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이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을 불법으로 넘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드 블라지오 시장은 연방 정부가 밀입국자 가족을 분리 수용하자 이를 비판하기 위해 지난 달 국경지대를 찾았습니다. 시장 측은 당시 당국의 승인을 받았다며, 불법적인 행위는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차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이 텍사스 엘 파소(El Paso)에 방문하는 동안 불법으로 국경을 넘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경세관보호국 CBP(Customs and Border Protection)는 “드 블라지오 시장이 지난 달 21일 멕시코 국경지대를 방문했을 때 출입을 거절당하자 월경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수용시설을 확인하기 위해 멕시코로 건너갔다 다시 돌아왔다는 겁니다. 이는 연방법을 위반한 불법 행위에 해당합니다.

 

세관 당국은 “드 블라지오 시장이 국경 순찰대나 관계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월경을 저지하는 것을 무시했다고도 했습니다.

 

드 블라지오 시장 측은 이러한 의혹에 즉각 반박했습니다. 시장 측 에릭 필립스(Eric Phillips) 대변인은 “국경 순찰대에게 직접 승인을 받았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오히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 정책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누군가 시장을 음해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에서 밀입국자 가족을 격리 수용하는 것을 중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날로, 드 블라지오 시장을 포함해 이십여 명의 시장이 강제 격리된 이민자들을 살펴보기 위해 텍사스 국경지역을 찾았습니다.


시장단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스스로 초래한 인도주의적 위기를 해결하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관용” 이민 정책으로 2,300명이 넘는 가족을 격리시켰다가, 비난 여론에 직면해 정책을 철회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77 7월 1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연방정부, 뉴저지주 ICE 구금시설에 매달 6백 만 달러 지불 *복권당첨 70대 남성 살인사건 용의자로 40대 조카 체포 *맨해튼에서 돌연사한 70대 아시안 남성 신원 수배 중) file 2018.07.12 15
3676 LIRR 서니사이드 신호시스템 업그레이드 작업 완료 file 2018.07.12 15
3675 이번 주 토요일, 14일 오픈가든데이 NYC 처음으로 개최 - 가든 무료 개방 file 2018.07.12 14
3674 뉴욕주 트로이 한식당 오너, 난민 이민자 돕는다 file 2018.07.12 20
3673 휴대폰 기능 이용해 자살 시도 여성 구했다 file 2018.07.12 14
3672 “뉴욕시 첫 축구장 생긴다” file 2018.07.12 10
3671 스태튼 아일랜드 한인회 이상호 신임 회장 추대 file 2018.07.12 15
3670 7월 1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7.12 10
3669 퀸즈 한인 상권 치안 불안 , 노숙자 증가로 불편 이어져 file 2018.07.11 32
3668 플러싱 지역사회 서민아파트 관심 고조, 설명회 성황 file 2018.07.11 27
3667 오늘(11일)부터 미주 한인 풀뿌리 컨퍼런스 연방 의회에서 열려 file 2018.07.11 22
3666 뉴욕주 선거 앞두고 대중교통 개선 문제 재조명. 시민단체 후보들에 관심 촉구 file 2018.07.11 14
3665 7월 1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내 영아 돌연사 잇따라 *뉴저지주 강에서 꽃게 낚시한 60대 남성 비브리오 패혈증 감염 *뉴저지주 표준시험 PARCC 바뀐다) file 2018.07.11 22
3664 한인 금융인 협회, 뉴욕 가정상담소에 8470달러 상당 장난감 260개 기부 file 2018.07.11 21
3663 뉴욕한국문화원, 사물놀이 창시 40주년 영문 사물놀이 소개 책자 배포 file 2018.07.11 18
3662 뉴욕주 미지불 톨비 240만달러 달해, 캐시리스 톨게이트 확대로 더욱증가 우려 file 2018.07.11 16
3661 뉴욕시 소매점에서 판매되는 아판디나 할랄사 닭고기 일부 제품 리콜 file 2018.07.11 12
» “뉴욕시장, 불법으로 멕시코 국경 넘었다” 의혹 제기 file 2018.07.11 10
3659 퀸즈 정치인들 ICE 폐지 요구 잇따라 file 2018.07.11 10
3658 쿠오모 닉슨, 여성문제에서 격돌 file 2018.07.11 1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