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018assssssee.jpg

 

<앵커>팰팍 한인 비하에 항의하는 편지 보내기 운동이 한인사회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역 정치인들의 동참이 이어지는 가운데, 오늘(10일)은 발레리 허틀 주 하원의원 후보가 뜻을 같이했습니다. 최동한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앤소니 샘보그나 팰팍 시장 후보의 한인 비하발언을 규탄하는 지역 정치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오늘(10일) 발레리 허틀 주하원의원은 시민참여센터에 보낸 서한을 통해, “특정 민족이나 인종에게 공격적인 언어 사용을 용인하지 않는다며, 지역 사회 구성원의 권리와 자유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인사회가 차별을 경험했다는 소식을 듣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한인사회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덧붙엿습니다.

 

허틀의원은 지역 공동체가 적대적이고 경멸스러운 언어로 오염되지 않고, 조화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며, 또 다른 문제 발생시 연락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샘보그나 후보의 한인 비하 발언 이후 뉴저지 한인회, 시민참여센터, 팰팍 한인유권자협회 등 한인사회는 지역 정치인들에게 서한 보내기 운동을 통해, 인종 차별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로레타 와인버그 주 상원의원이 지난 2일 한인사회의 요구에 동참했으며, 고든 존슨 주하원의원도 뜻을 같이 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발레리 허틀 뉴저지주 하원의원, 팰팍 한인 비하 발언 논란에 한인사회와 동참 file 2018.08.10 26
3943 플러싱 강 신원 미상 여성 시신 발견 file 2018.08.10 25
3942 퍼시픽 시티 뱅크, 나스닥 상장 file 2018.08.10 27
3941 이영현 월드옥타 명예회장 오는 18일 공개 강연 file 2018.08.10 43
3940 브루클린 네일업소 폭행사건 여파 계속 중국계, 아시안 단체 공동 성명 "아시안과 흑인 모두 소수계. 상호간 대립 서로에게 손해 file 2018.08.10 34
3939 브루클린 중국인 비하 낙서 용의자 영상 추가 공개 file 2018.08.10 25
3938 ‘매브니’ 군인 퇴출 중단, 입대 신청자 적용 안 돼 file 2018.08.10 33
3937 맥도날드 샐러드 식중독 주의, 한달 새 7배 증가 file 2018.08.10 27
3936 8월 1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브롱스 건물 무너져 “소행성 떨어진 줄”, *뉴저지 링컨터널 앞 495번 고가도로 공사 오늘밤 시작, *뉴저지트랜짓 오늘 아침에도 연착, 운행 취소) file 2018.08.10 16
3935 65세 이상 베이비부머 세대 파산 급증 file 2018.08.10 34
3934 뉴욕시 써머 스트릿 행사 2주째 file 2018.08.10 17
3933 8월 1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8.10 17
3932 트럼프 부자감세, 뉴욕주 제동 file 2018.08.09 44
3931 퀸즈 프랜시스 루이스 고교 한국어 '스타토크' 프로그램 인기 file 2018.08.09 25
3930 퀸즈 소재 시영아파트 범죄온상, NYPD 퀸즈검찰 공조수사 22명 기소 file 2018.08.09 27
3929 뉴저지트랜짓 신년 예산 승인. 필 머피 주지사 서비스 개선 촉구 file 2018.08.09 20
3928 뉴저지 약물복용 운전사망 급증. 음주운전보다 많아 file 2018.08.09 26
3927 8월 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한인 산부인과 의사에 명예훼손 소송 당한 여성, 법원 함구령 어겨 벌금형 *브루클린서 빈병 줍는 노인, 8백 만 달러 부동산 소유 알려져 화제 *뉴욕시정부, 허드슨 야드 2차 개발 시작) file 2018.08.09 21
3926 스쿨존 과속단속카메라 재개 시위, 뉴욕주 상원 공화당 비판 file 2018.08.09 19
3925 전국구 전화 사기단 뉴욕 남부지검 기소 file 2018.08.09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