영사조력 재외동포 확대 한국정부에 요구 file 2018.10.11 23
4478 이번주 토요일(13일) 시티바이크 무료 이용 이벤트 file 2018.10.11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