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당분간 샐러드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맥도날드 샐러드를 먹고 기생충에 감염된 사례가 400건이 넘게 보고됐습니다. 한 달 새에 7배나 늘었습니다. 연방 당국은 다른 스토어에서 판매하는 포장 샐러드의 감염 가능성도 의심하고 있습니다. 차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맥도날드에서 샐러드를 먹은 후 장 질환을 일으키는 기생충에 감염된 환자가 436명에 달한다고 연방질병통제센터CDC가 최근 보고했습니다.

 

질병통제센터는 맥도날드 샐러드에 장염을 일으키는 원포자충(Cyclospora)이 발견된 사례가 전국적으로 다수 일어났다고 지난 달 중순 처음으로 발표했습니다. 당시 61건이었던 것이 10일 금요일 현재 436건으로 대폭 늘었습니다. 한달 새 7배 이상 증가한 겁니다.

 

사례도 15개 주에서 보고돼 전국적인 주의가 필요합니다. 일리노이주와 아이오와주, 미주리주는 특히 심각합니다. 미주리주는 52건, 아이오와주는 95건으로 집계됐고, 일리노이주는 219건으로 압도적입니다. 

 

맥도날드 측은 몇 달 전 전국 3천여 개 지점에서 문제가 된 양상추를 전량 제거했습니다. 논란에 대해서는 “최고 수준의 식품 안전과 품질 관리에 전념하고 있다”는 성명을 냈습니다. 

 

질병통제센터는 맥도날드 외에도 트레이더 조스(Trader Joe’s)나 크로거(Kroger), 월그린스(Walgreens) 등에서 파는 포장 샐러드 제품도 원포자충에 감염됐는지 조사 중입니다.

 

원포자충에 감염됐을 때 나타나는 가장 흔한 증상은 물설사(watery diarrhea)로, 식욕이 없어지거나 장에 통증이 올 수 있고, 메스꺼움이나 피로감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감염이 됐는데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44 발레리 허틀 뉴저지주 하원의원, 팰팍 한인 비하 발언 논란에 한인사회와 동참 file 2018.08.10 26
3943 플러싱 강 신원 미상 여성 시신 발견 file 2018.08.10 25
3942 퍼시픽 시티 뱅크, 나스닥 상장 file 2018.08.10 27
3941 이영현 월드옥타 명예회장 오는 18일 공개 강연 file 2018.08.10 43
3940 브루클린 네일업소 폭행사건 여파 계속 중국계, 아시안 단체 공동 성명 "아시안과 흑인 모두 소수계. 상호간 대립 서로에게 손해 file 2018.08.10 34
3939 브루클린 중국인 비하 낙서 용의자 영상 추가 공개 file 2018.08.10 25
3938 ‘매브니’ 군인 퇴출 중단, 입대 신청자 적용 안 돼 file 2018.08.10 33
» 맥도날드 샐러드 식중독 주의, 한달 새 7배 증가 file 2018.08.10 27
3936 8월 1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브롱스 건물 무너져 “소행성 떨어진 줄”, *뉴저지 링컨터널 앞 495번 고가도로 공사 오늘밤 시작, *뉴저지트랜짓 오늘 아침에도 연착, 운행 취소) file 2018.08.10 16
3935 65세 이상 베이비부머 세대 파산 급증 file 2018.08.10 34
3934 뉴욕시 써머 스트릿 행사 2주째 file 2018.08.10 17
3933 8월 1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8.10 17
3932 트럼프 부자감세, 뉴욕주 제동 file 2018.08.09 44
3931 퀸즈 프랜시스 루이스 고교 한국어 '스타토크' 프로그램 인기 file 2018.08.09 25
3930 퀸즈 소재 시영아파트 범죄온상, NYPD 퀸즈검찰 공조수사 22명 기소 file 2018.08.09 27
3929 뉴저지트랜짓 신년 예산 승인. 필 머피 주지사 서비스 개선 촉구 file 2018.08.09 20
3928 뉴저지 약물복용 운전사망 급증. 음주운전보다 많아 file 2018.08.09 26
3927 8월 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한인 산부인과 의사에 명예훼손 소송 당한 여성, 법원 함구령 어겨 벌금형 *브루클린서 빈병 줍는 노인, 8백 만 달러 부동산 소유 알려져 화제 *뉴욕시정부, 허드슨 야드 2차 개발 시작) file 2018.08.09 21
3926 스쿨존 과속단속카메라 재개 시위, 뉴욕주 상원 공화당 비판 file 2018.08.09 19
3925 전국구 전화 사기단 뉴욕 남부지검 기소 file 2018.08.09 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